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대선에는 유독 배신 논쟁이 뜨거운데...

현대 한국 정치에서 배신논란의 대표적인 경우가 박정희-김재규의 관계

권기식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1/08/04 [11:03]

▲권기식 칼럼니스트. ©브레이크뉴스

김대중 전 대통령은 "한국의 정치는 명분의 정치, 일본의 정치는 의리의 정치"라는 말을 남겼다. 한일 양국의 정치문화의 차이를 잘 드러낸 말이다.

 

필자는 한중일 3국 모두에서 대학교수를 했다. 그러면서 한중일 3국이 같은 유교 문화권이면서도 정치문화가 크게 다르다는 것을 느꼈다.

 

중국의 정치문화는 '신의(信義)의 정치'이다. 정치적 동지들이 믿음으로 함께 하고 천하의 대의를 이룬다는 뜻이다. 믿음과 대의가 있어야 세상을 바꿀 수 있다는 세계관인 것이다. 나관중(羅貫中)이 지은 삼국지연의(三國志演義)에 나오는 유비, 관우, 장비의 도원결의(桃園結義)가 바로 신의의 정치였다. 1930년대 중국 공산당의 '연안대장정'도 신의에 기반한 혁명이었다.

 

일본의 정치문화는 '의리의 정치'이다. 과거 주군과 사무라이의 의리관계가 정치의 중심이었고, 그런 전통은 오늘날까지 남아 일본 정치 특유의 '파벌정치(派閥政治)'를 형성하고 있다. 일본 에도시대 주군의 억울한 죽음에 복수를 하고 자결한 아코번 사무라이 47인의 이야기를 다룬 '주신구라(忠臣藏)'에 일본인들이 심취하는 이유도 바로 여기에 있다.

 

반면 한국의 정치문화는 명분에 기반하고 있다. 이는 유교 분파 중 가장 교조적인 성리학을 숭배했던 조선시대 더욱 도드라졌다. 조선시대 '배원친명(排元親明)' 외교나 조선 현종 때 인조의 계비인 조대비(趙大妃)의 상례(喪禮)를 둘러싸고 남인과 서인이 다툰 '예송논쟁(禮訟論爭)'은 대표적인 명분의 정치였다.

 

명분의 정치는 의리와 이율배반의 관계에 놓일 경우가 많다. 명분을 내세우면 의리를 지키기 어렵고, 의리를 지키려면 명분을 버려야 할 때가 많다는 뜻이다. 한국 정치에서 유독 배신이 많은 것은 이런 정치문화 때문인 탓도 크다.

 

현대 한국 정치에서 배신논란의 대표적인 경우가 박정희-김재규의 관계이다. 군대와 고향 선후배로 친형제와 같았던 두 사람의 운명은 결국 총을 겨누는 배신으로 끝났다. 김재규는 민주주의를 위한 대의명분을 내세웠으나, 박정희 전 대통령 지지자들은 배신자의 자기변명이라고 비난한다. 측근에게 아버지가 살해되는 비극은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배신 트라우마'를 남겼다. 그는 정치인 누구도 믿지 않고 오직 한 사람 최순실을 믿었으나, 그 믿음은 결국 국정농단의 처참한 배신으로 되돌아왔다.

 

이번 대선에는 유독 배신 논쟁이 뜨겁다. 국민의힘에 입당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 장성민 전 의원 등이 배신 논쟁의 중심에 있다. 문재인 대통령에 의해 임명된 헌법기관의 수장들이 중도사퇴 후 등을 돌리고 칼을 겨누는 모습은 아무리 좋은 명분을 내세워도 배신 논란에서 벗어날 수 없다.

 

장성민 전 의원의 경우는 더 안타깝다. 필자는 그와 함께 김대중 전 대통령을 모셨다. 30대 청년의 열정으로 국정상황실을 함께 만들어 물불 가리지 않고 일했고, 가족 보다 더 많은 시간을 보냈다. 자칭 '김대중의 적자(嫡子)'라던 그가 김대중의 정치철학과 다른 정치집단으로 들어간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 그는 이제 스스로 붙인 '김대중의 적자'라는 타이틀을 내려놓아야 한다. 민주와 평화, 화해의 지도자 김대중의 이름을 더 이상 참칭(僭稱)해서는 안된다.

 

선거는 심판이다. 결국 국민과 유권자가 배신 논쟁의 결론을 내려야 한다. 윤석열과 최재형, 장성민의 선택이 국민을 위한 명분이 있는 것인지, 아니면 추한 정치욕에서 비롯된 배신인지 국민의 준엄한 심판이 있을 것이다. kingkakwon@naver.com

 

*필자/권기식

한중도시우호협회장. 한겨레신문 기자와 김대중 정부 청와대 정치국장을 거쳐 영남매일신문 회장과 2018평창동계올림픽 민간단체협의회장 등을 역임했다. 한양대 국제대학원 교수와 일본 외무성 초청 시즈오카현립대 초빙교수, 중국 외교부 초청 칭화대 방문학자로 활동했다. 서울미디어대학원대학교 석좌교수와 국기원 자문위원을 맡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In this presidential election, there is a particularly heated debate about betrayal...

A representative case of betrayal controversy in modern Korean politics is the relationship between Park Jeong-hee and Kim Jae-gyu.

- Columnist Kwon Ki-sik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said, "Korea's politics is a politics of cause, and Japanese politics is a politics of loyalty." It is a statement that clearly shows the difference in the political culture between Korea and Japan.

 

I have been a university professor in all three countries, Korea, China and Japan. At the same time, he felt that Korea, China and Japan share the same Confucian culture, but have vastly different political cultures.

 

China's political culture is 'the politics of trust'. It means that political comrades come together in faith and achieve the cause of the world. It is a worldview that believes and causes the world to change. Liu Bei, Guan Yu, and Zhang Zhuo’s Dao Won determination in the book of Three Kingdoms Jiyeonui by Na Guanzhong (羅貫中) was the politics of godliness. The “Coastal Long March” of the Chinese Communist Party in the 1930s was also a revolution based on faith.

 

Japan's political culture is 'politics of loyalty'. In the past,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lord and the samurai was the center of politics, and such a tradition remains to this day, forming a 'factional politics' unique to Japanese politics. This is the reason why Japanese people are so drawn to 'Shin-gura', which tells the story of 47 samurai of the Ako Domain who took revenge on the unfair death of their lords in the Edo period and committed suicide.

 

On the other hand, Korean political culture is based on cause. This became even more conspicuous during the Joseon Dynasty, when Neo-Confucianism, the most dogmatic among Confucian sects, was worshiped. In the Joseon Dynasty, 'Baewon Chin-myeong' diplomacy and during the reign of King Hyeonjong of the Joseon Dynasty, the 'Yesong controversy' between men and Westerners over the funeral of King Injo's step-wister, Queen Jo, was a representative cause. It was politics.

 

Politics of cause is often in the relationship between loyalty and antinomy. It means that it is difficult to keep the cause if you set it up, and there are many times when you have to give up the cause if you want to keep it. The reason why there are so many betrayals in Korean politics is largely because of this political culture.

 

A representative case of the betrayal controversy in modern Korean politics is the relationship between Park Chung-hee and Kim Jae-gyu. The fate of the two men, who were like brothers and sisters in the military and hometown, ended in betrayal by pointing a gun. Kim Jae-gyu put forward a cause for democracy, but supporters of former President Park Chung-hee accuse him of being a traitor's self-excuse. The tragedy of her father's murder by an aide left a "trauma of betrayal" to former President Park Geun-hye. He believed in only one person, Choi Soon-sil, without trusting any politicians, but that belief eventually returned to the tragic betrayal of Gukjeong Nongdan.

 

The controversy over betrayal is particularly hot in this election. Former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 former Auditor General Choi Jae-hyung and former lawmaker Jang Seong-min, who joined the power of the people, are at the center of the betrayal debate. The appearance of the heads of constitutional institutions appointed by President Moon Jae-in turning their backs on their backs and pointing their swords after the mid-term resignation cannot escape the controversy of betrayal, no matter how good the cause is.

 

The case of former lawmaker Jang Sung-min is even more pitiful. With him, I brought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With the passion of a young man in his 30s, he created a state affairs office together and worked regardless of whether or not he was there, and he spent more time than his family. It is difficult to comprehend that the self-proclaimed 'Deficit of Kim Dae-jung' entered into a political group different from Kim Dae-jung's political philosophy. He now has to let go of the title of 'Kim Dae-jung's deficit'. The name of Kim Dae-jung, the leader of democracy, peace and reconciliation, should no longer be falsely used.

 

Elections are judgments. Ultimately, the people and voters have to come to the conclusion of the betrayal argument. Whether the choices of Yun Seok-yeol, Choi Jae-hyung, and Jang Seong-min are for the sake of the people, or whether they are betrayed by ugly political lust, there will be a severe judgment by the people.

 

*Writer/Kwon Ki-sik

President of Korea-China Urban Friendship Association. He served as a reporter for the Hankyoreh newspaper and the political director of the Blue House under the Kim Dae-jung government, then as the president of the Yeongnam Maeil Shimbun and as the chairman of the private group consultation for the 2018 Pyeongchang Winter Olympics. He was a professor at Hanyang University's Graduate School of International Studies, a visiting professor at Shizuoka Prefectural University invited by the Japanes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d a visiting scholar at Tsinghua University by the Chines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He is a chair professor at Seoul Media Graduate University and an advisory member of Kukkiwo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