족발 프랜차이즈 가맹점 식품위생법 위반 반복..‘가장맛있는족발’ 최다

최애리 기자 | 기사입력 2021/09/27 [17:48]

 

브레이크뉴스 최애리 기자= 족발 프랜차이즈 가맹업체의 식품위생법 위반 행태가 반복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국회 보건복지위 소속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식약처를 통해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족발 프랜차이즈 가맹업체의 식품위생법 위반이 최근 4년간(2017~2021년 8월) 총 229건에 달했다.

 

브랜드별로 살펴보면 매장 수 1위(약 500여 개) ‘가장맛있는족발’이 75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원할머니보쌈 33건 △놀부보쌈 25건 △장충동왕족발 20건 △마왕족발 19건 순이었다.

 

위반 내역 세부현황을 살펴보면 위생교육 미이수·위생적 취급기준 위반·이물 혼입 등 식품 위생 관련이 107건으로 압도적이었다. 기타 위반은 56건, 건강진단 미실시도 51건이었다.

 

한국소비자원의 CISS(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에 접수된 족발 위해정보 역시 증가했다. 소비자원이 제출한 자료를 살펴보면 동기간(2017년 2021년 8월) CISS에 접수된 족발 관련 위해 증상은 총 312건으로, 프랜차이즈 가맹업체의 식품위생법 위반과 비슷한 추이를 보였다.

 

증상은 신체 내부 장기손상(복통, 구토 및 설사 등)이 211건으로 가장 많았고, 피부 및 피하조직 손상(두드러기, 피부염, 발진, 출혈 및 혈종 등)이 44건으로 뒤를 이었다.

 

이에 대해 강 의원은 “족발처럼 국민이 사랑하는 먹거리에서 식품위생법 위반이 거듭 발생하면 소비자의 불안은 커지고 프랜차이즈를 향한 신뢰도 추락한다”며 “프랜차이즈 본사는 가맹점을 냈으니 끝이라고 생각하면 안 된다. 무한책임을 진다는 자세로 각 가맹점과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위생교육·지원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 필요에 따라 본사에 대한 제재도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Repeated violations of the Food Sanitation Act at franchised pork feet franchises... Most of ‘the most delicious pork feet’
-Reporter Choi Ae-ri

 

It was found that the violations of the Food Sanitation Act of the franchisees of the pork feet franchise were repeated.


According to data submitted through the Ministry of Food and Drug Safety by Kang Byung-won,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Health and Welfare Committee, member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Kang Byung-won on the 27th, there were a total of 229 cases of violations of the Food Sanitation Act by franchised pork feet franchises over the past four years (2017-2021).


By brand, the number 1 store (about 500) ‘the most delicious pig’s feet’ had the most with 75 cases. This was followed by △Wongrandma Bossam (33 cases), △Nolbu Bossam (25 cases), △Jangchung-dong Royal Jokbal (20 cases), and △Mawang Jokbal (19 cases).


If you look at the detailed status of violations, 107 cases related to food hygiene, such as non-completion of hygiene education, violation of sanitary handling standards, and mixing of foreign substances, were overwhelming with 107 cases. There were 56 other violations and 51 cases of non-execution of health examinations.


Risk information for pork feet received by the Consumer Risk Monitoring System (CISS) of the Korea Consumer Agency also increased. According to the data submitted by the Consumer Agency, there were a total of 312 cases of harmful symptoms related to pork feet reported to CISS during the same period (August 2017, 2021), showing a similar trend to the violation of the Food Sanitation Act by franchisees.


As for symptoms, internal organ damage (abdominal pain, vomiting and diarrhea, etc.) was the most common with 211 cases, followed by skin and subcutaneous tissue damage (hives, dermatitis, rash, bleeding, and hematoma, etc.) with 44 cases.


In response, Rep. Kang said, “If food hygiene law violations occur repeatedly in foods loved by the people, such as pig feet, consumer anxiety increases and trust toward franchises decreases. A continuous and systematic hygiene education and support system should be established with each franchise with the attitude of taking unlimited responsibility. If necessary, there should be sanctions against the headquarter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