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G 시대 새마을금고, 코로나19 극복·사회공헌활동 박차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9/27 [09:31]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새마을금고가 ESG 경영 시대를 맞아 코로나19 극복은 물론,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먼저, 새마을금고는 사회적 경제기업 지원에 나서고 있다. 사회적 경제기업이란 공동체 이익과 사회적 가치 실현을 목적으로 하는 기업 및 단체를 의미한다.

 

새마을금고는 2018년부터 ‘MG희망나눔 소셜성장 지원사업’이라는 명칭으로 사회적기업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현재까지 총 51개 기업에 23억 원을 지원했고, 올해에도 25개 기업에 10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Make Green 새마을금고’라는 캐치프레이즈 아래 친환경∙저탄소 등 그린경제 전환을 위한 정부 정책에 부응하는 한편, 지속가능경영 기반 마련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미 지난 1월부터 ‘Make Green 새마을금고’ 캠페인의 일환으로 ‘사무실 개인컵 사용 캠페인’을 추진 중이다. 새마을금고와 중앙회 임직원들은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기 위한 사무실 내 개인컵 사용을 하고 있다.

 

코로나로 인한 해외 교류의 어려움에도 국제협력사업 역시 지속되고 있다. 새마을금고 국외 전파의 특징은 새마을금고 모델을 통한 저축습관 형성과 지역공동체 기초자산 형성에 있다.

 

2016년부터 미얀마를 시작으로 우간다, 라오스 등에 새마을금고가 설립됐으며, 특히, 최근 우간다 정부로부터 새마을금고 영구법인설립인가를 취득 하는 등 새마을금고의 역할이 크게 주목받고 있다.

 

아울러 최근 새마을금고가 가장 적극적으로 추진중인 사업은 청년 지원 사업이다. 올해로 4기를 맞는 청년 취업캠프인 ‘내일을 잡(JOB)아라’가 대표적이다.

 

‘내일을 잡(JOB)아라’는 2018년부터 진행돼 온 청년 일자리 지원사업으로, 변화된 트렌드에 맞춘 다양한 취업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해 참가자들의 취업준비를 돕고 있다.

 

8월말에 진행되는 4기의 프로그램은 크게 새마을금고 채용담당자 특강, 서류전형 및 면접전형 대비 전략, 모의면접 등으로 구성된다. 또한, AI면접과 수시채용 등 코로나19로 급변하고 있는 채용시장의 변화를 반영한 교육과정과 비대면 모의면접을 통해 포스트코로나 시대 취업을 앞두고 있는 청년들에게 필요한 취업역량 강화교육을 제공할 예정이다.

 

더불어 새마을금고는 올해 ‘청년이 그린(Green) 창업 캠프’를 통해 친환경 분야의 사회적기업 창업을 준비하는 청년 창업가를 지원, 실업난 해소는 물론 친환경 분야의 유망한 창업 아이디어 발굴을 통해 사회적 문제해결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했다.

 

1차 심사를 거쳐 선발된 열 개 팀이 지난 5월 열린 2박 3일 캠프에 참가해 환경 및 사회혁신 강화 교육, 비즈니스 모델 강화 워크숍 등의 프로그램을 이수했으며, 이중 최종 선발된 우수 팀 5곳은 새마을금고중앙회의 사회적경제조직 육성 지원사업인 ‘소셜 성장 지원사업’ 4기의 Starter 트랙으로 우선 선발되는 혜택을 부여받았다. 이들이 소셜 성장 지원사업 4기로 선발될 시, 향후 2년 간 사업 자금 및 사업 단계별 맞춤형 성장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자립이 어려운 청년들에게 주거비를 지원하는 ‘MG희망나눔 청년주거장학 지원사업 내집(Home)잡(Job)기’ 사업도 진행한다.

 

MG새마을금고재단 주최로 진행되는 이번 사업은 어려운 청년층에게 주거비를 지원해 주거안정과 자기개발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시행하고 있으며, 올해의 경우 코로나19로 인한 장기침체로 인해 경제활동이 어려워진 청년들의 지원이 예년에 비해 대거 몰리기도 했다.

 

2021년의 경우 지난 4월부터 5월까지 진행된 모집과정을 통해 선발된 100명의 대상자에게 6월부터 11월까지 6개월에 걸쳐 1인당 최대 25만원의 월세를 지원 하고 있으며, 비대면 자원봉사활동을 포함해 다양한 사회 환원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새마을금고중앙회 관계자는 “새마을금고의 성장 비결은 꾸준하고 적극적인 사회공헌 활동”이라며 “금융협동조합의 본분을 다해 더욱 크게 쓰임 받는 협동조합이 되겠다”고 전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Saemaul Geumgo in the ESG era, overcoming COVID-19 and spurring social contribution activities
-Reporter Moon Hong-cheol

 

Saemaul Geumgo is accelerating various social contribution activities as well as overcoming COVID-19 in the ESG management era.


First, Saemaul Geumgo supports social economy enterprises. A social economy enterprise refers to a company or organization that aims to realize community benefits and social values.


Saemaul Geumgo has been systematically supporting social enterprises under the name of ‘MG Hope Sharing Social Growth Support Project’ since 2018. So far, it has provided 2.3 billion won to a total of 51 companies, and plans to provide 1 billion won to 25 companies this year.


In addition, under the catchphrase of ‘Make Green Saemaul Geumgo’, we plan to conduct various activities to prepare the foundation for sustainable management while responding to government policies for green economy transition such as eco-friendliness and low carbon.


Since last January, as part of the ‘Make Green Saemaul Geumgo’ campaign, the ‘office personal cup use campaign’ has been promoted. Employees of Saemaul Geumgo and the central association are using personal cups in the office to reduce the use of disposable products.


International cooperation projects are also continuing despite difficulties in overseas exchanges due to the corona virus. The characteristics of Saemaul Geumgo's overseas spread are the formation of saving habits and the formation of basic assets of local communities through the Saemaul Geumgo model.


Starting with Myanmar in 2016, Saemaul Geumgo has been established in Uganda and Laos, and in particular, the role of Saemaul Geumgo is drawing much attention as it recently obtained permission to establish a permanent corporation from the Uganda government.


In addition, the most active project that Saemaul Geumgo is currently promoting is the youth support project. A representative example is 'Job Ara', a youth employment camp that celebrates its 4th year this year.


‘Job Ara’ is a youth job support project that has been running since 2018.


The 4th program, which will be held at the end of August, consists of a special lecture by the hiring manager at Saemaul Geumgo, strategies for preparing for the document screening and interview screening, and mock interview. In addition, through non-face-to-face mock interviews and training courses that reflect changes in the rapidly changing recruitment market due to COVID-19, such as AI interviews and ad-hoc hiring, we plan to provide the necessary employment competency strengthening education for young people who are about to find employment in the post-corona era.


In addition, Saemaul Geumgo supports young entrepreneurs who are preparing to start a social enterprise in the eco-friendly field through this year's 'Youth Green Startup Camp', solves the unemployment problem, and solves social problems and local economy by discovering promising start-up ideas in the eco-friendly field. contributed to the activation.


Ten teams selected through the first screening participated in the 3 days 2 nights camp held in May and completed programs such as environmental and social innovation reinforcement training and business model reinforcement workshop. It was given the benefit of being selected first as the starter track of the 4th 'Social Growth Support Project', a support project for fostering a social economy organization of the Korea Geumgo Federation. If they are selected for the 4th social growth support project, they can receive business funds and customized growth support for each business stage for the next two years.


The 'MG Hope Sharing Youth Housing Scholarship Support Project' is also running the 'Home Job Period' project, which supports housing expenses for young people who have difficulties in self-reliance.


Hosted by the MG Saemaul Geumgo Foundation, this project is being implemented to provide housing stability and self-development opportunities to young people in need by subsidizing housing costs. It was also crowded compared to previous years.


In 2021, 100 people selected through the recruitment process from April to May are provided with monthly rent of up to 250,000 won per person for six months from June to November, and non-face-to-face volunteer activities are supported. We support various social giving activities, including


An official from the Saemaul Geumgo Federation said, “The secret to Saemaul Geumgo’s growth is its steady and active social contribution activitie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