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앤씨재단, NFT 작품 13점 모두 판매..재단 수익금 전액 기부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8/23 [16:47]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재단법인 티앤씨재단이 기획하고 민팅(Minting : 작품이나 콘텐츠를 NFT화 하는 기술)한 ‘너와 내가 만든 세상’ 展의 NFT 작품 13점이 지난 19일 한화로 4억7000만원이 넘는 금액에 모두 판매됐다. 

 

전 세계 NFT 콜렉터들이 모인 피처드 바이 바이낸스서 BNB 코인으로 경매가 진행됐고, 5 BNB에 시작한 경매는 최고 170 BNB ($ 74,290)에 낙찰됐다. 시작가 대비 34배까지 올라간 금액이다. 

 

이용백 작가의 ‘브로큰 미러’, 강애란 작가의 ‘숙고의 방’, 티앤씨재단 김희영 대표의 ‘소문의 벽’ 등이 가장 치열한 경합을 거쳐 최고 낙찰가를 받았다. 약 400회의 입찰을 거치며 마지막날 낙찰가는 가파르게 상승했다. 

  

티앤씨재단이 지난 4월 말에 개관한 제주 포도뮤지엄과 메타버스 제페토의 ‘너와 내가 만든 세상’展은 넉 달 만에 12만 명이 넘는 관람객이 다녀갔다. 이번 NFT 작품은 포도뮤지엄에서 전시 중인 실제 설치 작품들이 NFT 아트로 민팅됐다는 점에 경매가 시작되기 전부터 콜렉터들로부터 높은 관심을 받았다. 

 

티앤씨재단 관계자는 “서울과 제주에서 많은 사랑을 받은 너와 내가 만든 세상展을 메타버스와 NFT로 확장하면서, 가짜 뉴스와 혐오에 반대하고 더불어 사는 사회를 열망하는 마음은 국내뿐 아니라 전 세계인들에게 동일하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앞으로도 좋은 컨텐츠와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공감을 확산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이번 경매 수익금 4억7000만 원은 티앤씨재단과 바이낸스, 참여 작가들에게 돌아간다. 티앤씨재단은 재단의 수익금과 김희영대표의 작품 판매대금은 모두 코로나 위기 가정을 돕기 위해 굿네이버스에 전액 기부한다. 

 

한편, 2017년 설립된 티앤씨재단은 국내 교육불평등 해소를 위해 장학과 복지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공감교육 커리큘럼을 개발해 학술 연구 및 지원 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티앤씨재단의 아포브(APoV : Another Point of View) 사업의 일환인 ‘너와 내가 만든 세상’展은 제주 포도뮤지엄에서 2022년 3월 7일까지 열린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