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구, 발달장애인이 제작한 방역포스터로 장애인식 개선에 한발 더 다가가

제17회 지적발달장애인의 날 기념 발달장애인 인식개선 위한 노력 기울여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7/23 [16:39]

 

▲ 중화119안전센터 소방관들이 전달받은 포스터와 손소독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중랑구청) (C)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신내동 한 빵집에 부착된 포스터 모습(사진제공=중랑구청) (C)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신내동 한 빵집에 붙어 있는 포스터가 눈길을 끈다. ‘마스크를 잘 써주세요. 감사합니다’라는 문구와 함께 마스크를 쓴 사람이 손으로 삐뚤빼뚤 그려져 있다. 아이가 그린 것 같지만 사실은 성인 발달장애인의 그림이다.(사진 2번째)

 

중랑구(구청장 류경기) 발달장애인평생교육센터는 제17회 지적발달장애인의 날을 맞아 발달장애인이 지역사회에서 우리와 함께 살아가고 있는 이웃임을 알리고자 해당 포스터를 제작했다고 밝혔다.

 

발달장애인은 지적 장애인과 자폐성 장애인을 통틀어 이르는 말로, 6월 현재 중랑구에는 1,544명의 발달장애인이 살고 있다. 하지만 비장애인들에게 발달장애인은 멀고도 낯선 존재로 평소에는 ‘보이지 않는 존재’로 여겨진다. 센터는 이러한 사회의 편견을 허물고 지역주민들의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 포스터를 만들게 되었다.

 

센터에서 교육을 받고 있는 발달장애인들의 그림이 담긴 포스터와 손소독제는 인근 가게와 소방서 등 30여 곳에 전달되었다. 포스터를 자신의 가게에 부착한 한 주민은 “동네에 발달장애인과 발달장애인평생교육센터가 있는지 잘 몰랐는데 이번 기회를 통해 알게 되었어요. 그림이 참 좋네요”고 말했다.

 

더불어 센터는 발달장애인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한 유튜브 영상도 제작했다. 그들의 의사소통 방법과 이에 따른 비장애인의 올바른 지원방법, 흔히 사용하는 장애인 차별용어 등이 담겨 있다. 영상에는 교육생들이 직접 출연해 더욱 눈길을 끈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몸은 어른이지만 마음은 아이인 발달장애인에 대한 사회의 시선은 여전히 편견으로 가득한 상황”이라며, “장애인이 지역사회에서 함께 어울리며 생활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9년 중화동에 개관한 중랑구발달장애인평생교육센터는 만 18세 이상 성인 발달장애인 중 계속 교육을 받고자 하는 이들을 위해 사회적응훈련, 직업능력향상 프로그램 등을 제공하는 곳이다. 자립지원반, 디자인아트반, 레포츠문화반, 직업지원반 등 5개 교실을 운영하고 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Jungnang takes one step closer to improving awareness of the disabled with quarantine posters produced by people with developmental disabilities

Commemorating the 17th Day of the Intellectually and Developmentally Disabled

 

-Reporter In-Gyu Ha

(Jungnang = Break News, northeastern part of Gyeonggi) = A poster attached to a bakery in Sinnae-dong attracts attention. 'Please wear a mask. A person wearing a mask with the phrase 'Thank you' is drawn crookedly by hand. It looks like it was drawn by a child, but it is actually a picture of an adult with developmental disabilities.

 

The Lifelong Education Center for Developmental Disabilities (Jungnang-gu, Mayor Ryu Gyeonggi) announced that it had produced the poster to inform that people with developmental disabilities are neighbors living with us in the local community on the 17th Day of the Intellectual and Developmental Disabilities.

 

The term “developmental disability” is a collective term for people with intellectual disabilities and people with autism. As of June, 1,544 people with developmental disabilities live in Jungnang-gu. However, to non-disabled people, people with developmental disabilities are usually regarded as 'invisible beings' as distant and unfamiliar beings. The center created a poster to break down these prejudices and improve the awareness of local residents.

 

Posters with pictures of people with developmental disabilities receiving education at the center and hand sanitizer were delivered to about 30 nearby stores and fire stations. A resident who attached the poster to his shop said, "I didn't know that there were developmental disabilities and lifelong education centers in the neighborhood, but I found out through this opportunity. The painting is very good,” he said.

 

In addition, the center also produced a YouTube video to help people with developmental disabilities understand. It contains their communication methods, correct support methods for non-disabled people, and commonly used discriminatory terms for people with disabilities. In the video, the trainees appear in person, drawing more attention.

 

Ryu Gyeong-gi, Mayor of Jungnang-gu, said, “The society’s view of people with developmental disabilities who are adults in body but children in mind is still full of prejudice.” “I will do my best to create an environment where people with disabilities can live together in the local community. everything,” he said.

 

Meanwhile, the Jungnang-gu Lifelong Education Center for the Developmentally Disabled, which opened in Junghwa-dong in 2019, provides social adaptation training and vocational competency improvement programs for adults with developmental disabilities over the age of 18 who want to continue education. There are 5 classrooms, including a self-reliance support class, a design art class, a leisure sports culture class, and a vocational support class.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