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 네임’·‘지옥’→‘승리호’ 등 넷플릭스 작품 7편, BIFF 공식 초청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9/17 [17:10]

▲ ‘마이 네임’·‘지옥’ <사진출처=넷플릭스>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세계적인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Netflix)의 <마이 네임>, <지옥>, <승리호>, <낙원의 밤> 등 한국 작품부터 <파워 오브 도그>, <신의 손>, <패싱> 등 세계적인 거장의 신작까지 총 7편의 작품이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BIFF)에 초청됐다. 

 

지난 15일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초청작 리스트가 공개된 직후 넷플릭스 작품들이 화제의 중심에 섰다.

 

<마이 네임>과 <지옥>이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서비스에 방영될 화제의 드라마 시리즈를 상영하는 온 스크린 섹션의 포문을 열 첫 번째 초청작으로 선정됐다. 

 

오는 10월 15일 공개를 앞둔 <마이 네임>은 넷플릭스 시리즈 <인간수업>으로 전 세계를 충격에 빠뜨렸던 김진민 감독의 차기작으로,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조직에 들어간 지우가 새로운 이름으로 경찰에 잠입한 후 마주하는 냉혹한 진실과 복수를 그린다. 

 

한소희가 복수를 위해 언더커버가 된 지우 역으로 강렬한 연기 변신을 예고하고 있다. 박희순, 안보현, 김상호, 이학주, 장률 등 연기파 배우들이 가세해 밀도 높은 드라마와 극강의 긴장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제46회 토론토국제영화제 상영 직후 연상호 감독의 검증된 연출력과 폭발적인 스토리, 배우들의 열연에 극찬이 쏟아지고 있는 <지옥>도 부산국제영화제를 통해 국내에서 처음으로 베일을 벗는다.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연상호 감독과 ‘송곳’의 최규석 작가가 원작 웹툰에 이어 또 한 번 의기투합했고, 유아인, 김현주, 박정민, 원진아, 양익준, 김도윤, 김신록, 류경수, 이레 등 이름만으로 신뢰를 주는 배우들이 가세해 파격적인 이야기를 설득력 있게 그려냈다. 지옥행 고지라는 설정만으로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지옥>은 토론토국제영화제, 부산국제영화제에 이어 BFI 런던 영화제에서도 상영을 앞두고 있다.

 

넷플릭스가 선사하는 세계적인 거장들의 신작들도 부산국제영화제를 찾는다. 지난주 폐막한 제78회 베니스 국제영화제에서 각각 은사자상 감독상과 심사위원대상을 수상한 <파워 오브 도그>와 <신의 손>이 동시대를 대표하는 거장들의 신작을 소개하는 아이콘 섹션에 초청됐다. 

 

<파워 오브 도그>는 영화 <피아노>(1993)로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제인 캠피온 감독이 12년 만에 선보인 신작으로, 베너딕트 컴버배치의 출연으로 기대를 모았다. 1967년 출간된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파워 오브 도그>는 1920년대 몬타나 주를 배경으로 정반대의 성품을 가진 부잣집 형제의 균열과 갈등을 그린다. 

 

베니스 국제영화제 상영 직후 로튼토마토 신선도 지수 100%를 기록, 평단과 관객의 극찬을 받으며 토론토국제영화제, 뉴욕영화제 등 전 세계 유수 영화제의 러브콜을 이어가고 있다.

 

<신의 손>은 <일 디보>(2008)로 칸 국제영화제 심사위원상을 수상하고 <그레이트 뷰티>(2014)로 골든 글로브, 미국 아카데미, 영국 아카데미의 외국어 영화상을 휩쓴 이탈리아 거장 감독 파올로 소렌티노의 신작이다. 반자전적 영화인 <신의 손>은 1980년대 격동의 나폴리를 배경으로 평범한 소년의 성장을 그린다. 

 

철학적인 스토리와 예술적인 미장센으로 자신만의 세계를 선보여 온 파올로 소렌티노 감독이 데뷔 후 20년 만에 고향 나폴리로 돌아와 운명과 가족, 스포츠와 영화, 사랑과 상실이라는 주제로 자신의 가장 사적인 이야기를 꺼내 보였다. 베니스 국제영화제 신인배우상을 수상한 필리포 스코티의 열연도 기대를 더하고 있다.

 

2021년 선댄스 영화제에서 화제를 모았던 <패싱>은 월드 시네마 섹션을 통해 국내 관객들과 먼저 만난다. 넬라 라슨의 동명 소설이 원작인 <패싱>은 백인과 유사한 신체적 특징을 타고난 흑인들이 자신들의 정체성을 숨기고 백인 행세를 하는 ‘패싱'을 소재로 미국의 뿌리 깊은 인종차별을 직시한다. 

 

<프레스티지>, <레이니 데이 인 뉴욕>, <고질라 VS. 콩>으로 유명한 배우 레베카 홀의 감독 데뷔작으로 흑백 영화로 제작하여 피부색에 대한 편견을 과감하게 비틀었다. <토르: 라그나로크>의 발키리 역으로 사랑받고 있는 테사 톰슨과 <러빙>, <애드 아스트라>의 루스 네가가 출연해 비슷하지만 백인과 흑인이라는 서로 다른 정체성을 지닌 두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그려낸다.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적인 사랑을 받은 영화 <승리호>, <낙원의 밤>도 한국영화의 역량과 흐름을 만끽할 수 있는 ‘한국영화의 오늘-파노라마’ 섹션에서 만나볼 수 있다. 조성희 감독 연출, 송중기, 김태리, 진선규, 유해진 주연의 <승리호>는 공개 직후 약 80개국에서 넷플릭스 ‘오늘의 Top 10’에 이름을 올리며 한국형 우주 SF 블록버스터의 가능성을 증명한 화제작이다. 

 

박훈정 감독 연출, 엄태구, 전여빈, 차승원 주연의 <낙원의 밤>은 아름다운 제주도의 풍광과 대조되는 처절하고 처연한 이야기로 제77회 베니스 국제영화제 비경쟁 부문에 초청되어 전 세계적인 관심을 받은 바 있다.

 

한편, 넷플릭스는 2018년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로마>와 코엔 형제의 <카우보이의 노래>, 오손 웰즈 감독의 유작 <바람의 저편>으로 부산국제영화제에 첫 진출한 이후 2019년 <더 킹: 헨리 5세>, <두 교황>, <결혼 이야기>, <내 몸이 사라졌다>부터 2020년 <사냥의 시간>까지 매해 새로운 소재와 장르, 깊이 있는 이야기를 선보이며 부산국제영화제를 뜨겁게 달궜다. 

 

2021년 부산국제영화제에 초청된 넷플릭스 작품들의 상영 정보는 부산국제영화제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From Korean works such as <My Name>, <Hell>, <Victory Lake>, and <Paradise Night> of Netflix, the world-class entertainment streaming service, to world-class masters such as <Power of Dog>, <God's Hand> and <Passing> A total of 7 films, including new ones, were invited to the 26th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BIFF).

 

Right after the list of invited films for the 26th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was released on the 15th, Netflix works stood at the center of the topic.

 

<My Name> and <Hell> were selected as the first invited works to open the on-screen section showing the topical drama series to be aired on entertainment streaming services.

 

<My Name>, which is scheduled to be released on October 15th, is the next work of director Kim Jin-min, who shocked the world with the Netflix series <Human Class>. It depicts the cruel truth and revenge they face after infiltrating.

 

Han So-hee is foretelling a strong acting transformation as Ji-woo, who became an undercover for revenge. Actors Park Hee-soon, Ahn Bo-hyun, Kim Sang-ho, Lee Hak-joo, and Jang-ryul will join the cast to provide a high-density drama and extreme tension.

 

Shortly after screening at the 46th Toronto International Film Festival, director Yeon Sang-ho's proven directing ability, explosive story, and actors' passionate performances are pouring praise for <Hell>, which will also be unveiled for the first time in Korea through the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Hell> is the story of a supernatural phenomenon in which people are sentenced to hell by the messengers of hell who appeared without notice, and the religious organization Saejinrihoe, which was revived from this chaos, and those trying to uncover the truth of the incident are intertwined.

 

Director Yeon Sang-ho and writer Choi Gyu-seok of 'Awl' collaborated once again following the original webtoon, and actors Yoo Ah-in, Kim Hyeon-joo, Park Jung-min, Won Jin-ah, Yang Ik-jun, Kim Do-yoon, Kim Shin-rok, Ryu Kyung-soo, Lee Re, etc. A compelling story was told. <Hell>, which is drawing the attention of the world only with the setting of the highland to hell, is scheduled to be screened at the BFI London Film Festival following the Toronto International Film Festival and the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New works by world-class masters presented by Netflix also visit the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At the 78th Venice International Film Festival, which closed last week, <Power of Dog> and <Hand of God>, which won the Silver Lion Award for Best Director and the Grand Jury Prize, respectively, were invited to the Icon section introducing the new works of leading contemporary masters.

 

<Power of Dog> is a new film from director Jane Campion, who won the Palme d'Or at the Cannes Film Festival for her film <Piano> (1993), and it is the first new film in 12 years. Based on the novel of the same name published in 1967, <Power of Dogs> is set in Montana in the 1920s and depicts the rifts and conflicts between wealthy brothers with opposite personalities.

 

Immediately after screening at the Venice International Film Festival, it recorded 100% freshness index on Rotten Tomatoes and was praised by critics and audiences, and continues to love calls from leading film festivals around the world, such as the Toronto International Film Festival and the New York Film Festival.

 

Hands of God is a new work by Italian master director Paolo Sorrentino, who won the Jury Prize at the Cannes Film Festival for Il Divo (2008) and won the Golden Globe, American Academy and British Academy Foreign Language Film Awards for Great Beauty (2014). am. <The Hand of God>, a semi-autobiographical film, depicts the growth of an ordinary boy in the turbulent Naples of the 1980s.

 

Director Paolo Sorrentino, who has presented his own world with philosophical stories and artistic mise-en-scène, returned to his hometown Naples 20 years after his debut to tell his most private story on the subject of his fate and family, sports and cinema, love and loss. looked out Filippo Scotti, who won the Best New Actor award at the Venice International Film Festival, is also raising expectations.

 

Passing, which drew attention at the 2021 Sundance Film Festival, will first meet with domestic audiences through the World Cinema section. Based on the novel of the same name by Nella Larson, “Passing” faces deep-rooted racism in the United States as the subject of “Passing,” in which black people who are born with physical characteristics similar to whites hide their identities and pretend to be white.

 

<The Prestige>, <A Rainy Day in New York>, <Godzilla VS. This is the directorial debut of Rebecca Hall, an actress famous for "The Bean". Tessa Thompson, who is loved for the role of the Valkyrie in <Thor: Ragnarok>, and Ruth Negga of <Loving> and <Ad Astra> appear in three-dimensional drawing of two characters who are similar but have different identities: white and black.

 

You can also find the films <Victory> and <Night in Paradise>, which have been loved worldwide through Netflix, in the ‘Korean Cinema Today – Panorama’ section where you can enjoy the capabilities and flow of Korean films. Directed by Jo Sung-hee and starring Song Joong-ki, Kim Tae-ri, Jin Seon-gyu, and Yoo Hae-jin, <Seungri-ho> is a topical work that proves the potential of a Korean space sci-fi blockbuster by listing on Netflix's 'Today's Top 10' in about 80 countries right after its release.

 

Directed by Park Hoon-jeong and starring Uhm Tae-goo, Jeon Yeo-bin, and Cha Seung-won, <Night in Paradise> is a desperate and tragic story that contrasts with the beautiful scenery of Jeju Island. .

 

Meanwhile, Netflix first entered the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in 2018 with Alfonso Cuaron's <Roma>, the Coen Brothers' <Cowboy's Song>, and Orson Welles' last film <The Other Side of the Wind>. >, <The Two Popes>, <The Story of Marriage>, and <My Body Disappeared> to <Time to Hunt> in 2020, every year, new materials, genres, and in-depth stories were presented, heating up the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Screening information of Netflix films invited to the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in 2021 will be released through the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website.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