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현대제철과 반도체 폐기물 수입 광물 대체 신기술 공동 개발

정민우 기자 | 기사입력 2021/09/27 [15:12]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삼성전자는 현대제철과 반도체 제조공정에서 발생하는 폐수슬러지(침전물)를 제철 과정 부원료로 재사용할 수 있는 신기술을 공동 개발했다고 27일 밝혔다.

 

폐수슬러지는 반도체 공정 중 발생하는 폐수 처리 과정에서 나온 침전물로, 반도체 공정에서 발생하는 전체 폐기물의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

 

제철소의 제강 공정에서는 쇳물 속 불순물(황, 인)을 더욱 쉽게 제거하기 위해 형석을 사용하고 있다. 반도체 폐수슬러지에 포함된 주성분(플루오린화칼슘, CaF2 50~60%)이 형석과 유사한 성분이라는 점에서 착안한 연구 결과다.

 

삼성전자와 현대제철, 제철세라믹(재활용업체) 등 3사는 2020년 8월 폐수슬러지 재활용관련 기술협약을 맺고 공동 연구개발을 통해 지난 4월 현대제철 당진제철소에서 30톤의 형석대체품을 사용하여 철강재 생산에 성공했다.

 

해당 신기술은 2021년 6월 한국환경공단 1차 평가, 8월 국립환경과학원 최종 평가를 거쳐 지난 8월 31일 최종 승인됐다.

 

국립환경과학원에서는 2016년 7월 재활용환경성평가 제도가 신설 된 후 가장 모범적인 사례로 평가했다. 그동안 기술적, 제도적 한계로 재활용되지 못했던 폐기물이 재활용환경성평가를 통해 보다 적극적으로 재활용될 수 있도록 기술적,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

 

형석은 전량 해외(남미, 중국 등) 수입에 의존 하고 있는 광물이다. 현대제철에서는 연간 약 2만 톤의 형석을 수입해 사용하는데, 이르면 오는 10월 말부터 약 1만여 톤을 폐수슬러지 재활용품으로 대체하고 향후 점차 사용량을 늘려간다는 계획이다.

 

이번 기술개발로 삼성전자는 그동안 시멘트공장으로 보내지던 폐수슬러지를 다양한 분야에서 재활용 할 수 있게 됐으며, 현대제철의 형석 구매비용 절감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폐기물을 활용한 대체물질 개발은 정부의 자원순환 정책에 부응함과 동시에 기업, 관계기관 협업을 통해 창출된 ‘자원순환형 ESG’의 모범 사례다.

 

삼성전자 DS부문 환경안전센터장 장성대 전무는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폐기물 재활용률 100% 달성을 목표로 친환경 자원순환기술 개발을 지속함으로써 ESG경영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삼성전자는 환경부 녹색기업 선정, 카본 트러스트(Carbon Trust) 탄소/물/폐기물 저감 인증, UL社 폐기물 매립 제로 인증 등 공신력 있는 기관들로부터 폐기물 저감 활동 노력을 인정받고 있으며, 앞으로도 친환경 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해나갈 예정이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Samsung Electronics and Hyundai Steel jointly develop a new technology to replace imported minerals from semiconductor waste

-Reporter Jeong Min-woo

 

Samsung Electronics announced on the 27th that it has jointly developed a new technology that can reuse wastewater sludge (sediment) generated during the semiconductor manufacturing process with Hyundai Steel as an auxiliary raw material for the steelmaking process.


Wastewater sludge is the sediment from the wastewater treatment process generated during the semiconductor process, and accounts for more than half of the total waste generated in the semiconductor process.


In the steelmaking process of steel mills, fluorite is used to more easily remove impurities (sulfur, phosphorus) in molten iron. This is the result of a study focusing on the fact that the main components (calcium fluoride, 50 to 60% of CaF2) contained in semiconductor wastewater sludge are similar to fluorspar.


Samsung Electronics, Hyundai Steel, and steel ceramics (recycling company) signed a technical agreement on wastewater sludge recycling in August 2020, and through joint R&D, produced steel products using 30 tons of fluorspar substitutes at Hyundai Steel’s Dangjin Works in April. succeeded in


The new technology was finally approved on August 31, after the first evaluation by the Korea Environment Corporation in June 2021 and the final evaluation by the National Academy of Environmental Sciences in August.


The National Academy of Environmental Sciences evaluated the recycling environment as the most exemplary case after the establishment of the recycling environmental assessment system in July 2016. We will spare no effort in technical and administrative support so that waste that has not been recycled due to technical and institutional limitations can be more actively recycled through recycling environmental assessment.


Fluorite is a mineral that is entirely dependent on imports from overseas (South America, China, etc.). Hyundai Steel imports and uses about 20,000 tons of fluorspar per year, and plans to replace about 10,000 tons with recycled wastewater sludge from the end of October at the earliest, and gradually increase the amount in the future.


With this technology development, Samsung Electronics will be able to recycle wastewater sludge that has been sent to cement factories in various fields, and it is expected to contribute to reducing Hyundai Steel's purchase cost of fluorite.

The development of alternative materials using waste meets the government's resource circulation policy and at the same time is an exemplary case of 'resource recycling ESG' created through collaboration with companies and related organizations.


“Samsung Electronics will continue to develop eco-friendly resource recycling technology with the goal of achieving 100% waste recycling rate,” said Jang Seong-dae, executive director of Samsung Electronics’ DS Division Environmental Safety Center.


Meanwhile, Samsung Electronics has recently been recognized for its efforts in waste reduction activities from reputable organizations such as the Ministry of Environment's selection of a green company, Carbon Trust's carbon/water/waste reduction certification, and UL's zero waste landfill certification. We will fulfill our social responsibility.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