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은 국민가수’, 예심전 TOP3 발표..1위 박창근·2위 김희석·3위 이솔로몬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10/22 [16:35]

▲ ‘내일은 국민가수’, 예심전 TOP3 1위 박창근·2위 김희석·3위 이솔로몬 <사진출처=TV CHOSUN>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내일은 국민가수’가 예심전 TOP3를 발표한 가운데 본선 1라운드 팀 미션에서 극강의 전율과 환호가 묻어나는 역대급 무대를 탄생시키며, 목요일 밤을 그야말로 뒤흔들었다.

 

지난 21일 방송된 TV CHOSUN 글로벌 K-POP 오디션 ‘내일은 국민가수’(이하 ‘국민가수’) 3회 분이 최고 시청률 15.5%, 전국 시청률 14.0%(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기준)를 기록, 3주 연속 지상파와 종합편성채널, 케이블에서 방송되는 모든 예능 프로그램을 통틀어 시청률 1위 독주를 이어가는 범접불가 위력을 발휘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총 111팀의 마스터 예심전이 완료되고, 영예의 TOP3를 포함한 본선 진출자들이 가려졌다. 또한 본선 1라운드 팀 미션에서는 대한민국을 휩쓸었던 K-POP 명곡을 재해석하는 ‘국민가수전’이 펼쳐지며, 살 떨리는 K-POP 전쟁의 본격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먼저 지난 방송 ‘엔딩 요정’으로 활약한 전직 역도선수 이병찬은 마스터들로부터 총 9개의 하트를 받았고, 초반 긴장에도 불구하고 “타고난 발라더다”는 평과 더불어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제주에서 상경한 ‘고등부’ 김형석은 ‘하이웨이 투 헬’로 풍부한 성량과 노련한 가창 테크닉을 뽐내며 올하트행을 거머쥐었다. 

 

‘아이돌부’ 박민호는 잔망의 끝을 보여주는 ‘하트 댄스’로 시선을 강탈한 끝에, 아이돌부 중 유일하게 올하트를 기록하며 환히 웃었다. 이어 라인업만으로도 모두를 놀라게 한 ‘왕년부’에서는 ‘노라조’ 출신 이혁이 ‘불놀이야’로 명불허전 샤우팅 창법을 폭발시키며 12개 하트를, 역주행의 신화 ‘브레이브 걸스’ 원년 멤버 박은영이 긴 시간 무대를 떠났던 것이 믿기지 않는 현역 실력으로 11개 하트를 꿰찼다. ‘먼데이키즈’ 출신 임한별은 모든 것을 내려놓고 초심으로 돌아가 ‘사랑일뿐이야’를 부드러운 미성으로 소화해 하트 10개를 받았다.

 

드디어 마스터 예심전이 모두 끝난 후 마스터들은 본선 진출자 및 예심전 TOP1을 뽑기 위해 회의에 돌입했고, 여기저기서 “도저히 못 뽑겠다”는 소리를 터트리며 장고를 거듭했다. 결국 ‘무명부’ 박창근이 마스터 예심전 최종 TOP1을, ‘대학부’ 김희석이 TOP2, ‘상경부’ 이솔로몬이 TOP3에 오르는 영광을 안았고 본선 1라운드 진출자들은 1차전 팀 미션인 ‘국민가수전’ 준비를 위해 강릉으로 합숙 훈련을 떠났다.

 

본격 경연의 막이 오른 후 마스터 김범수는 “재능을 얼마나 갈고 닦느냐, 또 얼마나 즐기느냐, 세 가지를 모두 갖춘 참가자를 찾겠다”는 말로 더욱 깐깐해진 심사기준을 전해 긴장감을 드높였다.

 

이어 ‘국민가수전’ 첫 번째 팀으로 예심전에서 막강 화력을 보였던 김희석-김성준-유용민-이주천으로 구성된 ‘대학부’가 올라, “여기 쎄다!”는 감탄을 터지게 했다. 

 

이문세의 곡 ‘휘파람’에 도전한 ‘대학부’는 맏형 이주천의 리드 아래 연습기간 동안 한 차례의 의견 마찰도 없었다는 후문으로 극강의 팀워크를 기대하게 했고, 결국 각자의 개성이 뚜렷한 보컬을 조화시킨 완벽한 하모니로 올하트를 받았다. 그리고 마스터 박선주로부터 “네 분 모두 TOP7에 갈 실력이다. 하트를 안 누를 수 없었다”는 찬사를, 김범수로부터 “이 영상 틀면 최소 500만 뷰 나온다”는 극찬을 들으며 전원 다음 라운드로 진출했다.

 

고은성과 진웅이 뭉친 ‘직장부 A조’가 훤칠한 외모를 빛내며 등장, 고품격 어른 섹시의 매력을 터트렸다. 소문난 ‘춤알못’인 두 사람은 댄스 듀오 클론의 ‘초련’이라는 반전 선곡으로 호기심을 자아냈고, 그간의 연습량을 드러내는 절도 있는 댄스와 오차 없는 호흡, 듣는 이들의 심장을 쥐락펴락하는 ‘밀당 노래’로 모두의 눈을 떼지 못하는 설렘을 선사하며 올하트를 터트렸다. 두 사람의 무대가 끝난 후 케이윌은 “원곡자가 생각나지 않는 진짜 국민가수다운 무대였다”는 찬사를 보냈다.

 

7세 김유하와 9세 임지민이 힘을 합친 최연소 그룹 ‘초등부’는 박진영의 ‘날 떠나지마’로 나이가 믿기지 않는 깊이와 테크닉을 뽐내며, 천재성을 제대로 각인시켰다. 마스터들은 두 사람의 무대에 입을 다물지 못한 채 하트를 날렸고, 올하트를 따낸 두 사람은 무대가 끝나자 서로를 부둥켜안더니 펑펑 눈물을 쏟아 마스터들을 울컥하게 했다.

 

마지막으로 김동현-이솔로몬-조연호-손진욱 등 여심 저격수가 뭉친 ‘상경부’가 무대에 오르자 열화와 같은 환호가 쏟아졌다. 이들은 아이유의 ‘러브 포엠’을 택했고, 첫 소절부터 심장을 저격하다 이내 클라이맥스에서 가창력을 폭발시키는, ‘컬래버의 진수’로 듣는 이들의 마음을 압도하며 올하트를 받았다. 

 

무대가 끝난 후 기립박수를 보내던 마스터들은 “호흡과 감정의 연결이 완벽했다” “제2의 성시경이 될 것 같다” 는 심사평으로 깊은 여운을 드러냈다. 이날 출연한 부서가 전원 이견 없는 올하트 무대를 펼치면서, 앞으로 남은 팀 미션에서는 또 어떤 무대가 탄생할지, 격변의 K-POP 전쟁을 예고했다.

 

한편, ‘내일은 국민가수’ 4회는 오는 28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While 'Tomorrow National Singer' announced the TOP3 of the preliminary round, in the first round team mission of the finals, they created an all-time stage full of thrills and cheers, shaking up Thursday night.

 

The third episode of TV CHOSUN's global K-POP audition, 'Tomorrow's National Singer' (hereafter, 'National Singer'), aired on the 21st, recorded the highest viewership rating of 15.5% and the nationwide rating of 14.0% (based on Nielsen Korea pay TV households), for 3 weeks in a row. It showed unmatched power by continuing to dominate the viewership ratings among all entertainment programs broadcast on terrestrial channels, general programming channels, and cable.

 

On this day's broadcast, a total of 111 teams' master preliminaries were completed, and the finalists, including the top 3 of the honor, were screened. In addition, in the first round team mission of the finals, ‘National Singers Battle’ reinterprets the famous K-pop songs that swept Korea, and fired a full-fledged signal of the trembling K-POP war.

 

First of all, former weightlifter Lee Byung-chan, who played an active role in the last broadcast of 'Ending Fairy', received a total of 9 hearts from the masters, and despite the initial tension, he received a warm applause along with comments that he was "a natural ballad". Kim Hyung-seok, a 'high school student' who came to Seoul from Jeju, won the all-heart line with 'Highway to Hell', boasting a rich voice and seasoned singing technique.

 

After robbing the attention of ‘Idol Club’ Park Min-ho with ‘Heart Dance’, which shows the end of negligence, he was the only idol group to record an all-heart and smiled brightly. Next, in 'The Old Years', which surprised everyone with the lineup alone, Lee Hyuk, a former 'Norazo', exploded his famous shouting technique with 'Fire Play' and earned 12 hearts. He won 11 hearts with his unbelievable active skills. Lim Han-byeol, a former member of ‘Monday Kids’, put everything down and returned to the beginning.

 

Finally, after all the master preliminaries were over, the masters went into a meeting to select the finalists and TOP1 of the preliminaries, and they repeated their efforts, shouting “I can’t do it” here and there. In the end, Chang-geun Park of 'Unnamed Department' won the final TOP 1 in the Master Preliminary match, Hee-seok Kim of 'University Department' Hee-seok Kim TOP 2, and Solomon Lee of 'Business Department' took the top 3, and the finalists in the first round received the honor of 'National Singer Competition', the team mission of the first round. ' I left for camp training in Gangneung to prepare.

 

After the full-scale competition began, Master Kim Bum-soo raised the tension by conveying stricter judging standards by saying, "How much do you hone your talents and how much do you enjoy it?"

 

Then, as the first team of the ‘National Singers Competition’, the ‘University Club’ consisting of Kim Hee-seok, Kim Seong-joon, Yoo Yong-min, and Lee Joo-cheon, who showed great firepower in the preliminary match, was raised, and the admiration of “This is strong!”

 

'University Club', which challenged Lee Moon-se's song 'Whistle', was the back door that there was no conflict of opinions during the practice period under the lead of the eldest brother Lee Ju-chun. received an All-Heart with And from Master Park Seon-joo, “All four of you are capable of going to the TOP7. All of them advanced to the next round after hearing the praise that “I couldn’t not press the heart” and that “If you play this video, you will get at least 5 million views” from Beom-soo Kim.

 

'Work Department Group A', where Go Eun-sung and Jin-woong gathered, appeared with a splendid appearance, bursting with the charm of high-class adult sexiness. The two, who are notorious for not knowing dance, aroused curiosity with the reverse selection of the dance duo Clone's reversal of 'Chinese Ryeon', and performed a sophisticated dance that reveals the amount of practice they have practiced, breathing without errors, and a 'singing song' that touches the hearts of the listeners. All hearts were bursting with excitement that everyone could not take their eyes off of. After the two performers finished their stage, K.will praised it, saying, “It was a stage like a real national singer, without remembering the original songwriter.”

 

The youngest group 'Elementary School', joined by 7-year-old Yu-ha Kim and 9-year-old Jimin Lim, showed off their incredible depth and technique with Park Jin-young's 'Don't Leave Me', and properly imprinted their genius. The masters blew hearts without shutting their mouths on the two of them, and the two who won all hearts hugged each other when the stage was over and burst into tears, making the masters cry.

 

Finally, when 'Sanggyeongbu', a group of female snipers such as Kim Dong-hyun, Lee Solomon, Jo Yeon-ho, and Son Jin-wook, came on the stage, cheers like desolation poured out. They chose IU's 'Love Poem' and received all-hearts by overwhelming the hearts of the listeners with 'the essence of a collaboration', which sniped the heart from the first stanza and then exploded the singing ability at the climax.

 

After the stage was over, the masters, who gave a standing ovation, showed a deep lingering impression with the judges saying, “The connection between breathing and emotions was perfect” and “I think it will be the second Sung Si-kyung”. As the departments that appeared on this day performed an all-heart stage without any disagreement, it heralded a cataclysmic K-POP war as to what kind of stage would be born in the remaining team missions.

 

On the other hand, the 4th episode of 'Tomorrow's National Singer' will be broadcast at 10 pm on the 28th.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