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명품 ‘양산수박’ 출하 본격화

양산면 일원에서 생산된 최고 품질의 수박

임창용 기자 | 기사입력 2021/06/18 [21:26]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과일의 고장 충북 영동군의 청정자연이 깃든 수박 출하가 한창이다.

 

18일 군에 따르면 충북 영동군 양산면 일원 수박시설하우스 단지에서 최고 당도를 자랑하는‘영동 양산수박’이 본격 출하돼 전국 소비자들을 찾고 있다.

 

이 영동 양산수박은 여름과 함께 찾아오는 영동군의 대표 과일이다.

 

금강의 맑은 물과 유기질이 풍부한 토양에서 자라 당도가 높고 질감 면에서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으며 인지도가 차츰 높아지고 있다.

 

높은 당도와 달콤한 향이 일품이다.

 

지난해 기록적인 장마와 용담댐 방류로 재배지에 침수 피해가 있었지만, 농가 정성과 군의 지원, 천연 자연의 혜택까지 더해져 여전히 고품질의 수박을 수확하고 있다.

 

87개 농가로 구성된 영동군수박연구회(회장 박기용)는 55㏊의 시설하우스에서 3월 초순 수박을 파종해 6월 초순부터 7월 중순까지 고품질의 수박을 수확한다.

 

최근 풍부한 일조량 덕분에 당도가 11브릭스가 넘고 과육이 부드러운 고품질 수박이 생산되고 있다.

 

경기도 구리, 수원, 인천 등 전국 방방곡곡으로 출하하고 있다.

 

코로나19 등 여러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여건에서도 현재 도매시장에서 1kg당 2,000원 선에 거래되며 이름값을 톡톡히 하고 있다.

 

영동군 수박연구회에서는 올해 3,000여톤을 수확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영동의 이 고품질 수박은 지역 농가들의 정성과 땀, 영동군의 든든히 지원이 만든 값진 결실이다.

 

작목반원들은 자체 교육과 기술정보의 상호교환을 통해 맛과 품질을 업그레이드 시켰으며, 연작으로 인한 피해를 줄이기 위해, 마을 수박농가들은 미생물과 볏짚을 잘라 땅에 뿌려 지력을 높이는 등 자구책을 적극 펼치고 있다.

 

여기에 ‘토양.농업용수 환경개선 시범사업’,‘킬레이트제 활용 보급사업’ 등 토양에 맞는 시비처방과 염류개량제 등의 군의 든든한 지원이 연작장해 경감에 많은 도움을 줬다.

 

수박 수확 후에도 주기적인 토양검점과 미생물 공급을 지속 지원하고 있다.

 

여기에 청정자연의 적절한 기후환경까지 더해져 명품 수박이 탄생하고 있다.

 

박기용 회장은 “코로나19 등 여러모로 농촌에 어려움이 닥쳤지만 회원들과 힘을 모은 덕에 영동수박이 품질을 인정받으며 과일의 고장 영동을 알리고 있어 큰 자부심을 느낀다”라며, “건강에 대한 관심이 어느 때보다 높아진 지금, 더위에 지친 소비자들을 위한 건강먹거리 생산에 노력하겠다.”고 했다.

 

한편, 수박 주산지로 유명한 양산면 송호리 일대는 사질토양으로 물 빠짐이 좋아 수박과 당근의 재배 적지로, 수박 수확 후 당근을 파종해 연 2기작으로 농사를 지을 예정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Yeongdong-gun begins shipment of luxury ‘Yangsan Watermelon’

The highest quality watermelon produced in Yangsan-myeon

-im changyong reporter

 

Watermelon shipments in Yeongdong-gun, Chungcheongbuk-do, the home of fruit, are in full swing.

 

According to the county on the 18th, ‘Yeongdong Yangsan Watermelon’, which boasts the highest sugar content, was shipped in earnest from the watermelon facility house complex in Yangsan-myeon, Yeongdong-gun, Chungcheongbuk-do, and is looking for consumers across the country.

 

This Yeongdong Yangsan watermelon is the representative fruit of Yeongdong-gun that comes with summer.

 

It grows in the clear waters of the Geumgang River and the soil rich in organic matter, and it is highly recognized for its high sugar content and excellent texture.

 

It has a high sugar content and a sweet scent.

 

Last year, there was flood damage to the cultivated land due to the record-breaking rainy season and the discharge of Yongdam Dam, but with the sincerity of farmers, the support of the military, and the benefits of nature, high-quality watermelons are still being harvested.

 

The Yeongdong-gun Watermelon Research Group (Chairman Ki-yong Park), composed of 87 farms, sows watermelons in early March in a 55 hectare facility house and harvests high-quality watermelons from early June to mid-July.

 

Recently, thanks to abundant sunlight, high-quality watermelons with a sugar content of over 11 brix and soft flesh are being produced.

 

It is shipped to all over the country, including Guri, Suwon, and Incheon in Gyeonggi-do.

 

Even under difficult conditions internally and externally such as Corona 19, it is currently trading at 2,000 won per kg in the wholesale market, making its name worthwhile.

 

The Yeongdong-gun Watermelon Research Group expects to harvest 3,000 tons this year.

 

This high-quality watermelon in Yeongdong is a valuable fruit of the sincerity and sweat of local farmers and the strong support of Yeongdong-gun.

 

Cropping class members upgraded the taste and quality through self-education and exchange of technical information, and to reduce damage caused by continuous cropping, village watermelon farmers are actively implementing self-rescue measures such as cutting microorganisms and rice straw and sprinkling them on the ground to increase their intelligence. .

 

In addition, the military's strong support such as fertilization prescription suitable for the soil, such as the 'soil and agricultural water environment improvement pilot project' and the 'chelating agent supply project', and the strong support from the military, such as a salt improver, helped a lot in alleviating the continuous crop failure.

 

After the watermelon harvest, we continue to support periodic soil inspection and microbial supply.

 

In addition to the clean natural environment, the perfect climatic environment is creating a luxury watermelon.

 

Chairman Park Ki-yong said, “Although there are many difficulties in rural areas such as COVID-19, we are very proud that Yeongdong watermelon has been recognized for its quality and is known for its fruit in Yeongdong. Now higher than ever, we will work hard to produce healthy food for consumers who are tired of the heat.”

 

On the other hand, Songhori, Yangsan-myeon, famous for producing watermelons, is a sandy soil with good drainage, so it is a good place to grow watermelons and carrots.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