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자원봉사센터, ‘안녕! 충북나눔마을사업’ 현판식 진행

임창용 기자 | 기사입력 2021/09/24 [17:47]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충북 영동군 자원봉사센터는 ‘안녕! 충북나눔마을’ 만들기 사업에 학산면 압치리를 선정하고 9월 13일부터 2주간 진행해 지난 24일, 제33호 나눔마을 지정 현판식을 가졌다.

 

‘안녕! 충북나눔마을사업’은 낙후된 농촌마을을 대상으로 다양한 재능 나눔 자원봉사활동을 집중 전개하여 활력 넘치는 마을 분위기 조성 및 마을환경개선을 위해 자원봉사자와 주민들이 함께 참여하는 공동체 회복 프로그램이다.

 

충청북도자원봉사센터사업비와 군비를 지원받아, 벽화그리기, 마을화단조성, 마을 休벤치 D.I.Y 만들기, 다육이 만들기 등 마을주민들과 함께하는 정서프로그램과, 집수리, 이미용, 안경 및 틀니 세척, 다리.손 마사지, 칼갈이, 이혈봉사, 장수사진 활동 등 전문자원봉사자들의 다양한 재능기부 봉사활동이 진행되었다.

 

특히, 이번 나눔마을 사업에는 70년대 압치리 마을과 현재의 압치리 마을 전경사진을 아크릴액자로 제작하여 마을회관에 전시, 과거와 오늘을 회상할 수 있는 의미있는 시간도 마련하였다.

 

참여 봉사단체로는 보현회, 영미회, 고운손, 어울림, 다사랑, 감나무, 담이랑, 개나리, 어울회, 차사랑, 우크렐레 봉사단 총 11개단체 150여명이 참여하였다.

 

가스기술공사와 전기안전공사에서도 참여하여 가스누설, 감지타이머 설치 및 압치리 마을의 후미진 골목길 안전을 위한 태양광 벽부등을 설치하였다.

 

현판식 당일에는 마을주민들을 위해 차사랑봉사단이 들차회를 마련하고 서각작품 등 전시회를 겸하는 등 풍성한 볼거리와 문화혜택도 제공하였다.

 

또한, 박세복 군수가 벽화그리기에 참여해 나눔문화 확산을 유도하며, 마을주민들과 봉사자들과 격려 및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박순한 영동군자원봉사센터장은 “나눔마을사업을 통해 자원봉사가 더욱 확산되고 압치리 마을이 더욱 화합하는 마을이 된 것 같아 굉장히 뿌듯하며 앞으로도 낙후된 농촌지역에 활력을 불어넣는 센터가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Yeongdong-gun Volunteer Center, ‘Hello! Chungbuk Sharing Village Project’ signboard ceremony held

-im changyong reporter

 

The Yeongdong-gun Volunteer Center in North Chungcheong Province said ‘Hello! Apchi-ri, Haksan-myeon was selected for the ‘Chungbuk Sharing Village’ project, and the ceremony was held for two weeks from September 13, and on the 24th, the 33rd Sharing Village designation ceremony was held.

 

'Hi! ‘Chungbuk Sharing Village Project’ is a community recovery program in which volunteers and residents participate together to create a vibrant village atmosphere and improve the village environment by intensively conducting various talent sharing volunteer activities targeting underdeveloped rural villages.

 

With support from the Chungcheongbuk-do Volunteer Center project expenses and armaments, emotional programs such as mural painting, village flower group making, village bench DIY making, succulent making, etc. Various talent donation volunteer activities were carried out by professional volunteers, such as , knife sharpening, blood donation, and longevity photography activities.

 

In particular, this Nanum Village project provided a meaningful time to reminisce the past and present by making acrylic framed photographs of the 70s Apchi-ri village and the present Apchi-ri village and displaying them at the village hall.

 

A total of 150 volunteers from 11 volunteer groups including Bohyeonhoe, Youngmihoe, Go Unson, Oullim, Dasarang, Persimmon, Damirang, Forsythia, Oulhoe, Chasarang, and Ukulele volunteer groups participated.

 

Gas Technology Corporation and Electric Safety Corporation also participated in installing solar wall lamps for gas leakage, installation of detection timers, and safety of back alleys in Apchiri Village.

 

On the day of the signboard ceremony, the Tea Love Volunteer Corps prepared a field tea party for the villagers and also provided a wealth of attractions and cultural benefits, such as an exhibition of calligraphy works.

 

In addition, Mayor Park Se-bok participated in the mural painting, inducing the spread of a culture of sharing, and had time to encourage and communicate with the villagers and volunteers.

Park Soon-han, head of the Yeongdong-gun Volunteer Center, said, “I am very proud that the village of Apchiri has become a more harmonious village through the sharing village project. ” he said.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nam 2021/09/25 [12:30] 수정 | 삭제
  • 여행이나 탐방을 하고 다니다보면 길거리나 마을이 낡거나 음산한 분위기가 간혹가다 있어서 어두운 밤에 혼자 다니기 위험할 떄가 있었습니다. 150여명이 도와주었다니 많이 도움이 됐을 것 같네요. 시간을 내 마을을 잘 가꾸어 준 모습이 멋지셔요.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