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 게임’ 아누팜 트리파티, ‘나 혼자 산다’ 출연..박주현·김평조와 홈파티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10/22 [17:22]

▲ ‘나 혼자 산다’ 아누팜 트리파티, 박주현·김평조와 홈파티 <사진출처=MBC>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나 혼자 산다’ 아누팜 트리파티가 절친 배우 박주현, 김평조와 홈파티를 연다. 대학 시절부터 ‘깐부’였다는 세 사람은 웃음이 끊이질 않는 찐친 케미를 뽐냈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22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연출 허항 김지우)에서는 한국 생활 11년 차 배우 아누팜 트리파티의 자취방 홈파티 현장이 공개된다.

 

아누팜 트리파티는 자취방에 손님을 초대한다. 이어 넷플릭스 시리즈 ‘인간수업’의 라이징 스타 박주현과 영화 ‘반도’ 등에서 감초 역할로 활약한 배우 김평조가 등장해 시선을 강탈한다.

 

아누팜 트리파티와 박주현, 김평조는 한국예술종합학교에서 함께 연기 공부를 한 대학 동문이자 절친이라고. 이들은 만나자마자 서로를 부둥켜안으며 헤어질 때까지 하이텐션의 끝판왕을 보여준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아누팜 트리파티는 박주현과 김평조에게 선뜻 닭다리를 양보하는 K-우정을 뽐낸다. 세 사람은 아누팜 트리파티가 손수 만든 음식과 함께 홈파티를 즐기는가 하면, ‘오징어 게임’의 대박을 마치 자신의 일처럼 기뻐하며 훈훈함을 자아낼 예정이다.

 

아누팜 트리파티는 연기라는 꿈 하나로 유학길에 오른 지 11년, “동기들이 없었다면 버티지 못했을 것 같다”며 진한 감동을 선사한다. 박주현과 김평조는 ‘오징어 게임’의 대박을 기념해 친구 ‘누팜이’를 위한 이벤트를 준비하기도. 

 

특히 한글로 ‘아누팜’이 새겨진 도장을 깜짝 선물 “앞으로 계약은 이걸로 찍어!”라며 ‘깐부’ 다운 센스를 뽐냈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해가 지고 어둑해 지자 아누팜 트리바티는 누구도 상상 못 한 의외의 장소로 향해 놀라움을 자아낸다. 아누팜 트리파티가 찾은 곳은 다름아닌 모교 한국예술종합학교였다. 

 

‘오징어 게임’ 이후 SNS 팔로워만 380만 명, 전 세계적인 인지도로 ‘월클’ 배우가 된 그가 한밤중에 모교의 야외무대에서 홀로 서있는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아누팜 트리파티가 한밤중에 모교를 찾은 이유는 22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나 혼자 산다’는 1인 가구 스타들의 다채로운 무지개 라이프를 보여주는 싱글 라이프 트렌드 리더 프로그램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I Live Alone’ Anupam Tree Party holds a home party with close actors Park Joo-hyun and Kim Pyung-jo. The three people, who have been 'kanbu' since college days, are expected to show off their sultry chemistry that doesn't stop laughing.

 

On MBC 'I Live Alone' (directed by Heo Hang Kim Ji-woo), which will be broadcast at 11:10 pm on the 22nd, the home party scene of Anupam Tree Party, an actor with 11 years of living in Korea, will be revealed.

 

Anupam Tree Party invites guests to their own room. Then, the rising star Park Joo-hyun of the Netflix series 'Human Lessons' and Kim Pyung-jo, an actor who played an active role in the movie 'Peninsula', appeared and robbed the attention.

 

Anupam Tripati, Park Joo-hyun, and Kim Pyung-jo are college alumni and best friends who studied acting together at the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Arts. As soon as they meet, they hug each other and show the king of high tension until they part, raising expectations.

 

Anupharm Tree Party boasts K-friendliness that willingly yields chicken legs to Park Joo-hyun and Kim Pyeong-jo. The three of them will enjoy a home party with food made by Anupam Tree Party, and they will be delighted with the jackpot of the 'Squid Game' as if it were their own work, creating a warm atmosphere.

 

Anupam Tripati gives a deep impression, saying, "I would not have been able to survive without my classmates," after 11 years of going to study abroad with one dream of acting. Park Joo-hyun and Kim Pyung-jo also prepared an event for their friend ‘Nupam’ to commemorate the hit of ‘Squid Game’.

 

In particular, it is expected that he showed off a sense of ‘Kanbu’ by saying, “I will take a contract with this in the future!”

 

As the sun goes down and it gets dark, Anupam Trivati ​​surprises by going to an unexpected place that no one could have imagined. The place that Anupam Tripati visited was none other than his alma mater,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Arts.

 

After 'Squid Game', he has 3.8 million SNS followers and has become a 'Walkle' actor with worldwide recognition, raising questions about why he is standing alone on the outdoor stage of his alma mater in the middle of the night.

 

The reason why Anupam Tree Party visited their alma mater in the middle of the night can be seen through 'I Live Alone', which will be broadcast at 11:10 pm on the 22nd.

 

Meanwhile, 'I Live Alone' is loved as a single life trend leader program that shows the colorful rainbow life of single-person household stars.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