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 증가 전년동기비 48% 증가..에너지 관련 수입 폭증

김종찬 정치경제기자 | 기사입력 2021/10/21 [11:42]

 

▲ 올해 10월 20일까지 무역적자 © 브레이크뉴스

 

수입증가가 가팔라지며 전년동기대비 48% 늘고 연간 30% 급증하며 에너지 폭증세로 무역수지적자이다.

 

이달 20일까지 수출액(관세청 통관)이 342억달러로 작년 동기대비 36.1%(91억달러) 증가했으나, 수입은 367억 달러로 48.0% 급증했다.

 

수입 증가가 커지며 1월부터 연간누계로 4790억 달러로 전년동기대비 29.9% 증가에 무역수지 24억8천800만달러 적자이다.

 

지난해 수입은 10월 20일까지 3687억 달러로 전년대비 8.5% 감소로 무역수지가 3억3천만달러 흑자였다.

 

수입은 전년에 비해 가스(157.8%) 석유제품(330.1%) 원유(98.4%)가 폭증하고 반도체(20.3%)가 증가폭이 크고 기계류(0.9%)는 소폭이며, 증가세이던 승용차(-8.8%)가 감소세로 소비감소를 보였다.

 

수입증가는 에너지 영향의 호주(84.0%) 미국(44.0%) 중국(37.4%)이 주도하고 유럽연합(28.1%) 일본(21.9%) 베트남(11.5%) 순으로 늘며 호주가 최대 무역국이 됐다.

 

수출증가는 대만(61.4%) 일본(51.9%) 유럽연합(42.1%) 미국(37.1%) 중국(30.9%) 베트남(15.0%) 순으로 대만 비중이 폭증이다.

 

수출 증가는 석유제품(128.7%) 선박(93.5%)이 주도하고 정밀기기(26.7%) 반도체(23.9%) 승용차(10.5%) 무선통신기기(2.6%) 순의 증가폭이다. 

 

신용평가사 피치 아태지역 국가신용등급 총괄 담당인 제레미 주크는 20일 “한국의 정부부채는 GDP 6% 규모가 증가했다”며 “정부 재정적자 전체적인 추세는 우상향으로 트렌드는 GDP 50% 정도다”라고 밝히고, 중장기적으로 “국가부채가 상승하게 되면 인구 고령화 문제에 대응해야할 능력에 영향 주게 될 것”이라고 ‘2021 Fitch on Korea’ 웨비나에서 밝혔다.

 

그는 이날 내년 경제성장률을 미국 3.9%, 유로존 4.5%, 중국 5.2%보다 낮게 한국을 3%로 예측했다.

 

한국은 올해 1980년대 공급우위의 레이거노믹스가 초래한 재정적자와 무역적자가 만나는 쌍둥이적자와 유사 형태 이를 것으로 보인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Import increase 48% YoY 30% annual trade deficit
 -by Kim Jong-chan, political economy reporter
 
 
The sharp increase in imports led to a 48% increase from the same period of the previous year and a 30% increase annually, resulting in a trade deficit due to an explosive increase in energy.
 
Until the 20th of this month, exports (customs clearance) amounted to $34.2 billion, up 36.1% ($9.1 billion) from the same period last year, but imports surged 48.0% to $36.7 billion.
 
The increase in imports has increased and the annual accumulated since January is $479 billion, an increase of 29.9% compared to the same period of the previous year, resulting in a trade deficit of $2.488 billion.
 
Last year, imports amounted to 368.7 billion dollars until October 20, down 8.5% from the previous year, resulting in a trade surplus of 330 million dollars.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imports surged in gas (157.8%), petroleum products (330.1%), crude oil (98.4%), semiconductors (20.3%), and machinery (0.9%) slightly, and passenger cars (-8.8%). showed a decrease in consumption.
 
Australia (84.0%), the United States (44.0%) and China (37.4%), led by energy impact, followed by the European Union (28.1%), Japan (21.9%) and Vietnam (11.5%), making Australia the largest trading partner.
 
In terms of export growth, Taiwan (61.4%), Japan (51.9%), European Union (42.1%), United States (37.1%), China (30.9%) and Vietnam (15.0%), followed by Taiwan (15.0%).
 
The increase in exports was led by petroleum products (128.7%) and ships (93.5%), followed by precision instruments (26.7%), semiconductors (23.9%), passenger cars (10.5%) and wireless communication devices (2.6%).
 

Jeremy Zuk, who is in charge of national credit ratings in the Asia-Pacific region, said on the 20th, “Korea’s government debt has increased by 6% of GDP. In the mid-to-long term, he said in the '2021 Fitch on Korea' webinar, "If the national debt rises, it will affect the ability to respond to the problem of an aging population."

 

He predicted that next year's economic growth would be 3% for Korea, lower than the US's 3.9%, Eurozone's 4.5%, and China's 5.2%.

 

This year, Korea is expected to have a form similar to the twin deficit, where the deficit and trade deficit caused by Reaganomics, a supply advantage in the 1980s, meet.

kimjc00@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