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3’, 김소연 악행 질주 시작..5회 순간 최고 시청률 19.1%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7/03 [12:37]

▲ SBS ‘펜트하우스3’ 5회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SBS 금요드라마 ‘펜트하우스3’ 김소연이 유진을 절벽으로 떨어뜨린 충격적인 반전 엔딩이 담기면서 극강의 소름을 유발했다.

 

지난 2일 밤 10시 방송된 SBS 금요드라마 ‘펜트하우스3’(극본 김순옥/연출 주동민/제작 초록뱀미디어) 5회는 닐슨코리아 기준, 수도권 시청률 17.4%, 전국 시청률 16.5%, 순간 최고 시청률은 19.1%까지 치솟으면서 5주 연속으로 금요일 전 채널, 전 프로그램과 주간 전체 미니시리즈 수도권 평균 시청률 1위 질주를 이어갔다.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지표인 2049 시청률에서도 6.9%를 달성, 역시 지난 한 주간 방송된 모든 미니리시즈 중 1위를 차지하며 여실히 뜨거운 반응을 입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오윤희(유진)의 시체를 찾아낸 주단태(엄기준)가 유전자 검사지와 로건리(박은석)의 금고 열쇠를 손에 쥔 가운데, 오윤희를 절벽 아래로 떨어뜨린 범인이 천서진(김소연)으로 밝혀지는 엔딩이 펼쳐져 거대한 충격을 불러일으켰다.

 

유동필(박호산)은 헤라팰리스 분수대에서 오윤희의 시체를 발견하기 10시간 전, 조비서(김동규)의 배신으로 주단태의 별장에 납치됐다. 이후 아빠 주단태의 부름을 받고 별장에 온 주석경(한지현) 역시 가정부가 준 주스를 마시고 눈을 감았던 터. 

 

밖에서는 하은별(최예빈)을 데리고 주단태의 별장에 온 진분홍(안연홍)이 도리어 납치되는 순간, 오윤희가 하은별이 탄 차를 끌고 도망쳤고, 이를 쫓아간 주단태에 의해 막다른 절벽 끝으로 내몰렸다. 오윤희는 하은별을 살리기 위해 차를 온몸으로 막았고, 주단태는 자동차 액셀에 돌덩이를 올려놓은 채 오윤희 가방에 있던 유전자 검사지를 들고 사라졌다. 

 

이후 현장 근처에 도착한 심수련(이지아)이 경찰과 대화를 나누는 사이, 다급한 마음에 심수련의 차를 몰고 간 천서진(김소연)은 마침내 절벽에서 하은별을 발견했다. 뒤늦게 온 심수련은 오윤희가 보이지 않자 천서진에게 따져 물었지만, 천서진은 현장에 왔을 때 오윤희가 없었다는 말만 되풀이했다.

 

이때 오윤희가 유전자 검사지 봉투에 배달 전단지를 넣어 놓은 것을 발견한 주단태는 결국 찾아낸 오윤희 시체 주머니에서 심수련-주석경 유전자 검사지와 로건리의 금고 열쇠를 발견한 뒤 섬뜩한 웃음을 지어 보였다. 

 

이후 주단태의 별장에서 정신을 차린 유동필이 분수대 시체를 찾기 위해 다시 헤라팰리스로 오면서 주단태가 미리 숨겨놓은 오윤희의 시체를 발견했던 것. 

 

유동필이 김미숙의 시체에 있는 핸드폰을 찾으려고 했던 사실을 알아챈 주단태는 오윤희의 죽음부터 주석경의 납치까지 모든 사건의 증거로 유동필을 범인으로 몰았고, 결국 무릎을 꿇은 유동필은 주단태의 감시 하에 오윤희의 시체를 절벽 현장에 유기했다.

 

다음날 현장 수색을 간절하게 기다리고 있던 심수련이 절벽 호수에서 차를 발견한 사이, 주단태는 진분홍(안연홍)을 협박해 오윤희가 하은별을 납치해 죽이려 했다는 거짓말로 기자회견을 열게 했다. 

 

그 후 유동필이 유기했던 오윤희의 시신까지 발견되면서 모두가 충격에 빠진 상황. 하지만 순간 천서진이 오윤희의 청아아트센터 지분을 챙겼다는 사실이 밝혀진데 이어, 천서진이 청아아트센터 완공기념공연 리허설에서 부르는 노래가 클라이맥스에 달한 찰나, 절벽 현장에서의 회상이 그려졌다.

 

오윤희가 차를 온몸으로 막고 있던 현장에 도착한 천서진이 조금만 버티라고 눈물을 보이며 하은별을 꺼낸 후, 갑자기 서늘한 눈빛으로 돌변한 채 오윤희에게 복수를 당했던 지난날의 아픈 기억들을 떠올린 것. 

 

이어 천서진은 “오윤희 우리 악연도 이렇게 끝이 나네. 잘 가”라며 오윤희가 막고 있던 차를 그대로 밀어버렸고 떨어진 오윤희와 차를 바라보며 “애썼어. 평생 나랑 싸우느라. 하지만 결국 내가 이겼어 오윤희”라며 악마의 미소를 드리웠다.

 

공연 리허설을 마무리한 천서진이 “이제야 모든 게 제자리를 찾았어. 천서진. 완벽한 네 세상이 온 걸 환영해”라고 끓어오르는 벅찬 감격을 터트리는 전율의 엔딩이 펼쳐지면서 긴장감을 최고조로 치솟게 했다.

 

그런가 하면 이날 심수련을 찾아온 백준기(온주완)는 심수련 몰래 방으로 들어가 로건리의 10조를 찾는 심상치 않은 모습을 보였고, 그동안 보석금 거래로 누군가의 지시를 받았던 하윤철은 주단태의 사람이 되라는 첫 번째 지시에 이어 두 번째 지시를 수행하기 위해 의문의 장소로 향하면서 미스터리함을 자아냈다.

 

한편, SBS 금요드라마 ‘펜트하우스3’는 매주 금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SBS Friday drama 'Penthouse 3' contains a shocking reversal ending in which Kim So-yeon dropped Eugene onto a cliff, causing extreme goosebumps.

 

The 5th episode of the SBS Friday drama 'Penthouse 3' (played by Kim Soon-ok/directed by Joo Dong-min/produced by Green Snake Media), which was broadcasted at 10 pm on the 2nd, was based on Nielsen Korea, with an audience rating of 17.4% in the metropolitan area, 16.5% nationwide, and the highest rating at the moment. As it soared to 19.1%, it continued to dominate the average viewership ratings of all channels, all programs and weekly mini-series in the metropolitan area on Friday for the fifth week in a row.

 

It also achieved 6.9% in 2049 viewership ratings, a major indicator of advertising officials, and also proved a hot reaction by taking the first place among all mini series aired in the past week.

 

On this day's broadcast, Joo Dan-tae (Um Ki-joon), who found the body of Oh Yoon-hee (Eujin), was found to be Cheon Seo-jin (Kim So-yeon) as the culprit who dropped Oh Yoon-hee down a cliff while holding a genetic test strip and Logan-ri (Park Eun-seok)'s safe key The losing ending unfolded, causing a huge shock.

 

Yoo Dong-pil (Park Ho-san) was kidnapped at Joo Dan-tae's villa 10 hours before the discovery of Oh Yoon-hee's body in the fountain at Hera Palace after being betrayed by Jo (Kim Dong-gyu). Joo-kyung (Han Ji-hyun), who came to the villa after being called by his father, Joo Dan-tae, also drank the juice the housekeeper gave her and closed her eyes.

 

Outside, Jin Bun-hong (Ahn Yeon-hong), who came to Joo Dan-tae's villa with Ha Eun-byeol (Choi Ye-bin), was kidnapped. Yoon-hee Oh blocked her car with her whole body to save Ha Eun-byul, and Joo Dan-tae disappeared with a stone on the accelerator of her car, carrying a genetic test strip in Oh Yun-hee's bag.

 

Afterwards, Shim Soo-ryun (Lee Ji-ah), who arrived near the scene, had a conversation with the police, and Cheon Seo-jin (Kim So-yeon), who drove Shim Soo-ryun's car with her urgent heart, finally found Ha Eun-byul on the cliff. Shim Soo-ryun, who came late, did not see Yoon-hee, so she asked Seo-jin Cheon, but when Seo-jin Cheon came to the scene, she repeated only that Yoon-hee Oh was not there.

 

At this time, Joo Dan-tae found Oh Yoon-hee putting a delivery leaflet in the genetic test strip envelope, and eventually found the Shim Su-ryun-Joo Seok-kyung genetic test strip and Logan Lee's safe key in the pocket of Oh Yoon-hee's body, and smiled eeriely.

 

After that, Yoo Dong-pil, who woke up at Joo Dan-tae's villa, came back to Hera Palace to find the body of the fountain, and found the body of Oh Yoon-hee that Joo Dan-tae had hidden in advance.

 

Upon realizing that Yoo Dong-pil was trying to find the cell phone in Kim Mi-sook's body, Joo Dan-tae drove Yoo Dong-pil as the culprit as evidence of everything from the death of Oh Yoon-hee to the kidnapping of Joo-kyung. was abandoned on the cliff scene.

 

The next day, while Shim Soo-ryun, who was eagerly waiting for the site search, found a car in the cliff lake, Joo Dan-tae threatened Jin Bun-hong (Ahn Yeon-hong) to hold a press conference with a lie that Oh Yoon-hee had kidnapped Ha Eun-byeol and tried to kill him.

 

After that, the body of Yoon-hee Oh, who had been abandoned by Yoo Dong-pil, was also found, and everyone was in shock. However, in an instant, it was revealed that Seo-jin Cheon took the shares of Yun-hee Oh's Cheong-A Art Center, and just as the song that Seo-Jin Cheon sang at the rehearsal for the performance commemorating the completion of the Cheong-A Art Center reached the climax, a recollection at the cliff site was drawn.

 

Cheon Seo-jin, who arrived at the scene where Oh Yoon-hee was blocking her car with her whole body, tears up telling her to hold on for a while and brings out her Ha-eun star, then suddenly changes into a cool look and recalls the painful memories of her past when she was avenged by Oh Yoon-hee. uploaded.

 

Seo-jin Cheon continued, "Oh Yoon-hee, our bad relationship ends like this. Goodbye,” she said, pushing her car that Yoon-hee Oh was blocking, and looking at Yoon-hee Oh and her car, “I tried. Fighting with me all my life. But in the end, I won, Oh Yoon-hee,” she said with a devilish smile on her face.

 

After finishing the rehearsal for the performance, Seojin Cheon said, “Now everything has found its place. Seojin Cheon. Welcome to your perfect world."

 

On the other hand, Baek Joon-ki (On Joo-wan), who visited Shim Soo-ryun on that day, showed an unusual appearance by sneaking into Shim Soo-ryun's room and looking for Logan Lee's 10th set, and Ha Yoon-cheol, who had been instructed by someone for a bail transaction, was the first person to become Joo Dan-tae's person. Following the instruction, he headed to a mysterious place to carry out the second instruction, creating a mystery.

 

On the other hand, SBS Friday drama 'Penthouse 3' is broadcast every Friday at 10 PM.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