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예비후보...풍운아 윤석열을 무상으로 잡으려 해?

서글픈 자화상의 역설적 언설(言說)이 아니길

박정례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1/10/21 [18:25]

 

▲ 윤석열 국힘당 경선 예비후보  © 박정례 기자

 

‘늪’에 빠지면 여간 해서 헤어 나오기 어렵다. 거대한 묽은 진흙 웅덩이가 늪인데 이곳은 균형을 잡을 수도, 발을 딛고 설 수도, 손으로 뭔가를 잡을 수도 없는 곳이라서 그 누구든 빠지기만 하면 죽을 수밖에 없는 처지에 놓이고 마는 곳이다.

 

늪, 그만큼 위험하고 무서운 곳이다. 천우신조로 제때 발견되어 구조를 받을 수 있다면 다행이지만, 이래서 짐승이든 사람이든 생명을 가진 존재들은 위험천만인 늪에는 애초에 빠지지 않도록 조심하는 것이 상책이다.

 

작금에 이르러 ‘국민의힘’ 홍준표 후보에게서 윤석열 후보를 위험하고도 불순한 늪에 빠뜨리려고 하는 인상을 받는다. 민주당 후보로는 이재명 씨가 결정된 상태고 ‘정의당’ 같은 군소 정당의 후보들 역시 속속 후보가 확정되고 있다는 소식이 들려오고 있는 중에 ‘국민의힘’에서도 11월 5일이면 후보를 확정할 예정이다. 그 일환으로 두 차례의 컷오프를 거쳐서 남은 네 사람들이 치열한 경선 행보를 치르고 있다.

 

‘국민의힘’의 네 후보 중에 정치 신인은 윤석열 후보가 유일하다. 국힘당에 들어온 지 3개월도 채 안 되는 사람이라서다. 반면에 홍준표 후보가 26년차 정치인, 원희룡과 유승민 후보 역시 22년차에 접어든 베테랑 정치인들이다. 누구는 국회의원 3선에 도지사 2번에 대선후보를 지냈는가 하면 유.원 두 사람도 각각 4선 3선에 대선후보. 도지사 경력을 자랑하고 있는 막강한 사람들이다. 하여 윤석열 후보에 비해 20년 이상 앞서 있는 정치 대선배요 화려한 이력을 자랑하는 홍.유.원 3인에게서 TV토론에서나 정책 면에서 품격 있는 매너와 월등하고도 유익한 비전 제시를 해달라고 주문하는 것은 무리한 요구가 아닐 것이다.

 

홍준표 국힘당 경선 예비후보  © 박정례 기자

 

하지만 이들 중에는 “대선후보의 격을 이렇게나 떨어뜨릴 수가 있을까?”하는 탄식이 절로 나을 정도로 같은 당의 상대후보에게 부도덕한 이미지를 뒤집어씌우려는 끈질긴 시도를 목도하고 있다. 일례로 20일 국민의힘 홍준표 대선 경선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요즘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후보가 서로 감옥 간다고 논쟁을 하고 있는 것을 보면서 참으로 한국 대선이 오징어 게임처럼 돼가고 있다고 느낀다”는 것과 “제가 야당 (대선) 후보가 되면 둘 다 감옥에 갈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오늘 아침에 문득 들었다”고 밝혔다.

 

이를 보며 홍준표 후보는 ‘유권자들의 수준을 참 우습게보고 있구나.’하는 생각이 들었다. 전파를 통하여 전국으로 방영되는 TV토론장이라는 공간은 후보들로서는 별다른 밑천이 들진 않는다. 홍준표 후보도 마찬가지다. 그래서인지 자신의 주특기인 맹독성 언설로서 상대후보를 부패와 부도덕의 상징인물처럼 느껴지게 하는 전법을 구사하고 있는 모양새다. 거두절미하고 윤석열 후보는, 대선후보의 장에서 그냥 죽어 없어지라는 것인가. 그야말로 밑천 안 드는 말(言) 무기로서 대선후보 자리를 무상으로 차지하려는 의도인듯 싶다.

 

오죽하면 정치 원로인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 측에서도 여당은 물론 같은 당 후보들로부터 협공을 당하는 윤석열 후보의 처지를 보면서 “당에 영입했으면 보호해줄 장치가 있어야 하는데 아무 것도 없이 여당도 공격 야당도 공격하는 어려운 상황에 직면해 있다”는 진단을 내놓은 마당이다. 폐 일언하고 홍 의원을 비롯한 경선 후보들이 어쩔 수 없는 정치인들이라서 후흑의 뻔뻔함을 다소 용인할 수밖에 없다손 쳐도 불문곡절하고 자기 당 후보에게 “제가 야당 (대선) 후보가 되면 둘 다 감옥에 갈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오늘 아침에 문득 들었다”는 식의 극단적인 음해는 더 이상 말아야 한다.

 

누가 뭐래도 윤석열 전 총장은 박근혜 정부와 문재인 정부의 양 권력에 맞서 법과 상식의 테두리 안에서 정의를 위해 외롭고 험난한 길을 뚝심 있게 걸어간 사람이다. 국민의힘은 이를 기반으로 집권을 넘볼 수 있는 대안정당이 됐음을 잊어선 안 된다. 풍운아 윤석열을 무자비할 정도로 심한 언설로 몰아세워 후보자리를 쉽게 얻을 생각만 하지 말고 남은 경선을 대승적으로 이어나가기를 빈다.

 

*글쓴이/박정례 선임기자.르포작가.칼럼니스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Preliminary candidate Hong Jun-pyo... Pung Woon-ah is trying to catch Yoon Seok-yeol for free

-Park Jeong-rye, columnist

 

If you fall into a 'swamp', it's hard to get out of it. A huge pool of thin mud is a swamp, where you cannot balance, stand on your feet, or hold anything with your hands, so anyone who falls into it is doomed to death.

 

A swamp is such a dangerous and scary place. It would be nice if they could be found and rescued in a timely manner, according to the ten-fifth creed, but for this reason, it is best to be careful not to fall into a swamp that is full of danger for living beings, whether beasts or humans, in the first place.

 

Now, from Candidate Hong Jun-pyo of 'People's Power', I get the impression that he is trying to plunge Yoon Seok-yeol into a dangerous and impure swamp. As the Democratic Party candidate, Jae-myung Lee has been decided, and while news is being heard that candidates from small parties such as the Justice Party are also being confirmed one after another, ‘People’s Power’ is also scheduled to confirm the candidates on November 5. As part of that, the four remaining members after going through two cut-offs are competing fiercely.

 

Among the four candidates for ‘People’s Power’, Yoon Seok-yeol is the only political newcomer. Because he has been in the Gukhim Party for less than three months. On the other hand, candidate Hong Jun-pyo is a 26-year-old politician, and Won Hee-ryong and Yoo Seung-min are veteran politicians entering their 22nd year. Who was the presidential candidate for the 3rd term in the National Assembly and 2nd for the provincial governor, while Yoo and Won were also candidates for the 4th and 3rd term respectively. They are powerful people with provincial careers. Therefore, it is unreasonable to request that the three members of Hong, Yoo, and Won, who are more than 20 years ahead of Candidate Seok-Yeol Yoon and who boast a brilliant history, present elegant manners and a superior and useful vision in TV debates and in terms of policy. It won't be.

 

Hong Joon-pyo, a preliminary candidate for the Kukhim Party primary © Reporter Park Jeong-rye

 

However, some of them are witnessing a persistent attempt to impose an immoral image on the opponent of the same party to the point of exclaiming, “Can the presidency of the presidential candidate be downgraded like this?” For example, on the 20th, presidential candidate Hong Joon-pyo, who is the presidential candidate for People's Strength, said on Facebook, "Looking at Lee Jae-myung and Yoon Seok-yeol these days arguing that they are going to jail, I really feel that the Korean presidential election is becoming like a squid game." “I suddenly got the idea this morning that if I became an opposition (election) candidate, we could both go to jail,” he said.

 

Seeing this, Candidate Hong Jun-pyo thought, 'You look down on the level of voters so ridiculously.' A space called a TV forum, which is broadcast nationwide through radio waves, does not require any particular basis for candidates. The same goes for Hong Jun-pyo. Perhaps that's why he seems to be using his tactic to make his opponent feel like a symbol of corruption and immorality with his toxic speech. Do you think that candidate Yoon Seok-yeol should just die and disappear from the candidacy of the presidential candidate? It seems like the intention is to occupy the presidential candidate's seat for free as a weapon of no-nonsense words.

 

On the other hand, Kim Jong-in, an elder political party, also saw the plight of Yoon Seok-yeol, who was attacked by the ruling party as well as other candidates from the same party, and said, “If you are recruited into the party, there must be a device to protect it, but without anything, both the ruling party and the attacking opposition are attacking the difficult situation. It is the field that gave the diagnosis, “I am facing.” I have no choice but to tolerate the brazenness of the dark side to some extent because the candidates for the primary, including Rep. Hong, are politicians who have no choice. I had a sudden thought this morning that there would be.” Extreme negative comments such as “I have to stop.”

 

No matter what anyone says, former President Yoon Seok-yeol is a man who bravely walked the lonely and difficult road for justice within the bounds of law and common sense against the two powers of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and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We must not forget that the People's Power has become an alternative party that can take over the power based on this. I pray that Pungwoon-ah Yoon Seok-yeol will continue to win the rest of the competition without thinking of getting a candidate easily by driving him with ruthless remarks.

 

*Writer/Senior Correspondent Park Jeong-rye, Report Writer, Columnis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