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집권이냐? 수평적 정권 교체냐?...경상도맹주-호남맹주 새로 탄생

[정치 시나리오]정치는 생물...이낙연 호남맹주 자리 차지할 수 있을까?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21/10/22 [12:25]

이낙연 전 국무총리.  ©뉴시스

 

김대중 전 대통령은 “정치는 생물(生物)”이라고 정의한 바 있습니다. 승패에 따라 정치운명이 엎치락뒤치락 한다는 뜻입니다.

 

필자는 브레이크뉴스 2021년 8월12일 자 “한국권력 재집권이냐, 수평적 정권교체냐?” 제목의 글에서 “선거전의 대세는 여당에겐 재집권하느냐, 즉 문재인 정권이 이어지느냐는 것이다. 야당에게는 잃어버렸던 권력을 되찾아오는 '수평적 정권교체'에 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퇴임 이후 걱정도 한몫 하고 있다. 문재인 정권 중 보수정권은 대통령이었던 박근혜-이명박 전 대통령이 수감 상태에 있어왔다. 그래서 만약 권력을 빼앗기면 문재인 대통령 퇴임 이후의 안위(安危)가 걱정될 수 있다는 것. 여권-청와대 내부에서는 어떤 일이 있더라도 재집권을 성취해야 한다는 요구가 비등해 있는 상태”라고, 쓴 바 있습니다. 

 

이어 “대한민국 정국의 향방(向方)은 문재인 정권의 재집권이냐, 아니면 야당의 수평적 정권교체이냐로 압축된다고 하겠다. 2022년 3월 대통령 선거에서 진보-보수 어는 쪽이 승리하든 현대 한국 정치사의 큰 변곡점(變曲點)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었습니다.

 

대선을 앞둔 시점의 유권자 여론은 재집권-정권교체가 매우 팽팽하게 대결하는 상태입니다. 마주보고 달리는 기차의 형국입니다. 대선 일에 '꽝'하고 마주칠 것입니다.

 

차기 대통령 선거는 2022년 3월9일 치러집니다. 지방자치단체장 선거일은 2022년 6월1일, 차기 국회의원(22대)일은 2024년 4월10일 치러집니다. 차기 대통령 취임일은 2022년 5월10일이니, 차기 대통령 취임이후 1년 11개월 째가 국회의원 선거일입니다. 현재 국회의 의석 수를 보면, 여대야소(與大野小)입니다. 만약에 정권교체가 되면 야대여소(野大與小)가 됩니다. 상식적으로 전망하면, 더불어민주당이 재집권을 하면 정치가 안정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야당인 국민의힘이 집권하면 국회의석 수의 열세로 정치 불안이 뒤따를 수 있습니다. 

 

만약 야당이 2022년 3월9일 대선에서 정권교체에 실패한다면, 차기 대선에서 승리하기 위해 강경투쟁으로 전환, 정권교체를 서두를 것입니다. 이럴 경우 다음 정권은 어수선한 정권으로 소모적인 정쟁(政爭)이 지속될 수 있습니다. 

 

이쯤해서 정치 시나리오 하나를 정치권에 상재(上梓)합니다. 차기 제22대 국회의원 선거(2024년 4월10일)는 정치판이 확 뒤바뀌는 혁신의 선거가 될 것이라는 시나리오 입니다. 더불어민주당이 재집권을 성사시킨다면 어차피 경상도 지역은 똘똥뭉쳐 야당세(野黨勢)를 강화시킬 것이고, 호남지역은 여당세(與黨勢)가 강화될 것입니다. 야당이 정권교체를 이룩하면, 경상도 지역은 정권교체에 성공한 것이므로 여당세가 강화되는 지역이 될 것이고, 호남지역은 야당세가 강화되는 지역으로 뒤바뀔 것입니다. 이 경우 새로운 경상도 여당 맹주(盟主), 새로운 전라도 야당 맹주(盟主)가 탄생하게 돼 있습니다.

 

▲ 문일석 발행인.    ©브레이크뉴스

향후 호남의 맹주는 누가 될까요? 더불어민주당이 재집권에 성공한다면 송영길 더불어민주당대표가 호남맹주 자리에 오를 수 있으며, 당내 대통령 후보 경선에서 차점으로 낙선한 이낙연 전 총리가 호남맹주로 떠오를 가능성도 있다고 봅니다. 

 

정치는 생물(生物)입니다. 살아서 늘 움직이고 있기 때문에, 오늘 죽은 '정치목숨'이라도 다시금 다음 기회에 맹주(盟主)로 부활할 수 있습니다. 이낙연 전 총리, 호남맹주로 부활하는 날을 기대합니다.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최근 발간 시사칼럼집 “경상도 정치 인해전술”의 저자. 발행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re-employment? Horizontal regime change?

[Political Scenario] Politics is a living organism... Can Nak-Yeon Lee take the place of Honam Maengju?

-Moon Il-suk Publisher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once defined “politics as living things”. It means that the political fate is up and down depending on the victory or defeat.

 

The author of Break News on August 12, 2021 “Re-establishment of power in Korea or horizontal regime change?” In the article titled, “The trend before the election is whether the ruling party will regain power, that is, whether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will continue. For the opposition, it is in a 'horizontal regime change' to regain lost power." The conservative government of the Moon Jae-in regime has had former presidents Park Geun-hye and Lee Myung-bak in prison. So, if the power is taken away, the safety of President Moon Jae-in after the resignation of President Moon Jae-in may be a concern. Passport-Inside the Blue House, there is a growing demand to achieve re-election no matter what happens.”

 

He continued, “I would say that the direction of the Korean government is condensed into whether the Moon Jae-in regime takes power again or the opposition party’s horizontal regime change. Whether the progressive or conservative wins the March 2022 presidential election, it will be a major inflection point in modern Korean political history.”

 

Voters' public opinion at the time of the presidential election is in a state of very tight confrontation between re-establishment and regime change. It is the shape of a train running opposite to each other. You're going to run into a 'bang' on election day.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will be held on March 9, 2022. The election day for local government heads will be on June 1, 2022, and the next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22nd) will be held on April 10, 2024. Since the inauguration date of the next president is May 10, 2022, the election day for the National Assembly is one year and 11 months after the inauguration of the next president. If you look at the current number of seats in the National Assembly, it is Yeodaeyaso. If there is a change of government, it will become a big and dark place. From a commonsense perspective, i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regains power, politics can be stabilized. However, if the opposition party, People's Power, comes to power, political instability may follow due to a lack of seats in the National Assembly.

 

If the opposition party fails to change the government in the March 9, 2022 presidential election, it will shift to a hard-line fight to win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and hasten the regime change. In this case, the next government may be a chaotic regime, and exhaustive political struggles may continue.

 

At this point, a political scenario is present in the political arena. The next 22nd National Assembly election (April 10, 2024) is a scenario that will be an election of innovation that will change the political landscape. I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succeeds in re-establishing power, the Gyeongsang-do region will strengthen its opposition tax, and the Honam region will strengthen its ruling party tax. If the opposition party achieves a regime change, the Gyeongsang-do region will become a region where the ruling party tax is strengthened because it has succeeded in the regime change, and the Honam region will change into a region where the opposition tax is strengthened. In this case, a new Gyeongsang-do ruling party leader and a new Jeolla-do opposition party leader will be born.

 

Who will be the leader of Honam in the future? If the Democratic Party succeeds in re-election, Song Young-gil, the leader of the Democratic Party, could rise to the position of the leader of Honam, and I think that former Prime Minister Lee Nak-yeon, who was defeated by a margin in the party's presidential primary, may emerge as the leader.

 

Politics is a living thing. Because it is alive and always in motion, even a 'political life' who died today can be resurrected as a leader at the next opportunity. I look forward to the day when former Prime Minister Lee Nak-yeon is resurrected as Honam Maengju. moonilsuk@naver.com

 

 *Writer/Il-Suk Moon. poet. Author of "Gyeongsang-do Political Ini Tactics", a collection of current affairs columns. Publishe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