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민간부채 증가폭 국제적 우려 수준..가계부채 상환능력 대폭 악화

한경연, 가계부채(103.8%)·기업부채(111.1%) 모두 GDP 상회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6/10 [13:58]

  © 한국경제연구원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한국의 민간부채가 다른 나라에 비해 빠른 속도로 상승하면서, 가계와 기업부채는 이미 GDP를 상회하고, 가계부채는 소득보다 더 빨리 늘어나 상환능력마저 크게 취약해졌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국경제연구원이 BIS(국제결제은행), OECD 등의 통계를 활용해 2016년 말부터 2020년 말까지의 최근 5개년 우리나라 민간부채 추이를 분석한 결과, 가계부채의 GDP비중은 87.3%에서 103.8%로 불과 5개년 만에 16.5%p 증가했다.

 

동일 기간 중 가계부채의 GDP비중 증가폭이 세계평균(43개국) 11.2%p, G5(미국, 일본, 영국, 프랑스, 독일) 6.4%p 이었음을 감안할 때 빠른 속도다.

 

우리나라의 기업부채 증가 속도 역시 G5 국가 보다 빨랐다. 한국기업 부채의 GDP비중은 2016년 말 94.4%에서 2020년 말 111.1%로 16.7%p 증가했다. 동일 기간 중 세계평균(43개국)은 18.0%p, G5는 14.9%p 늘어났다.
 
한경연은 소득을 통해 부채수준을 평가하는 대표 지표인 DTI(소득 대비 상환해야 할 부채 규모)와 DSR(소득 대비 부담하는 원리금 비율)을 G5와 비교했을때, 우리나라 가계부채는 가계소득보다 더욱 빠르게 늘어나 상환능력이 급속히 취약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2015년에서 2019년 사이 우리나라 가계 DTI는 28.3%p나 증가하면서 증가 폭이 G5(1.4%p↑)의 20배에 달했다. 가계 DSR 역시 같은 기간 우리나라는 평균 1.6%p 증가했지만, G5는 0.2%p 감소했다.

 

기업의 경우 2020년 말 현재 한국의 DSR 비율은 39.7%로 G5의 42.7%보다 낮았다. 최근 5개년(2016년~2020년) DSR 증가폭 역시, 한국 3.7%p, G5 6.6%p로 한국기업의 부채상환 능력이 상대적으로 양호했다.

 

한경연은 우리나라 민간부문의 금리 방어력이 취약한 상황이므로 미국보다 선제적인 긴축 통화정책은 지양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우리나라 가계는 부동산에 편중된 자산 포트폴리오(비금융자산 비중 63.0%, 2019년)를 가지고 있어 유동성 위기에 취약하고, 적자 가구가 많아 금리 인상 시 저소득층이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기업들의 DSR비율이 낮아 금리 방어력이 양호한 편이기는 하나, 한계기업 비중이 높아 금리 인상 시 영세기업들의 타격이 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추광호 한경여연 경제정책실장은 “최근 5개년(2016~2020년) 우리나라 민간부채 증가 폭은 33.2%p로 과거 미국의 금융위기 직전 5개년(2003~2007년) 증가 폭인 21.8%p를 상회할 만큼 그 속도가 매우 가파르다”며 “양질의 일자리 확충 등으로 소득을 부채보다 빠르게 증진시켜 민간부채 비율 완화를 도모해야 한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Korea's private debt increase is at the level of international concern.. Household debt repayment capacity has deteriorated significantly
-Reporter Moon Hong-cheol

 

As Korea's private debt is rising at a faster rate than other countries, it has been argued that household and corporate debt has already exceeded GDP, and household debt has grown faster than income, making its repayment ability significantly weaker.


The Korea Economic Research Institute analyzed the trend of private debt in Korea for the past five years from the end of 2016 to the end of 2020 using statistics such as the Bank for International Settlements (BIS) and the OECD. As a result, it increased by 16.5 percentage points in just five years.


Considering that the increase in the share of household debt in GDP during the same period was 11.2%p on the global average (43 countries) and 6.4%p on the G5 (USA, Japan, UK, France, Germany), this is a fast pace.


Korea's corporate debt growth rate was also faster than that of the G5 countries. The share of Korean corporate debt in GDP increased by 16.7%p from 94.4% at the end of 2016 to 111.1% at the end of 2020. During the same period, the global average (43 countries) increased by 18.0%p and the G5 increased by 14.9%p.
 
When the Korea Economic Research Institute compares DTI (the size of debt to be repaid as a percentage of income) and DSR (the ratio of principal and interest to income), which are representative indicators that evaluate the level of debt based on income, with the G5, Korea's household debt has grown faster than household income and is repaid. The ability is rapidly deteriorating, he explained.


Between 2015 and 2019, Korea's household DTI increased by 28.3%p, 20 times that of the G5 (1.4%p↑). Household DSR also increased by 1.6%p on average in Korea during the same period, but decreased by 0.2%p in G5.


In the case of companies, as of the end of 2020, Korea's DSR rate was 39.7%, lower than that of G5's 42.7%. In the last five years (2016-2020), the increase in DSR was also 3.7%p in Korea and 6.6%p in G5, indicating that Korean companies' debt repayment ability was relatively good.


The Korea Economic Daily emphasized the need to refrain from preemptive tightening monetary policy than the US, as the private sector's ability to defend against interest rates is weak.


In particular, he pointed out that Korean households are vulnerable to liquidity crises because they have an asset portfolio focused on real estate (63.0% of non-financial assets in 2019), and low-income households may experience difficulties when interest rates are raised due to the large number of households in deficit.


In addition, he explained that although companies have a good defense against interest rates due to their low DSR ratio, the proportion of marginal companies is high, so that small businesses can take a big hit if they raise interest rates.


Choo Gwang-ho, head of economic policy at the Hankyung Women’s Federation, said, “The increase in Korea’s private debt has increased by 33.2 percentage points in the past five years (2016-2020), exceeding the 21.8 percentage point increase in the five years before the US financial crisis (2003-2007). “The pace is very steep,” he said. “It is necessary to increase income faster than debt through the expansion of high-quality jobs, etc., and to ease the private debt rati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