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 외교군사(2+2) 경합에 정상회담 뒷전

김종찬 정치경제기자 | 기사입력 2021/04/05 [15:24]

▲  동북아시아에 미중 대립이 커지며 외교+군사 회담 경쟁장이 됐다.   

 

한국은 중국과 3일 안보대화 재개를 합의했고, 일본은 인도네시아에 이어 독일과 군사 교류를 개시하며 유럽연합의 동북아 진입로가 터졌다.

 

한중 2+2대화는 201312월과 20151월 개최이후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태로 중단됐고 이번 한중 외교장관이 미국의 2+2 동북아 순방 직후 5년 만에 부활시켰다.

 

일본은 지난달 30일 인도네시아와 2+2회담을 도쿄에서 개최해 프라보워 수비안토 국방장관이 레트노 마르수디 인도네시아 외무장관과 함께 일본과 외교·국방장관 회의를 갖고 스가 총리를 예방했다.

 

일본은 이어 독일과 오는 16일 외교·국방 장관의 '2+2 회담'을 연다고 요미우리가 5일 밝히며, 독일은 지난해 9월 외교안보 전략으로 '인도·태평양 지침'을 수립해 인도·태평양 지역으로 해군 함정이 한국·호주·일본으로 파견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미 민주당의 바이든 행정부가 3월 시작한 일본과 한국에서 2+2 회담 직후 중국과 알래스카 회담을 개최한 이후 중국이 한국과 대만해협 항구인 샤먼에서 외교장관 회담으로 한미간 2+2 개시를 합의하고, 일본은 앞서 미국 영국 호주 러시아 프랑스 등과 2+2 회담 유지 상태에서 인도네시아와 지난달 30일 열고 이어 독일로 확대했다.

 

한중 외교장관 3일 회담에 대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트럼프 행정부) 미국의 안보 명분 중국 선도 기업제재 이후 중국은 한국에 하이테크 분야 협력 증대에 대한 희망을 밝혔다"면서 "중국은 한국과 5G기술, 빅데이터, 인공지능, 집적회로, 재생 에너지에서 협력을 강화하는 고품질 파트너십 구축을 희망했다"5일 밝혀, 사드 미사일 갈등이 미국의 재제 대상인 하이테크로 이동을 밝혔다.

 

 

한중 외교장관 샤먼 회담에 대해 한국 외교부는 양국은 시진핑 주석의 조기 방한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고, 중국 외교부는 양국은 한중 간 외교안보 2+2 회담 진행을 합의했다면서 정상회담은 뺐다. 프랑스 주도의 해상훈련인 라 페루주에 쿼드 4(미국일본호주인도합동으로 벵골만 해상에서 5일부터 3일간 해상 훈련을 시작했다kimjc00@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Northeast Asian diplomatic military (2+2) competition behind summit meeting

-by Kim Jong-chan, political economy reporter

 

With the expansion of multilateral security between diplomatic and military (2+2) in the Biden administration, security contention in Northeast Asia began to push out the summit system.


South Korea agreed to resume security talks with China on the 3rd, and Japan began military exchanges with Germany following Indonesia, opening up the European Union's access road to Northeast Asia.


The 2+2 dialogue between Korea and China was halted in December 2013 and January 2015 due to the incident of THAAD (high-altitude missile defense system), and the diplomatic minister of Korea and China revived it after five years immediately after the 2+2 tour of Northeast Asia by the United States.


Japan held a 2+2 talks with Indonesia on the 30th of last month in Tokyo, and Defense Minister Frabower Subianto held a meeting of foreign ministers and defense ministers with Indonesia with Indonesian Foreign Minister Letno Marsudi to prevent Prime Minister Suga.


Yomiuri announced on the 5th that Japan will hold a '2+2 talks' with Germany on the 16th of the Minister of Foreign Affairs and Defense, and Germany established the'India-Pacific Guidelines' as a diplomatic and security strategy in September of last year and established the Indo-Pacific region. As a result, it was reported that naval ships would be dispatched to Korea, Australia and Japan.


After the biden administration of the US Democratic Party held the 2+2 talks with China and Alaska right after the 2+2 talks in Japan and South Korea, which began in March, China agreed to launch a 2+2 between Korea and the United States through diplomatic ministers talks in Xiamen, a port of the Taiwan Strait. , Japan previously held 2+2 talks with the United States, Britain, Australia, Russia, France, and Indonesia on the 30th of last month, and then expanded to Germany.


South China Morning Post (SCMP) said, "(Trump administration) US security justification After sanctions on leading Chinese companies, China has expressed hope for increased cooperation in the high-tech sector to Korea." We hoped to build a high-quality partnership that strengthens cooperation in 5G technology, big data, artificial intelligence, integrated circuits, and renewable energy.”


Regarding the Xiamen meeting with the foreign ministers of Korea and China, the Korean Ministry of Foreign Affairs said, "The two countries have agreed to promote President Xi Jinping's early visit to Korea." The talks' was omitted.

 

2+2 talks, German military, Northeast Asia, THAAD conflict, Xi Jinping visit to Korea, diplomatic military, Indonesian military, Indo-Pacific, Japan, Korea-China foreign ministers meet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