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미의 세포들’ 김고은·이유비, 최민호 사이에 둔 미묘한 신경전 ‘눈길’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9/17 [16:35]

▲ ‘유미의 세포들’ 김고은·이유비, 최민호 사이에 둔 미묘한 신경전 <사진출처=티빙>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유미의 세포들’ 김고은에게 짜릿한 ‘썸’이 찾아온다.

 

티빙 오리지널 ‘유미의 세포들’(연출 이상엽, 크리에이터 송재정, 극본 김윤주·김경란, 제공 티빙, 제작 스튜디오드래곤·메리카우·스튜디오N) 측은 첫 공개를 앞둔 17일, 대한국수에 감도는 은밀한 삼각기류를 포착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사내 최고 인기남 우기(최민호 분)를 사이에 둔 유미(김고은 분)와 루비(이유비 분)의 심상치 않은 눈빛이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시즌제로 제작되는 ‘유미의 세포들’은 세포들과 함께 먹고 사랑하고 성장하는 평범한 유미의 이야기를 그린 세포 자극 공감 로맨스다. 

 

국내 드라마 최초 실사와 3D 애니메이션을 결합한 포맷으로 제작해 색다른 재미를 기대케 하는 작품. 세포의 의인화라는 독창적인 상상력을 기반으로 유미의 일상과 연애 이야기를 유쾌하고 사랑스럽게 풀어나간다.

 

공개된 사진 속 유미의 심장을 반응하게 만드는 ‘그린라이트’의 순간이 설렘을 자극한다. 누군가를 보자마자 표정 관리에 들어간 듯 희미한 미소를 띠는 유미. 그의 시선 끝에는 회사 후배 우기가 있다. 

 

그러나 우기를 대하는 루비의 태도 역시 예사롭지 않다. 세 사람이 함께 나눈 대화는 과연 무엇일지, 우기를 사이에 둔 유미와 루비의 미묘한 신경전이 궁금증을 더한다. 

 

또 다른 사진에는 유미와 우기의 ‘심쿵’ 모먼트가 포착됐다. 떨어지는 커피잔을 잡으려 동시에 손을 뻗은 두 사람. 손끝에서 전기라도 통한 듯, 서로를 마주 보는 찰나의 순간이 심박수를 높인다.

 

17일 공개되는 ‘유미의 세포들’ 1회에서는 사랑에 관해 고민하는 유미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오랜만에 찾아온 알쏭달쏭한 ‘썸’의 느낌이 유미를 잠 못 이루게 할 예정. 사랑세포가 혼수상태에 빠진 유미는 새로운 로맨스를 시작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무엇보다 유미의 모든 것이자, 오직 유미를 위해 ‘열일’하는 세포들의 이야기에도 기대가 쏠린다. 유미의 ‘썸’과 함께 세포마을에는 변화가 일어난다. 세포들에게 일어나는 예상치 못한 사건사고(?)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유미의 세포들’ 제작진은 “유미의 소소한 하루 속에 다채로운 재미가 숨어있다. 평범했던 나의 오늘을 되돌아보게 만드는 드라마가 될 것”이라며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티빙 오리지널 ‘유미의 세포들’ 1회는 17일 밤 10시 50분 티빙과 tvN에서 동시 공개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An exhilarating ‘some’ comes to Kim Go-eun, ‘Yumi’s Cells’.

 

Teabing's original 'Yumi's Cells' (directed by Lee Sang-yeop, creator Song Jae-jung, playwright Kim Yun-ju, Kim Kyung-ran, provided by Teabing, produced by Studio Dragon, Mary Cow, Studio N) revealed the secret triangle of Korean noodles on the 17th, ahead of its first release. Capture and stimulate curiosity.

 

Yu-mi (Kim Go-eun) and Ruby (Lee Yoo-bi), who have the most popular men in the company, Yu-mi (Kim Go-eun) between them, raise curiosity.

 

‘Yumi’s Cells’, produced as a season system, is a cell-stimulating sympathetic romance depicting the story of an ordinary Yumi who eats, loves, and grows with cells.

 

It is the first Korean drama to be produced in a format that combines live-action and 3D animation, and expects a different kind of fun. Based on the original imagination of the personification of cells, Yumi's daily life and love story are told in a pleasant and loving way.

 

The moment of 'Green Light' that makes Yumi's heart react in the published photo stimulates the excitement. As soon as she sees someone, Yumi smiles faintly as if she has gone into facial expression management. At the end of his gaze is Yugi, a junior in the company.

 

However, Ruby's attitude toward the rainy season is also unusual. The subtle nerve war between Yumi and Ruby between the rainy season adds to the curiosity of what the conversation the three of them had together.

 

In another photo, Yumi and Woogi's 'heartbeat' moment was captured. Two people reaching out their hands at the same time to catch the falling coffee cups. As if electricity is flowing through your fingertips, the moment they face each other raises your heart rate.

 

In episode 1 of 'Yumi's Cells', which will be released on the 17th, the story of Yumi who is worried about her love is drawn. The sweet feeling of 'something' that came to me after a long time is going to make Yumi sleepless. Attention is focused on whether Yu-mi, who has fallen into a coma with her love cells, can start a new romance.

 

Above all, expectations are focused on the story of the cells who are ‘working hard’ for Yumi, and all about Yumi. With Yumi's 'Some', changes take place in the cell village. Unexpected events and accidents (?) that occur in cells raise curiosity.

 

The production team of 'Yumi's Cells' said, "There is a variety of fun hidden in Yumi's small days. It will be a drama that makes me look back on my ordinary day.”

 

On the other hand, the first episode of TVing's original 'Yumi's Cells' will be released simultaneously on TV and tvN at 10:50 pm on the 17th.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