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조선·자동차, 올 하반기 제조업 매출 개선에도 ‘먹구름’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7/19 [10:47]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주력 제조업의 올해 하반기 매출액과 수출액은 2020년·2019년보다 개선될 것으로 예상됨에도, 상반기 대비 기저효과가 줄고 업종별 편차도 클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우리나라 수출 주력업종별 협회 정책 담당 부서장들을 대상으로 ‘2021년 상반기 실적 및 하반기 전망 조사’를 실시하고, 9개 주력 제조업의 최근 2년간 경영실적 대비 하반기 전망을 제시했다.

 

조사 대상 제조업의 올해 하반기 매출액은 전체 평균 기준으로 2020년, 2019년 대비 모두 개선(각각 8.9%, 2.5% 증가)될 것으로 예상됐다.

 

그러나, ‘정유’, ‘조선’, ‘자동차’ 등 일부 업종의 매출액은 코로나19 발발 전인 2019년 하반기 수준에 미치지 못할 것으로 전망됐다.

 

‘정유’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해 항공유를 중심으로 주요 석유제품의 수요 회복 지연에 따른 역성장이 예상된다. ‘조선’의 경우 선박 신규 수주 실적이 매출에 반영되기까지 2~3년 내외의 시차가 발생하는 업종 특성상, 최근의 수주 증가가 곧바로 실적개선으로 이어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자동차’는 자동차용 반도체 수급 문제 지속과 내수 판매의 상대적인 부진이 우려된다.

 

반면, ‘반도체’와 ‘석유화학’은 2019년 대비 20% 이상의 매출 성장이 전망됐다. ‘반도체’는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수요 지속 및 가격 상승, 대형 데이터센터용 서버 반도체 수요 확대 등의 수혜가 예상된다. ‘석유화학’은 국제유가 급등에 따른 제품가격 상승효과, 전방산업의 수요 회복이 반영됐다.

 

또한, △바이오헬스(코로나19 진단키트 등 수요 지속) △가전(코로나19로 인한 ‘집콕’ 소비 증가에 따른 프리미엄 제품군 판매 확대) △섬유(마스크 등 방역용품 수요 지속) 등도 2019년 하반기 대비 소폭의 실적개선이 예상됐다.

 

아울러 9개 주력 제조업의 올해 상반기 전체 평균 매출액은 2020년 대비 14.4%, 2019년 대비 6.0% 증가했으며, 수출액은 각각 32.7%, 14.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반기 매출액의 경우 2020년 대비 8.9%, 2019년 대비 2.5%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으며, 수출액은 각각 20.0%, 12.3% 증가로 예상됐다.

 

단, 주력 제조업의 하반기 실적 증가율은 상반기보다 낮을 것으로 전망됐다. 글로벌 수요 확대에도 불구하고, 기저효과 감소 및 델타 변이 등 코로나19의 국지적 확산에 따른 교역 부진으로 성장세가 둔화할 것으로 예측됐다. 내수 위축으로 인해, 매출액 예상 증가율은 수출액 증가율과 비교할 때 상대적으로 낮을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주력 제조업의 위험요인으로는 ‘원자재 리스크(국제유가, 원재료 수급 등)’가 가장 큰 것(33.4%)으로 조사됐다. 이어 △정책 리스크(18.5%) △노동 리스크(11.1%) △물류·운송 리스크(11.1%) 등으로 조사됐으며, 기타의견으로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NDC) 상향’이 제기됐다.

 

한편, 우리나라 기업 전반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책과제로는 △기업 투자활동에 대한 세제지원 확대(37.1%) △기업 규제 완화(22.2%) △노동유연성 확대 및 임금 안정화(11.1%)를 지목했다.

 

이 밖에도 ‘원자재 수급 안정화 지원’, ‘온실가스 감축 및 환경규제의 합리적 수준 설정’도 필요하다는 기타의견도 있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Oil refining, shipbuilding and automobiles, ‘dark clouds’ despite improvement in manufacturing sales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Reporter Moon Hong-cheol

 

Although sales and exports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are expected to improve compared to those in 2020 and 2019, the base effect will decrease compared to the first half, and there will be large variations by industry.


The Federation of Korean Industries conducted a ‘study on the results of the first half of 2021 and the forecast for the second half of 2021’ for the heads of departments in charge of policy departments for each major export industry in Korea, and presented the forecast for the second half of the year compared to the business performance of nine major manufacturing industries for the past two years.


Sales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of the manufacturing industries surveyed are expected to improve (8.9% and 2.5% increase, respectively) compared to 2020 and 2019 on an overall average basis.


However, the sales of some industries such as 'oil refining', 'shipbuilding' and 'automobile' are expected to fall short of the level in the second half of 2019, before the outbreak of Corona 19.


Refining oil is expected to experience negative growth due to delayed recovery of demand for major petroleum products, mainly jet fuel, due to the prolonged COVID-19 outbreak. In the case of 'shipbuilding', the recent increase in orders is not expected to lead to earnings improvement immediately due to the nature of the industry, where there is a time lag of about 2-3 years before new orders for ships are reflected in sales. In addition, there are concerns about the continued problem of supply and demand for automotive semiconductors and the relative sluggishness of domestic sales.


On the other hand, 'Semiconductor' and 'Petrochemical' are expected to grow by more than 20% compared to 2019. 'Semiconductor' is expected to benefit from continued non-face-to-face demand due to COVID-19, rising prices, and increasing demand for server semiconductors for large data centers. ‘Petrochemicals’ reflected the effect of rising product prices due to the surge in international oil prices and the recovery of demand from downstream industries.


In addition, △biohealth (continuous demand for COVID-19 diagnostic kits, etc.) △home appliances (expansion of sales of premium products due to increased consumption of 'Zipcock' due to COVID-19) △textiles (continued demand for quarantine products such as masks) decreased slightly compared to the second half of 2019 Performance improvement was expected.


In addition, the overall average sales of the nine major manufacturing industries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increased by 14.4% compared to 2020 and 6.0% from 2019, and exports increased by 32.7% and 14.3%, respectively.


Sales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are expected to increase by 8.9% compared to 2020 and 2.5% compared to 2019, while exports are expected to increase by 20.0% and 12.3%, respectively.


However, the growth rate of earnings in the second half of the main manufacturing sector is expected to be lower than in the first half. Despite the increase in global demand, the growth rate is expected to slow due to sluggish trade due to the local spread of Corona 19, such as a decrease in the base effect and a delta mutation. Due to the contraction of domestic demand, the expected growth rate of sales is expected to be relatively low compared to the growth rate of exports.


As a risk factor in the recent major manufacturing industry, ‘raw material risk (international oil price, raw material supply and demand, etc.)’ was found to be the largest (33.4%). Then, △policy risk (18.5%) △labor risk (11.1%) △logistics/transportation risk (11.1%) were surveyed, and as another opinion, ‘the 2030 national greenhouse gas reduction target (NDC) was raised’ was raised as another opinion.


Meanwhile, as policy tasks for strengthening the competitiveness of Korean companies as a whole, they pointed to △Expanding tax support for corporate investment activities (37.1%), △Easing corporate regulations (22.2%), △Expanding labor flexibility and stabilizing wages (11.1%).


In addition, there were other opinions that ‘support for stabilizing the supply and demand of raw materials’ and ‘setting a reasonable level of greenhouse gas reduction and environmental regulations’ are necessary.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