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평생 친구

문일석 시인 | 기사입력 2021/07/19 [08:57]

▲ 문일석     ©브레이크뉴스

 

평생 친구가 몇 명이나 될까나?

시인에겐 초중고를 함께 다닌 친구가 한 명 있다네.

 

평생 동안 친구가 많을 줄을 알았는데

요즘 따라 평생 한 명의 친구라는 말이

마음에 와 닿는다네.

 

한 명의 친구라면

그동안 무척 고독했다는 말인데

한 명이라도 있으니 맘이 놓이긴 하지.

 

이쯤 되어서는

외로워, 외롭다고...

 

소나기가 겁나게 쏟아지는

한 여름 밤, 깜깜한 밤에

평생 친구에게 전화라도 걸어봐야겠네

“친구 오늘도 잘 살았지...”

 

어디에도 쓸모없는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며

전화통화를 하며

어두운 밤중이 무섭지 않도록

친구가 한명이라도 있어서 좋네.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한국문인협회 회원(시 분과), 서울시인협회 이사.

 

lifelong friend

- Poet Il-suk Moon

 

How many friends will you have in your lifetime?

The poet has a friend who went to elementary and middle school with him.

 

I thought I would have many friends for the rest of my life

Nowadays, it is said that a friend is a lifelong friend.

it touches my hea

 

if one friend

I mean, I've been very lonely all this time.

There's only one person, so I'm not relieved.

 

By this time

Lonely, lonely...

 

it's raining terribly

Midsummer night, on a dark night

I guess I'll have to call my friend for the rest of my life

“My friend, I had a good day today…”

 

Talking about things that are useless anywhere

making a phone call

So that the dark night is not afraid

It's nice to have at least one friend. moonilsuk@naver.com

 

*Writer/Il-Suk Moon.

poet. Member of Korea Writers Association (city division), Director of Seoul Association of Writer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