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기업, 중국 비즈니스 빨간불..매출·이익률·시장점유율 3중고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9/06 [10:44]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우리 기업들의 중국 비즈니스가 빨간불이 켜진 것으로 조사됐다.

 

6일 전국경제인연합회에 따르면 2016년 이후 중국 투자 한국 법인의 경영실적을 분석한 결과, 관련 기업은 매출액, 이익률, 시장점유율 하락 등 3중고를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매출 100대 기업 중 중국 매출 공시 30개 대기업의 對중국 매출은 2020년 117조1000억원으로 2016년 대비 6.9% 감소했다.

 

전경련은 2018년부터 미국의 對중국 무역규제로 화웨이 등 중국 기업의 한국산 메모리반도체 수요가 감소한 것이 매출 감소에 상당한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실제, 한국의 2020년 對중국 메모리반도체 수출은 2018년 대비 29.1% 감소했다. 중국 매출이 감소함에 따라 30개 대기업의 전체 해외매출 중 중국의 비중은 2016년 25.6%에서 2020년 22.1%로 3.5%p 줄었다.

 

아울러 한국·일본의 전체 중국법인에 대한 최신 경영실적 리포트를 살펴보면 한국의 전체 중국법인 매출은 2016년 1870억 달러(약 225조원, 연말 환율 계산, 以下 동일)에서 2019년 1475억 달러(약 171조원)로 2016년 대비 21.1% 감소했다. 이에 비해 일본 전체 중국법인 매출은 2016년 47조6000억엔(약 490조원)에서 2019년 47조1000억엔(약 502조원)으로 2016년 대비 1.1% 감소에 그쳤다.

 

한국 전체 중국법인의 매출은 2013년을 정점(2502억 달러, 약 261조원)으로 지속 감소하고 있다. 이는 2018년 미·중 무역전쟁에 따른 화웨이 등 중국 기업의 한국 반도체 등에 대한 수요 감소, 현지수요 감소, 경쟁심화 등이 겹쳤기 때문이라고 전경련은 지적했다.

 

실제, 올해 2월 중국한국상회 조사결과(중국진출기업의 공급사슬, 경영환경 및 전망과 대응), 우리 기업들은 매출 감소원인으로 현지수요 감소, 경쟁심화 등 순으로 꼽았다.

중국법인 매출 부진이 이어지면서 2015년 이후 한국 기업의 중국 신규 법인 및 총인원 역시 지속 감소세에 있다. 같은 기간 한국 기업의 아세안 10개국 신규법인 및 총인원이 꾸준히 늘어난 것과 대조를 보였다.

 

한국 전체 중국법인의 영업이익률도 2016년 4.6%에서 2019년 2.1%로 2.5%p 감소한 반면, 일본 전체 중국법인의 이익률은 2016년 5.5%에서 2019년 5.3%로 0.2%p 감소하는데 그쳤다.

 

이처럼 2016년 이후 한국 중국법인의 매출액과 이익률이 일본보다 더 감소한 것은 한국 브랜드 자동차, 스마트폰, 화장품 등 주요 품목의 중국 시장점유율이 계속 줄어들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 브랜드 승용차의 중국시장 점유율은 2016년 7.7%에서 2020년(1~9월) 4.0%로 3.7%p 줄어든 반면, 일본 브랜드의 시장점유율은 2016년 15.1%에서 2020년(1~9월) 22.3%로 7.2%p 증가했다.

 

중국 수입화장품에서의 한국의 점유율은 2016년 27.0%에서 2020년 18.9%로 8.1%p 감소한 반면, 일본의 점유율은 2016년 16.8%에서 2020년 24.8%로 8.0%p 늘어났다.

 

심지어 중국 스마트폰시장에서 한국의 점유율은 화웨이, 샤오미 등 중국 기업의 파상공세로 0016년 4.9%에서 2019년부터 1% 미만으로 떨어져 존재감을 완전히 상실했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양국 정부 간 공식·비공식 경제협의체를 활발히 가동해 기업의 당면 중국 비즈니스 애로 해소, 한중FTA 서비스·투자 협상(2018년 3월 이후 3년 이상 진행 중)의 조속한 타결 등에 힘써야 한다”며 “이를 통해 기업들이 문화컨텐츠, 수소에너지, 바이오 등 신성장분야에서 새로운 중국 비즈니스 기회를 발굴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Korean companies, Chinese business red light..Sales, profit margin, and market share

-Reporter Moon Hong-cheol

 

It has been found that our companies' business in China has turned on the red light.


According to the Federation of Korean Industries on the 6th, an analysis of the business performance of Chinese-invested Korean corporations since 2016 revealed that related companies suffered triple highs in terms of sales, profit margins, and market share declines.


Among the top 100 companies in sales, the 30 large companies that disclosed their sales in China recorded 117.1 trillion won in sales in 2020, down 6.9% from 2016.


The FKI explained that the decrease in demand for Korean memory semiconductors from Chinese companies such as Huawei due to the US trade restrictions with China from 2018 had a significant impact on the decrease in sales.


In fact, Korea's memory semiconductor exports to China in 2020 decreased by 29.1% compared to 2018. As sales in China declined, the share of China's total overseas sales of the 30 conglomerates decreased by 3.5 percentage points from 25.6% in 2016 to 22.1% in 2020.


In addition, looking at the latest business performance report for all Chinese subsidiaries in Korea and Japan, the total sales of Chinese subsidiaries in Korea increased from $187 billion in 2016 (about 225 trillion won, year-end exchange rate calculation, the same) to $ 147.5 billion in 2019 (about 171 trillion won). ) decreased by 21.1% compared to 2016. In comparison, the total sales of the Chinese subsidiary in Japan fell by only 1.1% compared to 2016, from 47.6 trillion yen (about 490 trillion won) in 2016 to 47.1 trillion yen (about 502 trillion won) in 2019.


The sales of all Chinese subsidiaries in Korea peaked in 2013 ($250.2 billion, about 261 trillion won) and are continuously declining. The FKI pointed out that this was due to the decrease in demand for Korean semiconductors by Chinese companies such as Huawei, decreased local demand, and intensifying competition following the US-China trade war in 2018.


In fact, according to the results of a survey by the Korean Chamber of Commerce in China in February of this year (supply chains, business environment and prospects and responses of companies entering China), Korean companies cited a decrease in local demand and intensified competition as the reasons for the decrease in sales in that order.


As the sales of the Chinese subsidiary continued to slump, the number of new Chinese subsidiaries and the total number of employees of Korean companies has been on a continuous decline since 2015. This was in contrast to the steady increase in the number of new subsidiaries and total number of Korean companies in 10 ASEAN countries during the same period.


The operating profit margin of the entire Chinese subsidiary in Korea also decreased by 2.5%p from 4.6% in 2016 to 2.1% in 2019, while the profit margin of the entire Chinese subsidiary in Japan decreased only 0.2%p from 5.5% in 2016 to 5.3% in 2019.


As such, the reason why the sales and profit margins of the Chinese subsidiaries in Korea have decreased more than those in Japan since 2016 is that the Chinese market share of major items such as Korean-branded cars, smartphones, and cosmetics continues to decrease.


The market share of Korean brand passenger cars in China decreased by 3.7%p from 7.7% in 2016 to 4.0% in 2020 (January-September), while that of Japanese brands decreased from 15.1% in 2016 to 22.3 in 2020 (January-September). %, which increased by 7.2%p.


Korea's share of imported cosmetics in China decreased by 8.1%p from 27.0% in 2016 to 18.9% in 2020, while Japan's share increased by 8.0%p from 16.8% in 2016 to 24.8% in 2020.


Even in the Chinese smartphone market, Korea's share in the Chinese smartphone market fell from 4.9% in 0016 to less than 1% in 2019 due to the wave of Chinese companies such as Huawei and Xiaomi, and completely lost its presence.


Kim Bong-man, head of the FKI International Cooperation Office, said, “We need to actively operate official and informal economic consultative bodies between the two governments to resolve the difficulties faced by companies in China’s business, and to expedite the conclusion of the Korea-China FTA service and investment negotiations (which has been in progress for more than three years since March 2018). “Through this, we need to support companies to discover new business opportunities in China in new growth areas such as cultural content, hydrogen energy, and bio,” he sai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