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안내양TV, ‘김정구 회장’ 통큰 전략에 괴산대학찰옥수수 완판

노보림 기자 | 기사입력 2021/07/22 [10:07]

 


브레이크뉴스 노보림 기자= 충북 괴산군 대학 찰옥수수가 본격 출하기를 맞아 괴산군(이차영 군수)이 유튜브 채널 ‘국민 안내양 TV’를 통해 괴산 대학 찰옥수수를 홍보방송을 진행했다. 

 

김정구 재경 괴산 향우회장이 함께한 방송은 김 회장의 깨알 같은 괴산군 홍보와 통 큰 판매 전략으로 국민 안내양 TV의 새로운 콘텐츠 <오늘도 완판>이 성공리에 마무리됐다.

 

7월 9일 괴산 대학 찰옥수수 생산 농가 촬영에 이어 7월 10일 서울 노량진 수산시장 괴산 대학 찰옥수수 홍보와 함께 완판에 도전했는데 김정구 회장의 몸을 사리지 않는 판매방식으로 시작 20분 만에 목표 달성 성과를 이뤄냈다. 

 

김정구 회장은 “국민안내양TV가 충청북도 농.특산물 홍보에 안성맞춤이다. 국민의 전폭적인 신뢰를 받는 가수 김정연의 진행과 탤렌트 장정희씨, 홍보맨 최기정씨가 몸을 아끼지 않고 괴산대학 찰옥수수 홍보를 하는데 이렇게 좋은 프로그램이 있나 솔직히 놀랐다”며 “괴산 대학 찰옥수수뿐만 아니라 충북의 각 시 군 농산물이 이 프로그램을 통해 널리 홍보될 수 있도록 발 벗고 나서겠다”고 녹화 후 소감을 밝혔다. 

 

한편 김정구 회장은 충북도민회 중앙회와 재경 괴산 군민회 회장을 겸하고 있는 일꾼으로 부드러운 리더십으로 소리 없이 강한 사람으로 평가되고있다. 2019년 4월 9대 회장에 선출돼 충북 출향 인사들 모임인 '충북도민회 중앙회(이하 도민회)'를 이끌고 있으며, 취임 직후부터 충북도민회 ‘전국화’를 추진, 현재 전국 170만 충북 출신 출향인이 참여하는 향우회로 성장했다.

 

김정구 회장은 60대 이상의 서울 거주 출향인들이 주축이던 도민회 조직을 청장년까지 확대하고, 전국의 모든 출향인이 함께하는 향우회로 개편하면서 임원도 여성, 청장년층, 공직자 경제인 등을 대거 포함시켰다. 다양한 세대와 각 분야 전문인이 대거 참여하는 충북도민회 역량이 대폭 강화돼 김정구 회장은 민간 도지사로 불린다. 

 

김정구 회장은 코로나19가 종식되면 충북의 역량 강화와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충북 출신 출향인의 충북 관광지 매년 2회 이상 방문하기' 캠페인을 전개하고, 도민회와는 별도로 충북 관광지 방문 행사를 매월 1회씩 진행하겠다는 계획을 세워두고 있다. 또 충북 농업인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충북 농특산물 판매행사' 개최도 신중하게 모색 중이다. 

 

National Guidance TV, Goesan University Chal Corn sold out.Chairman Kim Jung-koo's big strategic eye

 

As Chaloksu, a university in Goesan-gun, North Chungcheong Province, launched a promotional broadcast of Chaloksu, a university in Goesan-gun, South Chungcheong Province, on the YouTube channel "National Information Yang TV." 

 

The broadcast with Kim Jung-gu, chairman of Goesan Hyangwoo, Jae-kyung, and Goesan has successfully completed the new content <Today's Sold Out> of Goesan TV with Chairman Kim's small promotion and big sales strategy.

 

Following the July 9 shooting of the farmhouse of Chal Corn production at Goesan University, the Seoul Noryangjin Fisheries Market attempted to sell Chal Corn at Goesan University on July 10, but achieved its goal 20 minutes after Chairman Kim Jung-koo started selling it. 

 

Chairman Kim Jung-koo said, "Kookmin In-Naeyang TV is a farmer in North Chungcheong Province.It is perfect for promoting specialty products. "I was honestly surprised that there is such a good program to promote Chal Corn at Goesan University, as well as Chal Corn at Goesan University," said singer Kim Jung-yeon, who is fully trusted by the public. 

 

Meanwhile, Chairman Kim Jung-koo is regarded as a soft-spoken person who is also the chairman of the Chungcheongbuk-do People's Association and the county council of Goesan County Council is considered to be a strong person with soft leadership. He was elected as the 9th president in April 2019 and led the "Chungbuk Citizens' Association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Residents' Association)," a group of people who are from North Chungcheong Province, and has been promoting the "nationalization" since his inauguration.

 

Chairman Kim Jung-koo expanded the organization of the provincial council, which was mainly led by those in their 60s or older, and reorganized it into a national retreat with all the people from across the country, including women, young people, and public officials. Chairman Kim Jung-gu is called a civilian governor as the capacity of the Chungbuk Provincial Council, which involves a large number of experts from various generations and various fields, has been greatly. 

 

Chairman Kim Jung-gu plans to launch a campaign to strengthen the capacity of North Chungcheong Province and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and to hold a visit to North Chungcheong Province once a month, apart from the provincial residents' association. In addition, it is carefully seeking to hold a "Chungbuk Agricultural Special Product Sales Event" that will help farmers in North Chungcheong Provinc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