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소미, ‘꼬꼬무’ 이야기 친구 출연..형제복지원 사건에 분노+눈물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10/22 [16:25]

▲ 전소미, ‘꼬꼬무’ 형제복지원 사건에 분노+눈물 <사진출처=SBS 방송 캡처>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가수 전소미가 형제복지원 사건에 분노의 눈물을 흘렸다. 

 

전소미는 지난 21일 정규 편성으로 첫 방송된 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이하 '꼬꼬무')'에 방송인 장성규의 이야기 친구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다뤄진 '그날' 이야기는 부산역 아동 연쇄 실종사건이었다. 아이들을 납치한 남자들의 정체가 경찰이었다는 사실에 전소미는 "미쳤나 봐"라며 경악을 감추지 못했다. 

 

납치된 아이들이 끌려간 곳은 한국판 아우슈비츠라 불리는 형제복지원이었다. 전소미는 아이들이 그곳에서 강제로 노역을 해야 했다는 전말을 듣고 "어린 동생이 있다. 걔가 이런 일을 한다고 생각하니 말이 안 나온다"며 분노했다. 

 

특히 전소미는 납치된 아이 중 한 명이었던 정연웅 군이 가장 기다리던 아버지가 그와 똑같은 옷을 입고 형제복지원에 있었다는 이야기에 눈물을 펑펑 쏟으며 말을 잇지 못했다. 

 

또 전소미는 장성규가 던진 질문에 대부분 정답을 말하는 등 예리한 추리력을 뽐내 눈길을 끌었다. 전소미의 풍부한 리액션 역시 시청자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키며 이야기의 몰입도를 높였다. 

 

끝으로 전소미는 "그 시대에 '부랑인'이라는 단어가 어떻게 받아들여졌는지 모르겠지만 너무 마음이 아프다"며 눈물을 쏟았다. 

 

한편, 전소미는 오는 29일 첫 번째 정규 앨범 'XOXO'를 발매하고 '솔로 퀸' 입지를 더욱 확고히 할 예정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Singer Jeon So-mi shed tears of anger at the Brothers Welfare Center incident.

 

Jeon So-mi appeared as a story friend of broadcaster Jang Seong-gyu in SBS 'The Tale of Biting the Tail (hereinafter referred to as 'Kokkomu'), which was first aired as a regular program on the 21st.

 

The story of 'that day' covered in this broadcast was a serial disappearance of children at Busan Station. When she learned that the men who kidnapped her children were the police, Jeon Somi couldn't hide her astonishment, saying, "I must be crazy."

 

The kidnapped children were taken to the Brothers Welfare Center, the Korean version of Auschwitz. When Somi heard the news that the children had to be forced to work there, she said, "I have a younger brother. It makes no sense to think that he does this," she said in anger.

 

In particular, Jeon So-mi could not continue her words as she burst into tears at the story that one of her abducted children, Yeon-woong Jeong, was waiting for her father the most, wearing the same clothes as him and at the brother's welfare center.

 

She also attracted attention by showing off her sharp reasoning skills, such as ex-Somi telling most of her answers to questions posed by Jang Seong-gyu. Her ex-Somi's rich reactions also aroused the sympathy of viewers and increased the immersion of her story.

 

In her finale, she said, ex-Somi, in tears as she said, "I don't know how the word 'vagrant' was accepted in those days, but it's so heartbreaking."

 

Meanwhile, Jeon Somi plans to release her first full-length album 'XOXO' on the 29th and further solidify her position as 'her solo queen'.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