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한 공개 군비경쟁 국제화에 미국 ‘외교 필요’

김종찬 정치경제기자 | 기사입력 2021/10/20 [12:27]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지난 10월1일 경북 영일만 해상 마라도함에서 열린 제73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태극기를 흔들고 있다. ©뉴시스

 

남북한이 경쟁적 군비증강으로 국제화를 겨냥하기 시작하며 미 백악관은 외교 필요를 밝혔다.

북한은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전날 잠수함에서 시험 발사했다고 20일 밝혔다.
한국은 20일 '2021 서울 국제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ADEX)' 개막에 이어  21일 발사할 우주발사체 '누리호'를 발사대로 이동하고 문재인 대통령은 '항공 분야 세계 7대 강국'의 역량 구축"을 선언하고 "강한 국방력이 목표로 하는 것은 언제나 평화다고 밝혔다.

 

북한은 "국방과학원은 측면기동 및 활공 도약 기동을 비롯한 많은 진화된 조종유도기술들이 도입된 새형의 잠수함발사탄도탄은 나라의 국방기술 고도화와 우리 해군의 수중작전 능력 향상에 크게 이바지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고 통신으로 밝히며잠수함서 SLBM 발사를 공표했다.

 

미국은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이 19일 북한에 대해 이러한 발사는 다수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이고 역내에 위협이 된다북한이 추가 도발을 삼가고 지속적이며 실질적인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며 이러한 발사는 대화와 외교의 필요가 시급함을 강조한다전제조건 없이 언제 어디서든 만날 수 있다는 미국의 제안은 여전하다고 밝혔다.

 

북한은 조선중앙통신으로 발사 참관에 대해 유진 당 군수공업부장김정식 군수공업부 부부장과 국방과학원 지도간부들이 시험발사 지도했다면서 이전의 지대공미사일과 극초음속미사일열차 발사 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모두 참관한 박정천 당 비서도 참관하지 않았고 이날 밝혔다.


문 대통령은 20일 ADEX 기념식이 열린 서울공항에서 FA-50 경공격기에 조종사 군복으로 탑승해 비행을 마쳤고개막 연설로 "방위산업을국방을 뛰어넘는 국가의 핵심 성장동력으로 발전시킬 것"이라며 "2030년대 초까지 전투기를 비롯한 다양한 유·무인 항공기 엔진의 독자개발을 이뤄내 '항공 분야 세계 7대 강국'의 역량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ADEX 참석 연설에서 "이제 우리 방위산업의 무대는 세계다지금 세계 방산시장은 인공지능 드론 로봇 등 4차 산업혁명 기술과 함께 크게 변화하고 있다"며 "유인 무인 무기체계의 복합화와 플랫폼화는 방위산업의 거스를 수 없는 흐름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일본은 기시다 후미오 총리가 19일 국가안전보장회의 연 뒤 기자회견으로 북한이 쏜 미사일 종류가 잠수함발사탄도 미사일(SLBM) 가능성이 크다면서 일본과 역내 안보 관점에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기술이 상당한 진전하고 있는 점을 간과해서는 안된다고 밝히고, “관련 부처 장관들에게 모든 선택지가 고려돼야 하며 일본의 적 기지 공격 역량 확보도 포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말했다.

 

중국은 19일 외교부 논평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관련국의 군사동향 주목하고 있다며 관련된 각 국가들이 대국적으로 생각하며 자제를 유지하고 한반도 안정 수호에 힘을 쏟아야 한다고 밝혔다.kimjc00@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The US 'needs diplomacy' to internationalize the open arms race between the two Koreas
-by Kim Jong-chan, political economy reporter
 
As North and South Korea begin to aim for internationalization through competitive armaments, the White House has expressed the need for diplomacy.
 
North Korea announced on the 20th that it had test-fired a new submarine-launched ballistic missile (SLBM) from a submarine the day before. South Korea announced on the 20th that the '2021 Seoul International Aerospace and Defense Exhibition (ADEX)' opened, followed by the launch of the space launch vehicle 'Nuri' on the 21st. ' to the launch pad, and President Moon Jae-in declared, "Building the capabilities of the world's seven greatest powers in the aviation sector" and said, "The goal of a strong national defense is always peace."
 
North Korea said, "The Academy of Defense Science said that the new type of submarine-launched ballistic missile with many advanced maneuvering and guidance technologies, including lateral maneuvers and glide jump maneuvers, will greatly contribute to the advancement of the country's defense technology and the improvement of the ROK Navy's underwater operation capabilities." It announced that it would launch an SLBM from a submarine.ion of a number of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and poses a threat to the region." We urge North Korea to refrain from further provocations and engage in sustained and substantive dialogue,” he said. The US proposal that we can meet anytime, anywhere without any prerequisites is still there,” he said.
 
North Korea reported all previous test-fires of surface-to-air missiles, hypersonic missiles, and train-launched ballistic missiles, saying, "Dang Yujin, director of munitions industry, Kim Jong-sik, deputy head of the military industry, and leading executives of the National Defense Science Academy gave guidance on the test launch." Party secretary Park Jeong-chun, who was also in attendance, did not attend, and announced on the same day. President Moon boarded an FA-50 light attack aircraft in a pilot's uniform at Seoul Airport on the 20th, where the ADEX ceremony was held, and finished the flight. We will develop it as a key growth engine for countries that exceed our expectations,” he said. In a speech at ADEX, Eun said, "Now the stage of our defense industry is the world. Now, the global defense market is changing significantly along with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technology such as artificial intelligence drones and robots." "Combination and platformization of manned unmanned weapon systems It is becoming an irresistible trend in the defense industry.” Japanese Prime Minister Fumio Kishida held a press conference after the opening of the National Security Council on the 19th, saying, “The type of missile fired by North Korea is highly likely to be a submarine-launched ballistic missile (SLBM).” “From the point of view of Japan and regional security, we should not overlook the fact that North Korea’s nuclear and missile technology is making significant progress,” he said. did,” he said.
 
In a commentary to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on the 19th, China said, "We are paying attention to the military trends of the countries involved" regarding North Korea's missile launch.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