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르디우스의 매듭

김영희 끝끝내엄마육아연구소 대표 | 기사입력 2021/10/21 [13:38]

▲ 김영희 대표.     ©브레이크뉴스

몇 년 전 모 교육청 주관 초청 강연이 있었다. 자녀교육에 관해 네 분의 연사를 모셔 일주일 간격으로 릴레이 강연을 하는 테마 기획이었다. 나는 셋째 날 강연자였다. 200여 명 유초중고생 학부모들과 교육 관련자들이 주였다. 내 강연 주제는 ‘육아에 철칙은 없다’였다. 

 

그날따라 운전하며 강연장으로 가는 길목이 공사 중이라 막혔다. 마침 라디오에서 아름다운 멜로디와 함께 ‘고르디우스의 매듭 이야기’가 흘러나와 감명 깊게 들었다.

 

 “고대 소아시아의 프리기아란 나라가 내란으로 혼란할 무렵, 이륜마차를 타고 오는 첫 번째 사람이 나라를 구하고 왕이 되리란 신탁에 따라 가난한 농부였던 고르디우스가 왕으로 추대됩니다. 왕이 된 그는 자신이 타고 온 마차를 제우스 신전에 봉안하고 복잡한 매듭으로 묶어 둡니다. 이 매듭을 푸는 사람이 아시아의 지배자가 되리라는 신탁을 함께 내리지요.

 

 그 후로 수백 년 동안 많은 사람들이 아시아의 지배자가 되기 위해 매듭 풀기에 도전합니다. 아무도 성공하지 못합니다. 어느 날 약관의 알렉산드로스가 나타나 단칼에 매듭을 잘라 버립니다. 알렉산드로스는 결국 신탁에 따라 아시아의 지배자가 됩니다.~” 

 

아무리 애써도 해결하지 못하는 복잡한 문제를 남들이 생각지 못한 대담한 방식으로 단번에 해결한다는 의미로 자주 인용되는 ‘고르디우스의 매듭’ 이야기다. 더 흥미로운 점은 그  다음부터다. 꽁꽁 매어둔 매듭을 풀지 않고 그냥 싹둑 잘라버렸기에 매듭은 여러 조각으로 나뉘었다. 정복 전쟁으로 수많은 사람이 죽었으며 33살 약관의 나이에 갑작스런 죽음을 맞은 알렉산드로스 이후 제국도 이 매듭처럼 3개로 나뉘었다.

 

이처럼 우리가 살면서 문제가 잘 해결되지 않을 때 단칼로 끊어버리려는 생각에 사로잡히기 쉽다. 우리 삶에서 그런 식으로 간단명료하게 해결할 수 있는 문제는 드물다. 오히려 그렇게 했다가 다른 문제로 더 불거질 수도 있다. 제대로 문제를 풀고 싶다면 매듭이 상하지 않도록 끈기 있게 매달려 하나씩 푸는 수밖에 없다. 

 

 자식이란 ‘애물단지’라고 했던가. 자식을 키우다 보면 예상치 못한 일들로 관계가 꼬여 악화되는 경우가 있다. 부모들은 그럴 때 욱하는 성질을 참지 못해 꾸짖고 아이를 탓한다. 그럼으로써 의욕의 싹마저 싹둑 잘라버리고 만다. 그러다 좀 이성이 돌아오면 ‘내가 참 잘못했구나’라고 후회하며 육아서를 꺼내 읽고 저자 강연장을 찾으며 반성 모드 내지는 새로운 각오로 아이를 맞곤 한다. 

 

강연장에서 만난 대부분 부모들은 한결같이 육아서나 강연자의 말대로 키울 수 없음을 자책한다. 강연 들은 후 한 3일 정도는 약발이 듣다가 도로아미타불이 된다고 한다. 그건 당연한 이치로 습관 관성의 법칙이 아닌가라고 생각하자. 주지할 점은 아이가 처한 조건과 환경이 각기 다름을 인정해야 한다. 

 

남들처럼 키우려다 큰코 다치는 이유다. 남이 장에 간다고 무턱대고 따라가는 목적 없는 일과도 흡사하다. 그것을 일깨우리라는 위로의 마음으로 가끔씩 아직 젊은 부모들에게 정통 육아법과 달리 정반대로 말하곤 한다. 

 

“남들이 좋다는 육아법도 내 아이와 맞지 않으면 말짱 도루묵이에요. 오히려 독이 될 수도 있죠. 진정으로 좋은 육아란 케이스 바이 케이스로 내 아이에게 맞는 맞춤 육아죠. 그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할머니의 사랑처럼 조건 없는 사랑이 바탕에 깔려야 하구요. 세간에 떠도는 좋은 부모, 좋은 육아법은 참고는 하되 현혹되지는 말자구요. 고정 틀에서 벗어날 때 비로소 내 아이의 속살이 보이거든요. 곡선의 사고가 성공 육아로 가는 지름길이 될 수도 있으니까요.”

 

흔히 아이와 풀기 어려운 복잡한 문제가 발생하면 보통 어떤 생각을 하는가. 기존의 생각을 바꾸면 간단하다. 다시 말해 발상의 전환이다. 예를 들어 가르치기에 힘쓰라 대신 가르치지 않을 용기를 주문하는 편이다. 강의가 끝난 후 50대 초반 어머니가 아이 때문에 상담 신청을 했다. 

 

“제 아이가 고2 여학생인데 이성 간에 사고를 쳐 임신했고 정학당할 위기에 몰렸어요.”

 

상대는 옆 반 남자 친구인데 그애 부모는 여자 아이를 적극 옹호해 받아들이겠다고 한단다. 민며느리처럼 이참에 데려와 아이를 유학시킬지, 다른 지역으로 전학시킬지 의견이 분분해 골머리가 아프다며 이렇게 말했다.

 

“아, 이건 제 아킬레스건이고 고르디우스의 매듭이에요.” 

 

심각한 문제가 돌출하면 옆집 엄마나 주변 사람들에게 조언을 구하거나 고르디우스의 매듭처럼 단칼에 잘라버리려는 생각을 최상단에 둔다. 어떤 경우든 부모 자신의 내공이 탄탄하지 않으면 갈대처럼 흔들릴 수밖에 없다. 더구나 애지중지 키운 자식 일은 더 그렇다.

 

아이와의 껄끄러운 마찰에서도 비슷한 방식으로 작동하리라. 커가는 아이의 문제는 단순한 게 아니다. 물론 단번에 해결해야 할 맹장 수술과 같은 문제는 예외다. 하지만 제대로 문제를 풀고 싶다면 내 손으로 매듭을 일일이 풀 수밖에 없다. 언제나 아이가 주체가 되어 순리대로 문제를 풀어가고 있다는 흐름을 이어가야만 한다. 그런 시간이 쌓인다면 서로의 마음을 상하지 않고 불편한 매듭을 온전하게 풀 수 있을 것이다.

 

자식을 낳아 20 ~30여 년 양육한다. 그 세월이 긴 것 같지만 지나고 보면 눈 깜짝할 새다. 반성도 많다. 아이가 다섯 살 적에 부모인 내가 그렇게 했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 게 인지상정이다. 부모도 신이 아닌 이상 실수와 부족함 투성이다. 다행히 아이를 키우며 부모도 조금씩 성장해 도인(道人)이 되어간다고나 할까. 

 

우리는 때론 고르디우스의 매듭을 품에 안고 안절부절못할 때가 있다. 아이를 기르는 데도 직선처럼 용단을 내려야 할 때가 있고 곡선의 지혜와 인내와 식견이 필요할 때가 있다. 여러분에게 풀어야 할 ‘고르디우스의 매듭’은 무엇인가.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Gordian's Knot

Kim Young-hee, CEO of the Endless Mothers Research Institute

 

 A few years ago, there was an invitational lecture hosted by a certain school district. It was a themed plan in which four speakers were invited to give relay lectures at weekly intervals about children's education. I was the speaker on the third day. About 200 parents of elementary, middle and high school students and education related persons attended the event. The theme of my lecture was 'There are no iron rules for parenting'.

 

 I was driving that day and the road to the lecture hall was blocked because it was under construction. At the same time, “The Story of the Gordian Knot” came out on the radio with a beautiful melody, and I was deeply moved.

 

 “When the ancient Phrygia country in Asia Minor was in chaos due to civil war, Gordian, a poor farmer, was crowned king according to the oracle that the first person to come in a chariot would save the country and become king. After becoming king, he enshrined his chariot in the temple of Zeus and tied it with intricate knots. Together with the oracle, the person who unties this knot will become the ruler of Asia.

 

 In the hundreds of years that followed, many people tried to untie the knot to become the rulers of Asia. No one succeeds. One day, Alexander appears and cuts the knot with a single knife. Alexander eventually becomes the ruler of Asia according to the oracle.”

 

 This is the story of the ‘Gordian Knot’, often quoted as meaning that it solves complex problems that cannot be solved no matter how hard they try, in a bold way that others have not thought of at once. What's more interesting is what happens after that. The knot was split into several pieces because the tightly tied knot was cut into pieces without untying it. Many people died in the war of conquest, and after Alexander, who died suddenly at the age of 33, the empire was divided into three like this knot.

 

 As such, it is easy to get caught up in the thought of cutting it off with a single knife when problems in our lives are not well resolved. Few problems in our lives can be solved with such simplicity and clarity. Rather, doing so may lead to more problems. If you want to solve a problem properly, you have no choice but to hang on to the knot and untie it one by one so as not to damage the knot.

 

 Did I say that children are ‘Aemuldanji’? When raising a child, unexpected events sometimes twist the relationship and make it worse. Parents can't stand their resentment when this happens, so they scold and blame the child. As a result, even the buds of will are pruned away. Then, when the reason comes back, I regret saying, 'I was really wrong,' and I take out a parenting book, read the author's lecture hall, and meet the child with a new determination or a reflection mode.

 

 Most of the parents I met in the lecture hall consistently blame themselves for not being able to raise children according to the parenting book or the lecturer's words. After listening to the lecture, it is said that for about three days, the weak foot begins to work, and then it turns into a doroamita Buddha. Let's assume that it is not the law of habit inertia as a matter of course. It is important to note that the conditions and circumstances in which the child is placed are different.

 

 This is the reason why I get hurt badly while trying to raise like everyone else. It is similar to a purposeless job of blindly following someone else to the market. With the consolation of awakening it, I sometimes say the exact opposite to parents who are still young, contrary to the orthodox parenting method.

 

 “Even the parenting method that other people say is good for my child is useless if it doesn’t suit me. On the contrary, it can be toxic. Truly good parenting is case-by-case, customized parenting for your child. The most important thing is that unconditional love, like a grandmother's love, must be at the base. Good parents floating around, take note of good parenting methods, but don't be deceived. It is only when I get out of the fixed frame that I can see the insides of my child. Curved thinking can be a shortcut to successful parenting.”

 

 What do you usually think of when you encounter a complex problem that is often difficult to solve with your child? It's easy to change your old thinking. In other words, it is a change of thinking. For example, I tend to ask for courage not to teach instead of trying to teach. After the lecture, a mother in her early 50s applied for counseling because of her child.

 

 She said, "My child is a sophomore in high school, and she got into a heterosexual accident and became pregnant, and she was on the verge of suspension."

 

 The partner is her classmate's boyfriend, and her parents say they'll actively defend and accept the girl. She said, "Like a daughter-in-law, her head hurts as there are divided opinions about whether she should bring her child to study abroad or transfer her to another area," she said.

 

 “Ah, this is my Achilles heel and Gordian’s knot.”

 

If a serious problem emerges, she either seeks advice from her mother next door or those around her, or puts the thought of cutting it off with her dagger like Gordian's knot on top. In any case, if the parents themselves are not strong enough, they are bound to sway like a reed. What's more, it's even more so when it comes to children who have been nurtured.

 

 It will work in a similar way for rough friction with children. The problem of growing children is not simple. Of course, problems such as appendectomy that need to be solved at once are an exception. But if I want to solve the problem properly, I have no choice but to untie the knots by hand. You have to keep the flow that the child always becomes the subject and solves problems in an orderly manner. If such time accumulates, we will be able to completely untie the uncomfortable knot without hurting each other.

 

 They give birth to children and raise them for 20 to 30 years. Those years seem like a long time, but when you look at them, it goes by in the blink of an eye. a lot of reflection It is understandable that there are regrets that I wish I had done as a parent when the child was five years old. Parents are full of mistakes and shortcomings unless they are gods. Fortunately, while raising children, the parents also grow up little by little, so it can be said that they are becoming wise people.

 

 Sometimes we feel restless with the Gordian knot in our arms. There are times when raising a child requires courage like a straight line, and there are times when the wisdom, patience and insight of curves are required. What is the ‘Gordian Knot’ that you need to unti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