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화천대유 의혹 유포 변호사 고발 "허위사실 도 넘어"

최애리 기자 | 기사입력 2021/09/27 [18:35]

▲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 앞을 한 직원이 지나가고 있다. 2021.09.01.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최애리 기자= SK그룹은 27일 화천대유 의혹 사건관 관련, SK그룹과 최태원 회장 등에 대한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전 모 변호사를 고발했다.

 

SK그룹의 지주회사인 SK㈜는 이날 "SK그룹과 최태원 회장 등에 대한 허위사실을 지속적으로 유포한 전모 변호사를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지방경찰청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SK에 따르면 전 변호사는 최근 한 유튜브 방송에 출연해 "대장동 사건은 SK 관련자들이 연루된 ‘SK게이트'에 가깝다", "화천대유의 실소유주가 최태원 회장일 것" 등의 내용을 지속적으로 유포했다.

 

전 변호사는 또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화천대유가 유력 정치인 아들에게 지급한 50억원의 퇴직금은 최태원 회장이 준 대가성 뇌물이다", "최태원 회장이 측근을 통해 사면 로비를 했다" 등의 글을 게시했고, 일부 언론사는 이를 인용해 보도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SK그룹 관계자는 "전 변호사는 당초에는 소문이나 풍문을 인용하는 방법으로 SK 인사들이 대장동 개발에 관련됐을 가능성을 지적하다 최근에는 마치 사실이 확인됐다는 취지로 허위사실을 유포해 SK그룹과 최 회장 등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표현의 자유를 최대한 존중하고 인정한다 하더라도 현재와 같은 인터넷과 SNS 환경에서 근거 없는 허위사실을 지속적으로 유포하는 경우에는 기업과 기업인은 회복하기 어려운 피해를 입을 수 있다"며 "향후에도 근거없는 비방과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처하겠다"고 설명했다.

 

On the 27th, SK Group accused lawyer Jeon of spreading false information about SK Group and Chairman Choi Tae-won regarding the alleged Hwacheon Daeyu incident.

 

SK Co., Ltd., the holding company of SK Group, said, "We filed a complaint with the Seoul Metropolitan Police Agency against a lawyer who continued to spread false information about SK Group and Chairman Choi Tae-won on charges of violating the Act on Promotion of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Network Use and Information Protection."

 

According to SK, lawyer Jeon recently appeared on a YouTube broadcast and continued to distribute contents such as "The Daejang-dong case is close to the 'SK gate' involving SK-related people and "The real owner of Hwacheon Daeyu will be Chairman Choi Tae-won."

 

Lawyer Jeon also posted on his Facebook page, "Hwacheon Daeyu's severance pay of 5 billion won paid to the son of a leading politician is a bribe given by Chairman Choi Tae-won" and "Chairman Choi Tae-won lobbying through a close aide," and some media quoted it and reported.

 

In response, an official from SK Group pointed out the possibility that SK personnel were initially involved in the development of Daejang-dong by citing rumors or rumors. Recently, he pointed out that he seriously damaged the reputation of SK Group and Chairman Choi by spreading false information to the effect that the facts were confirmed."

 

The official said, "Even if we respect and acknowledge the freedom of expression as much as possible, companies and businessmen can suffer difficulties in recovering if groundless false information is continuously spread on the Internet and SNS environmen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