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세계무술박물관, 개관 10주년 기념 특별전 개최

9.30~11.30까지 ‘충주의 무장 이광악과 임진왜란’ 주제로 특별전

김병주 기자 | 기사입력 2021/09/24 [08:49]

▲ 세계무술박물관 특별전 (C) 김병주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김병주 기자=충주시가 충주세계무술박물관 개관 10주년을 맞아 ‘충주의 무장 이광악과 임진왜란’을 주제로 특별전을 연다.

 

이번 특별전은 오는 9월 30일부터 11월 30일까지 2개월간 충주세계무술박물관 2층 전시실에서 열린다.

 

특별전은 임진왜란 진주대첩의 숨은 주역 이광악 장군과 그의 가문 광주 이씨, 임진왜란 관련 인물들의 유물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광악 장군은 이씨 명문가의 후손으로 임진왜란 진주대첩은 물론 정유재란 시 순천 왜성 전투에서 조?명 연합군의 선봉으로 활약하는 등 전쟁 기간 동안 많은 전과를 올렸다.

 

이러한 공로로 선무공신에 녹훈되고 광남군에 봉해졌으며, 충장(忠壯)의 시호를 받았다.

 

그의 집안 광주이씨는 조선 전기 최고의 가문으로 성종대에 팔극조정이라 일컬어졌으며, 특히, 탄수 이연경 선생을 포함한 기묘명현을 다수 배출한 가문이다.

 

또 조선 전기 정치세력이 훈구에서 사림으로 이행되는 과정에 사림의 성장을 이끈 가문으로도 평가되고 있다.

 

시는 특별전과 함께 임진왜란 관련 인물들의 유물을 함께 전시해 특별전을 보다 풍성하게 만들 예정이다.

 

유물 전시는 이순신, 류성룡, 곽재우, 이억기, 정기룡, 정탁, 조웅 등 임진왜란에서 뛰어난 활약을 보인 인물들을 선정했으며 특히 류성룡 선생이 당시 사용한 투구, 난후잡록, 징비록 등은 평소 볼 수 없었던 유물이다.

 

또한 임진왜란 時 사용한 무기인 비격진천뢰와 총통 등 쉽게 접할 수 없는 자료도 소개된다.

 

시는 이번 유물 전시를 위해 전쟁기념관, 이순신 기념관, 독립기념관, 한국국학진흥원, 예천박물관 등 5곳으로부터 유물을 대여했으며, 전시유물 가운데 국가지정 문화재(국보, 보물)도 다수 포함됐다.

 

이외에도 국립중앙박물관, 동북아역사재단, 서울역사박물관?육군박물관, 국립진주박물관, 규장각한국학연구원 등에서도 자료를 제공 받았다.

 

정선미 박물관장은 "이번 특별전을 통해 430여 년을 넘어 임진왜란을 다시 보는 소중한 시간이 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hungju World Martial Arts Museum held a special exhibition to commemorate the 10th anniversary of its opening

 

From 9.30 to 11.30, a special exhibition with the theme of ‘Chungju’s armed forces Lee Gwang-ak and the Imjin War’

 

[Break News, Chungbuk] Reporter Byung-Ju Kim = Chungju City is holding a special exhibition on the theme of ‘Chungju Armed Forces Lee Gwang-ak and the Imjin War’ to commemorate the 10th anniversary of the opening of the Chungju World Martial Arts Museum.

 

This special exhibition will be held in the exhibition room on the second floor of the Chungju World Martial Arts Museum for two months from September 30 to November 30.

 

The special exhibition will showcase the remains of General Lee Gwang-ak, the hidden protagonist of the Jinju Battle of the Imjin War, his family, the Gwangju Lee clan, and the people related to the Imjin War.

 

General Lee Gwang-ak is a descendant of the Lee clan and made many achievements during the war, including not only the Jinju Battle of the Imjin War, but also the spearhead of the Cho-Ming Allied Forces in the Battle of Suncheon Waseong during the Jeongyujae Invasion.

 

For these merits, he was acclaimed as a public servant of Seonmu, sealed in Gwangnam-gun, and received the title of Commander-in-Chief (忠 壯).

 

His family, the Gwangju Yi clan, was the best family in the early Joseon Dynasty and was called the Palgeuk court during the Seongjong era.

 

It is also evaluated as the family that led the growth of the Sarim in the process of the transition from Hungu to Sarim in the early Joseon Dynasty.

 

The city plans to make the special exhibition richer by displaying the relics of the people related to the Imjin War along with the special exhibition.

 

The relics exhibit selected people who showed outstanding performances during the Imjin War, such as Yi Sun-sin, Ryu Seong-ryong, Kwak Jae-woo, Lee Eok-gi, Jeong Ki-ryong, Jeong Tak, and Jo Woong.

 

In addition, materials that are not easily accessible, such as the bigyeokjincheonroe and the gun barrel, which were used during the Japanese Invasion of Imjin, are also introduced.

 

For this exhibition, the city lent relics from five places, including the War Memorial of Korea, the Admiral Yi Sun-sin Memorial Hall, the Independence Hall, the Korea Institute for the Advancement of Korean Studies, and the Yecheon Museum.

 

In addition, materials were provided by the National Museum of Korea, Northeast Asian History Foundation, Seoul Museum of History and Army Museum, Jinju National Museum, and Kyujanggak Institute of Korean Studies.

 

Jeong Seon-mi, director of the museum, said, "I hope this special exhibition will be a precious time to see the Imjin War again after more than 430 years."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