손학규 대통령 출마...중도표 결집으로 이어지길...

“누구 한 명이 대통령이 되면 나머지 한 명은 감옥에 갈 것이라는 말이 나도는 선거”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21/11/29 [15:30]


▲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     ©뉴시스

 

흔히, 한국의 대통령 선거를 피자에 비유한다. 피자는 둥그렇다. 피자를 접으면 2분의 1, 절반이 된다. 대통령 선거에서 그 어떤  후보든지 절반을 차지하면 승리자가 된다. 한국형 대통령 선거는 진보진영과 보수진영의 대결이어서 중도 성향의 표(票)를 많이 가져오는 쪽이 대선의 승리를 좌우한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전 대표가 11월29일 대선출마를 선언했다. 아직까지는 무소속이다. 손학규의 성향은 중도 성향이랄 수 있다. 학생 때는 민구화 운동에 가담했지만, 정치적으로 김대중 노선을 따른 중도파(中道派)였다.

 

손학규는 출마선언문에서 “포스트 코로나와 4차산업혁명 시대의 국가적 명운을 가를 대한민국의 새로운 미래를 두고 벌이는 대선이 “누가 덜 나쁜 놈인가?”를 가르는 선거여야 하는 것이 가당키나 한 말입니까? 문제는 정치입니다. 승자가 모든 것을 차지하고 패자는 모든 것을 잃어버리는 승자독식 패자전몰의 제왕적 대통령제가 그 주범입니다. 청와대 비서실이 내각과 국회의 상전이 되어있는 나라입니다. 대통령이 검찰과 사법부를 장악하고 있는 제도입니다. 제왕적 대통령제와 거대 양당제는 오직 갈등과 분열, 대립과 투쟁만을 조장할 뿐, 대한민국의 새로운 미래의 길을 열어나갈 수 없습니다“면서 ”정치를 바꿔야 합니다. 제도를 바꿔야 합니다. 저 손학규가 하겠습니다. 통합의 정치를 열어 ‘편 가르지 않는 나라’를 만들겠습니다. 증오와 분열의 정치를 치유와 화합의 정치로 만들겠습니다. 부정의 리더십을 긍정의 리더십으로 바꾸겠습니다. 개헌으로 1987년 체제를 청산하고 7공화국을 열겠습니다. 대통령이 감옥 안가는 나라를 만들겠습니다. 불행한 대통령이 없는 나라를 만들겠습니다. 양당제 국회를 다당제 국회로 바꿔 싸우지 않는 국회를 만들겠습니다. 한마디로, 대통령제를 폐지하고 의회중심의 연합정치라는 새로운 길을 열겠습니다“고 피력했다.

 

이어 “다음 대통령에 반드시 필요한 리더십은 최소한 다음의 세 가지입니다. 첫째, 새로운 시대정신으로 대한민국을 미래로 이끌 비전의 리더십, 둘째, 분열과 갈등을 극복할 통합의 리더십, 셋째 헌법을 개정하고 의회 정치로 이끌 민주주의 리더십입니다”라고 전제하고 “이번 대선은 저에게 주어진 소명을 완수하는 대선입니다. 저는 돈도 조직도 없습니다. 화려한 공약도 없습니다. 캠프도 없이 광야에서 홀로 외치는 심정으로 국민에게 직접 호소하는 ‘나홀로 대선’입니다. 그 어려움을 제가 몰라서 그러는 게 아닙니다. 그러나 누군가는 이 일을 해야 합니다. 그것을 제가 하겠다는 겁니다. 그 어떤 개인적 수모도 다 받아들이고 대통령제 아래서 양당제의 극한 대결의 정치를 청산하고 합의에 의한 의회민주주의 정치가 뿌리 내리는데 마지막 헌신을 하고자 합니다”고 강조했다,

 

손학규의 대선 판(版) 등장은 중도 한국을 만들어가는 행보였으면 한다. 현재 진행되는 진보-보수진영의 피 튕기는 대결은 과거 나쁜 것 들춰내기의 연속이다. 진보-보수 후보 가운데 누가 당선되든, 부작용이 심각할 수 있다, 이에 대해 손학규는 “대통령 선거가 나라를 이끌 비전은 보여주지 못한 채 상대를 헐뜯고 조롱하는 네거티브 캠페인에 몰두하고 있다”면서 “누구 한 명이 대통령이 되면 나머지 한 명은 감옥에 갈 것이라는 말이 나도는 선거를 치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선거 전문가들은 “한국 대통령 선거는 40% 내외가 중도 표심(票心)”이라고 진단하고 있다. 중도계층이 아주 많다는 것이다. 한국 정치의 건전한 발전을 위해 손학규의 등장이 중도결집으로 이어졌으면 한다.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신인. 근간 '경상도 정치 인해전술'의 저자. 발행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Candidacy for President Sohn Hak-gyu...I hope it will lead to the gathering of midway votes...

“An election where it is said that if one person becomes president, the other will go to jail.”

-Moon Il-suk Publisher

 

Often, the Korean presidential election is compared to pizza. Pizza is round. When you fold a pizza, it becomes 1/2 or half. In a presidential election, any candidate who gets half of the votes wins. The Korean presidential election is a confrontation between the progressives and the conservatives, and the one who gets the most centrist votes determines the victory of the election.

 

Sohn Hak-gyu, former leader of the Bareun Mirae Party, announced his candidacy for president on November 29. He is still an independent. Sohn Hak-gyu's tendencies can be moderate. As a student, he was involved in the Minguization movement, but politically he was a centrist along the Kim Dae-jung line.

 

In his candidacy declaration, Sohn Hak-gyu said, “Is it plausible to say that the presidential election for the new future of the Republic of Korea, which will change the nation’s fortunes in the era of post-coronavirus and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should be an election that determines “who is the less bad guy?” The problem is politics. The culprit is the imperial presidential system where the winner takes everything and the loser loses everything. It is a country where the Secretariat of the Blue House is the head of the Cabinet and the National Assembly. It is a system in which the president controls the prosecution and judiciary. The imperial presidential system and the huge two-party system only promote conflict and division, confrontation and struggle, and cannot pave the way for a new future for the Republic of Korea. We need to change the system. I'm Sohn Hak-gyu. We will open the politics of integration and create a ‘country that does not divide sides’. We will turn the politics of hatred and division into a politics of healing and harmony. We will change negative leadership into positive leadership. With a constitutional amendment, the 1987 regime will be liquidated and the 7th Republic will open. We will create a country where the president does not go to prison. We will make a country without an unhappy president. We will change the two-party National Assembly to a multi-party one to create a non-fighting National Assembly. In short, we will abolish the presidential system and open a new path of parliamentary-centered coalition politics.”

 

He continued, “There are at least three essential leadership skills for the next president. First, visionary leadership to lead the Republic of Korea into the future with the spirit of a new era; second, unification leadership to overcome divisions and conflicts; and third, democratic leadership to revise the constitution and lead to parliamentary politics.” It is an election that fulfills its vocation. I have no money or organization. There are no fancy promises. It is a ‘alone election’ that directly appeals to the people with the feeling of crying alone in the wilderness without any camp. It's not that I don't know the difficulty. But someone has to do this. I'm going to do that. Accepting all personal insults, I would like to make the final dedication to ending the politics of extreme confrontation in the two-party system under the presidential system and establishing parliamentary democracy by consensus,” he said.

 

I hope Sohn Hak-gyu's appearance in the presidential election is a step toward making Korea midway. The bloody confrontation between the progressive-conservative camps currently underway is a continuation of uncovering the bad things of the past. No matter who is elected among the progressive-conservative candidates, the side effects can be serious. Regarding this, Sohn Hak-gyu said, "The presidential election is engrossed in a negative campaign that slanders and ridicules opponents without showing a vision to lead the country." "We're holding an election where it is said that if he becomes president, the other one will go to jail," he said.

 

Election experts are diagnosing that “about 40% of the Korean presidential election is a moderate vote.” That's a lot of middle class. For the sound development of Korean politics, I hope Sohn Hak-gyu's appearance will lead to a mid-level rally. moonilsuk@naver.com

 

*Writer/Il-Suk Moon. new man. The author of the basic 'Gyeongsang-do Politics Ini Tactics'. publishe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