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식당으로 오세요’ 송지효, 마녀 희라 캐릭터 그 자체..제대로 빛난 열연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7/17 [16:25]

▲ 티빙 ‘마녀식당으로 오세요’ 송지효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배우 송지효의 묘한 매력을 지닌 마녀 캐릭터 열연이 제대로 빛을 발했다.

 

송지효는 지난 16일 오후 4시 첫 공개된 티빙(TVING) 오리지널 <마녀식당으로 오세요>(극본 이영숙, 연출 소재현, 이수현)에서 사람의 소원을 이뤄주는 음식을 파는 마녀식당의 오너이자, 신비로운 정체의 마녀 ‘조희라’ 역으로 시청자와 만났다.

 

송지효는 1회 첫 등장부터 모두의 시선을 사로잡기 충분했다. 그녀는 음산한 분위기의 식당을 배경으로 소원이 간절한 이규형에게 자신이 만든 요리를 건넸다. 송지효는 이규형을 향해 눈빛이 마음에 든다고 짧지만 차갑게 말을 건네는 모습과 오묘한 눈동자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이때 스쳐지나가는 포즈와 행동만으로도 희라의 서사를 조금씩 표현했다.

 

특히 위기에 처한 남지현(정진 역)의 식당으로 찾아간 송지효는 자신을 마녀라고 소개하며, 가게 인수 뜻을 내비쳤다. 자신을 믿지 못하는 남지현에게 보이지만, 보이지 않는 실체의 마법을 보여줬다. 말투부터 모든 것이 마녀 희라 그 자체였다.

 

송지효가 표현한 마녀 희라는 선악대립을 연상케 하는 뻔한 마녀는 아니었으며, 아름답지만 좀 더 도회적이며 목적이 뚜렷한 느낌의 마녀로 모두에게 강한 인상을 남겼다.

 

이처럼 한 회에서만 화려한 의상, 레드 립 컬러와 아이메이크업은 물론, 예측할 수 없는 캐릭터 무드를 보여주며 시청자에 궁금증과 화려한 볼거리를 선사했다. 송지효의 긍정의 에너지와 친근한 모습을 벗고 미스테리한 무드의 캐릭터를 표현하며 연기변신에 성공했다.

 

한편, 송지효가 마녀로 활약할 <마녀식당으로 오세요>는 대가가 담긴 소원을 파는 마녀식당에서 마녀와 동업자 남지현, 알바 채종협(이길용 역)이 사연 가득한 손님들과 만들어가는 소울 충전 잔혹 판타지 드라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Actress Song Ji-hyo's passionate performance as a witch character with a strange charm lit up properly.

 

Song Ji-hyo is the owner of a witch restaurant that sells food that grants people's wishes in the TVING original <Come to the Witch's Restaurant>, which was first released at 4 pm on the 16th, and is a mysterious identity. I met the viewers as the witch 'Jo Hee-ra' in the drama.

 

Song Ji-hyo was enough to catch everyone's attention from her first appearance in episode 1. In the background of a restaurant with a gloomy atmosphere, she handed the dish she made to Lee Kyu-hyung, who was desperate for a wish. Song Ji-hyo left a strong impression on Lee Kyu-hyung with her mysterious eyes and her short but cold words that she liked. At this time, she expressed Hee-ra's narrative little by little with her passing poses and actions.

 

Song Ji-hyo, who visits Nam Ji-hyeon (Jung-jin)'s restaurant in particular, who is in trouble, introduces herself as a witch and expresses her will to take over her shop. She does not believe in herself, and she is seen by Nam Ji-hyun, but she shows the magic of an invisible entity. From the way she spoke, everything was the witch Heera itself.

 

The witch Hee-ra expressed by Song Ji-hyo was not an obvious witch reminiscent of the confrontation between good and evil, but she left a strong impression on everyone as a beautiful but more urban and purposeful witch.

 

In this way, only in one episode, colorful costumes, red lip color and eye makeup, as well as unpredictable character moods were shown, giving viewers curiosity and splendid sights. She succeeded in transforming her acting by taking off Song Ji-hyo's positive energy and her friendly appearance to express her mysterious moody character.

 

On the other hand, <Come to the Witch's Restaurant>, in which Song Ji-hyo will play an active role as a witch, is a soul-charging brutal fantasy drama created by a witch and her business partners Nam Ji-hyeon and part-timer Chae Jong-hyeop (Lee Gil-yong) with story-filled guests at a witch's restaurant selling wishes with a price. All.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