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네트웍스, 코로나19 감염 우려..민주노총 집회 참석자 현황도 몰라

정민우 기자 | 기사입력 2021/09/27 [10:57]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코레일의 자회사인 코레일네트웍스의 민주노총 소속 조합원들이 집회에 참석했는데도 사측은 참석자 현황조차 모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참석 조합원들이 집회 참석 이후 정상출근을 했다면 코로나 감염 확산이 우려된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은 코레일네트웍스에게 이달 4일 서울 도심에서 진행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집회 참석자 현황자료를 요청했으나, 조합 측이 참가인원을 사측에 통보하지 않았고, 참석자 특정이 어려워 알지 못한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지적했다.

 

또한, 김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경찰은 해당 집회를 불법집회로 보고 미신고 집회 및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수사에 착수했다. 그럼에도 사측은 참석자와 참석인원 등 기초현황 파악조차 하지 않은 것이다.

 

전국철도노조 코레일네트웍스지부는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소속으로 올해 2분기 기준 정규직(무기계약직) 679명, 비정규직 78명으로 구성돼 있다.

 

당시 공공운수노조 소속 조합원들은 서울 곳곳에서 ‘비정규직 정규직화’를 요구하며 도심행진을 진행했다.

 

수도권 내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로 1인 시위를 제외한 모든 집회가 금지됐지만 집회를 강행했다. 집회 전인 1일 2025명, 2일 1961명, 3일 확진자 수는 1709명에 달했다.

 

이에 김 의원은 “코레일네트웍스 업무 특성상 고객과 대면접촉이 많은데 집회 이후 현재까지도 근무를 하고 있을 가능성이 높아 확진자 발생 시 감염확산이 우려된다”며 “사측은 하루라도 빨리 참석자를 파악하고 PCR 검사를 받게끔 해야 한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KORAIL Networks fears infection with Corona 19.. I don't know the status of the participants at the KCTU rally

-Reporter Jeong Min-woo

 


Even though the members of the KCTU of KORAIL Networks, a subsidiary of KORAIL, attended the rally, the management did not even know the status of the attendees. If the participating union members return to work after attending the rally, there is concern about the spread of corona infection.


Kim Sang-hoon,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s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Committee, and People's Power requested KORAIL Networks data on the current status of attendees at the KCTU Public Transport Union rally held in downtown Seoul on the 4th of this month, but the union did not notify the management of the number of participants, and no specific attendees were identified. He pointed out that he received an answer that he did not know because it was difficult.


In addition, according to the data that Rep. Kim received from the National Police Agency, the police saw the assembly as an illegal assembly and launched an investigation on charges of non-reported assembly and violation of the Infectious Disease Prevention Act. Nevertheless, the management did not even understand the basic status of attendees and the number of attendees.


As of the second quarter of this year, the KORAIL Networks branch of the National Railroad Workers' Union (KCTU) is affiliated with the Public Transport Union, and as of the second quarter of this year, there are 679 regular workers (indefinite contract workers) and 78 non-regular workers.


At that time, members of the public transport union marched through the city center in various parts of Seoul, demanding the ‘regularization of non-regular workers’.


All gatherings except for one-person protests were banned due to social distancing in the metropolitan area, but the rally went ahead. Before the rally,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reached 2025 on the 1st, 1961 on the 2nd, and 1709 on the 3rd.


In response, Rep. Kim said, "The nature of KORAIL Networks' business has a lot of face-to-face contact with customers, but there is a high possibility that they are still working after the assembly, so there is concern about the spread of infection when a confirmed person occurs. You have to get it,” he sai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