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순 국회의원, 승용차에‘비상자동제동장치’의무화 해야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1/10/21 [17:33]
▲ 박영순 국회의원 국감 질의사진     ©김정환 기자

전기차 등 첨단자동차에 대한 안전도 평가 기준의 시급한 마련과 비상자동제동장치의 승용차 의무 장착 계획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되었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순 국회의원(대전 대덕구, 국토교통위원)은 21일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부 국정감사에서 노형욱 장관에게 “현재 전기차 같은 친환경 첨단자동차가 급속히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그 수준에 맞는 안전기준 마련과 승용차 안전기준에도 ‘비상자동제동장치’를 포함시킬 필요가 있다” 고 촉구했다.

 

이에 노형욱 장관은 “내연차 중심으로 설정된 안전기준과 전기차는 완전히 다르기 때문에 기준을 다시 마련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고 인정하고, “비상자동제동장치 성능 기준이 올해 3월에 마련되어 유럽은 장착을 의무화하였고 미국은 아직 계획이 없어 나라마다 상황이 다르기 때문에 국제적인 기준·표준에 맞춰서 우리나라에 맞는 기준을 마련하겠다”고 답변했다.

 

국토부 관계자에 따르면 현재 리콜 대상은 「자동차관리법」 제31조제1항에 따라 자동차 안전기준에 적합하지 아니하거나 설계, 제조 또는 성능상의 문제로 안전에 지장을 주는 등의 결함이 있는 경우에 해당 된다.

 

또한 리콜 기준은 자동차 안전기준에 부적합하거나 인명피해가 있는 교통사고를 초래하거나 초래할 우려가 있는 결함으로 정하고 있으며, 리콜 대상 항목을 별도로 정하고 있지 않으므로 자동자 안전기준 등에서 따로 정할 사항이다.

 

현행 자동차 안전기준 상 ‘비상자동제동장치’는 승합자동차(경협승합차 제외)와 차량총중량 3.5톤 초과 화물·특수자동차에 대해서만 적용되고 있다.

 

박영순 의원은 “전기차 등 첨단자동차가 급속히 증가하는 상황에서 자동차 안전기준 상 비상자동제동장치 설치 대상에 승용차도 포함 시켜야 할 때가 되었다”며 “그래야 비상자동제동장치의 불량이나 성능 저하가 있을 경우 신속하고 원활한 리콜이 진행되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보호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National Assemblyman Park Young-soon to make 'emergency automatic braking system' mandatory for passenger cars]


It was argued that the urgent preparation of safety evaluation standards for high-tech vehicles such as electric vehicles and a plan for the mandatory installation of emergency automatic braking systems in passenger cars were made.

Park Young-soon, a member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Daedeok-gu, Land Transport Commissioner), told Minister Noh Hyung-wook at the National Assembly audit held at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21st, “Currently, while eco-friendly high-tech vehicles such as electric vehicles are rapidly increasing, we need to prepare safety standards that match the level and safety standards for passenger cars. It is also necessary to include an 'emergency automatic braking system'."

In response, Minister Noh Hyung-wook acknowledged that “the safety standards set mainly for internal combustion vehicles and electric vehicles are completely different, so there is a need to re-establish the standards.” The U.S. does not have a plan yet, so the situation is different for each country, so we will prepare a standard that suits our country in line with international standards and standards.”

According to an official from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the current recall applies to cases that do not meet the vehicle safety standards according to Article 31 (1) of the 「Automobile Management Act」 or have defects such as impeding safety due to design, manufacturing, or performance problems. .

In addition, the recall criteria are defined as defects that do not conform to the automobile safety standards or cause or are likely to cause a traffic accident with personal injury.

According to the current automobile safety standards, the ‘emergency automatic braking system’ is only applied to vans (excluding light-duty vans) and cargo and special vehicles with a gross vehicle weight exceeding 3.5 tons.

Assemblyman Park Young-soon said, “In a situation where the number of high-tech vehicles such as electric vehicles is rapidly increasing, it is time to include passenger cars as the target of installing emergency automatic braking systems according to automobile safety standards. The recall will be carried out smoothly and the lives and safety of the people will be protected,” he said.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