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유재석 앞 신구 인재들 팽팽한 신경전..기상천외 조합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10/22 [15:41]

▲ MBC ‘놀면 뭐하니?+’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놀면 뭐하니?+’ JMT 유본부장(유재석) 앞에서 경력직 정과장(정준하)과 신입 면접생 이용진이 깐족과 견제를 넘나드는 팽팽한 신경전을 펼친다. JMT 채용 최종 면접 현장에서 맞붙은 신구 인재들 사이에서 유본부장은 어떤 결단을 내릴지 관심을 모은다.

 

오는 23일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연출 김태호 윤혜진 김윤집 왕종석 작가 최혜정)에서는 JMT 유본부장과 면접생들의 ‘2021 JMT 채용 최종 면접’ 현장이 공개된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등산 중 잠시 휴식을 취하는 JMT 유본부장과 면접생들의 모습이 담겨있다. 

 

유본부장이 커피와 육포를 들고 당황한 표정을 짓고 있는 가운데, 고추장을 듬뿍 찍은 통 오이를 든 정과장과 옆에서 부리나케 마요네즈를 준비하는 신기루의 모습이 담겨있다. 등산 간식을 준비한 정과장과 신기루가 뜻밖의 ‘식케미(?)’로 훈훈함을 자아낼 예정.

 

유본부장은 휴식을 갖는 동안 면접생들에게 함께한 소감을 물으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끌었다. 그러나 경력직 정과장과 신입 면접생 이용진 사이에 심상치 않은 분위기가 형성됐다고.

 

요즘 사자성어 공부에 빠진 면접생 미주가 ‘군계일학’을 배웠다고 하자, 이용진은 “삼강오륜 중 하나지”라며 무심하게 말을 보탰다. 

 

이에 정과장은 “군계일학이 무슨 삼강오륜이야”라며 두 사람 사이 신경전이 펼쳐진 것. 유본부장은 수평관계를 지향하는 JMT의 조직문화를 강조하며 분위기 수습에 나섰지만 결국 “가만히 안 있습니다!”라며 화를 폭발시켰다.

 

또한 하사원과 미주 사이에는 의미 없는(?) ‘상식 자존심’ 대결도 팽팽하게 이어졌다. ‘테크놀로지’의 철자를 묻는 하사원에게 미주는 “저희랑 같은 계급(?) 아닌가요?”라며 맞서 유본부장을 당황케 만들기도.

 

이처럼 ‘JMT 채용 최종 면접’에서 경력직으로 면접에 합류한 정과장, 하사원과 신입 면접생 사이의 묘한 기 싸움이 계속됐다는 전언이다. 이들의 솔직한 속마음이 담긴 인터뷰도 공개될 예정인 가운데 어떤 이야기들을 했을지 관심을 모은다.

 

과연 유본부장은 면접생들을 이끌고 ‘JMT 채용 최종 면접’을 무사히 마칠 수 있을지는 오는 23일 저녁 6시 25분에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놀면 뭐하니?’는 평소 스케줄 없는 날 “놀면 뭐하니?”라고 말하는, 대한민국 개그맨 유재석이 펼치는 무한확장 유니버스(YOONIVERSE) 스토리를 담아내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What do you do when you play?+’ In front of JMT Director Yoo (Yoo Jae-seok), a career manager Jeong (Jung Jun-ha) and a new interviewee Lee Yong-jin engage in a tense nerve battle between the Khan and check-and-check. Director Yoo is interested in what kind of decision he will make among the new and old talents facing each other at the final interview for JMT recruitment.

 

In the MBC ‘What do you do when you play?+’ (directed by Kim Tae-ho, Yoon Hye-jin, Kim Yun-jip, Wang Jong-seok, Wang Jong-seok, Writer Choi Hye-jeong), which will be broadcast on the 23rd, the site of the ‘2021 JMT Recruitment Final Interview’ will be revealed.

 

In the published photo, JMT Director Yoo and interviewees taking a break during mountaineering are included.

 

While Director Yoo is holding coffee and jerky with a bewildered expression, there is a jeonggwajang holding a whole cucumber topped with red pepper paste and a mirage preparing burriake mayonnaise next to him. Director Jeong and Mirage, who prepared mountaineering snacks, are expected to bring out warmth with an unexpected ‘sik chemistry (?)’.

 

Director Yoo led a friendly atmosphere by asking the interviewees how they felt while taking a break. However, an unusual atmosphere was formed between the experienced manager Jung and the new interviewee Lee Yong-jin.

 

When the interviewee Mi-joo, who is currently obsessed with the study of lion idioms, said that she learned 'The Military World Study', Lee Yong-jin added indifferently, saying, "It's one of the three rivers."

 

Director Jeong then said, "What is the Three Rivers and Five Rings of Military Science?" A nerve war broke out between the two of them. Director Yoo tried to set the mood by emphasizing the organizational culture of JMT, which aims for a horizontal relationship, but in the end, he exploded his anger by saying, "I can't stand still!"

 

In addition, the meaningless (?) 'common sense pride' confrontation between the subordinate and Mi-joo continued to be tight. Mi-joo asks a subordinate who asks for the spelling of ‘technology’, and Mi-joo says, “Isn’t it the same class (?) as us?”, making Director Yu embarrassed.

 

In this way, it is said that the strange battle between the new interviewer and the manager Jung, who joined the interview as a career employee in the ‘JMT Recruitment Final Interview’ continued. The interview with their candid inner feelings is also scheduled to be released, attracting attention as to what kind of stories they will tell.

 

Whether Director Yoo will lead the interviewees and successfully complete the 'JMT Recruitment Final Interview' can be confirmed through 'What Are You Doing When You Play?', which will be aired at 6:25 pm on the 23rd.

 

On the other hand, 'What do you do when you play?' is receiving a lot of love because it contains the story of the Korean comedian Yoo Jae-suk, who says, "What do you do when you play?" on days when there is no schedule.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