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계륵’ 휴대폰 사업 결국 종료..26년만 퇴장

프리미엄 및 보급형 시장서 대응 미흡 성과 못내..MC사업본부 직원 고용 유지

정민우 기자 | 기사입력 2021/04/05 [10:59]

▲ LG전자, V50 씽큐 듀얼스크린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LG전자가 선택과 집중을 통해 핵심 사업에 집중하고 미래 준비를 강화하기 위해 휴대폰 사업을 종료한다.

 

LG전자는 그간 휴대폰 사업의 방향성을 놓고 면밀하게 검토해왔다. 그러나 5일 이사회에서 오는 7월 31일자로 휴대폰 사업을 종료하기로 결정했다.

 

최근 프리미엄 휴대폰 시장에서는 양강체제가 굳어지고 주요 경쟁사들이 보급형 휴대폰 시장을 집중 공략하며 가격 경쟁은 더욱 심화 되는 가운데, LG전자는 대응 미흡으로 성과를 내지 못해왔다.

 

오랫동안 쌓아온 LG전자 휴대폰 사업의 자산과 노하우는 기존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미래 사업을 준비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활용키로 했다.

 

LG전자는 통신사업자 등 거래선과 약속한 제품을 공급할 수 있도록 오는 5월 말까지 휴대폰을 생산할 계획이다.

LG전자는 휴대폰 사업 종료 이후에도 구매 고객 및 기존사용자가 불편을 겪지 않도록 충분한 사후 서비스를 지속할 방침이다. 사업 종료에 따른 거래선과 협력사의 손실에 대해서는 합리적으로 보상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협의할 예정이다.


MC사업본부 직원들의 고용은 유지한다. 이를 위해 해당 직원들의 직무역량과 LG전자 타 사업본부 및 LG 계열회사의 인력 수요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재배치할 계획이다.

 

이 과정에서 개별 인원들의 의향을 우선적으로 고려해 개인의 장기적인 성장 관점에서 효과적인 재배치가 될 수 있도록 추진한다.

 

단, LG전자는 휴대폰 사업을 종료하더라도 미래준비를 위한 핵심 모바일 기술의 연구개발은 지속할 방침이다.

 

6G 이동통신, 카메라, 소프트웨어 등 핵심 모바일 기술은 차세대 TV, 가전, 전장부품, 로봇 등에 필요한 역량이기 때문에 CTO부문 중심으로 연구개발을 지속한다.

 

특히, LG전자는 2025년경 표준화 이후 2029년 상용화가 예상되는 6G 원천기술 확보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자율주행은 물론 사람, 사물, 공간 등이 긴밀하고 유기적으로 연결된 만물지능인터넷(AIoE: Ambient IoE) 시대를 대비한다.

 

이 외에도 LG전자는 질적 성장에 기반한 사업 다각화와 신사업의 빠른 확대로 사업의 기본 체질도 개선한다. 다가오는 전기차, 자율주행차 시대를 맞아 자동차 부품 관련 사업 강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올 7월 자동차 부품 업체 마그나 인터내셔널(Magna International Inc.)과 전기차 파워트레인(동력전달장치) 분야 합작법인을 설립키로 했고, 2018년 오스트리아의 차량용 프리미엄 헤드램프 기업인 ZKW를 인수한바 있다.

 

LG전자가 강점을 지니고 있는 가전, TV 등 기존 사업은 고객 니즈와 미래 트렌드에 기반한 플랫폼, 서비스, 솔루션 방식의 사업으로 확대한다.

 

이를 위해 고객 접점 플랫폼인 LG 씽큐(LG ThinQ) 앱, 가전관리 서비스인 LG 케어솔루션, 다양한 제품과 기술을 집약해 고객에게 통합적으로 제공하는 솔루션 비즈니스를 중심으로 새롭고 다양한 사업모델을 시도한다.

 

신사업의 경우 사내벤처, CIC(Company in Company: 사내회사) 등 혁신적인 프로세스를 도입하고, 역량 확보를 위한 인수합병(M&A), 전략적 협력 등도 적극 검토해 나갈 계획이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LG Electronics, ‘Gyereuk’ mobile phone business eventually ended.
-Reporter Jeong Min-woo

 

LG Electronics is ending its mobile phone business to focus on its core business through selection and concentration, and to strengthen future preparations.


LG Electronics has been scrutinizing the direction of the mobile phone business so far. However, on the 5th, the board of directors decided to end the mobile phone business on July 31st.


In the recent premium mobile phone market, a strong system has been strengthened, major competitors are focusing on the entry-level mobile phone market, and price competition has intensified, while LG Electronics has failed to achieve results due to insufficient response.


The assets and know-how of LG Electronics' mobile phone business accumulated for a long time will be actively utilized to strengthen the competitiveness of the existing business and prepare for the future business.


LG Electronics plans to produce mobile phones by the end of May so that it can supply the products promised to customers such as telecommunications companies.


Even after the mobile phone business is over, LG Electronics plans to continue to provide sufficient after-sales service so that customers and existing users will not experience any inconvenience. We plan to continue consultations in order to reasonably compensate for losses from business partners and partners resulting from the end of the business.


Employees of the MC division are retained. To this end, the company plans to relocate it by comprehensively considering the job competency of the relevant employees and the demands of other LG Electronics business divisions and LG affiliates.


In this process, we prioritize the will of individual personnel and promote effective relocation from the perspective of long-term growth of individuals.


However, even if LG Electronics terminates its mobile phone business, it plans to continue research and development of core mobile technologies for future preparation.


Core mobile technologies such as 6G mobile communications, cameras, and software are required for next-generation TVs, home appliances, electronic components, and robots, so R&D continues with the CTO division.


In particular, LG Electronics plans to accelerate the securing of original 6G technology that is expected to be commercialized in 2029 after standardization around 2025. Through this, it prepares for the era of Ambient IoE (AIoE) in which people, objects, and spaces are closely and organically connected as well as autonomous driving.


In addition, LG Electronics is improving the basic structure of its business through business diversification based on qualitative growth and rapid expansion of new businesses. In the upcoming era of electric and self-driving cars, the company is accelerating its reinforcement of auto parts related businesses.


In July of this year, it decided to establish a joint venture in the field of electric vehicle powertrain (power transmission system) with auto parts maker Magna International Inc., and in 2018 acquired ZKW, a premium automotive headlamp company in Austria.


Existing businesses such as home appliances and TVs, which LG Electronics has strengths, will expand to platforms, services, and solutions based on customer needs and future trends.


To this end, we will try new and diverse business models, focusing on the LG ThinQ app, which is a customer contact platform, LG Care Solution, which is a home appliance management service, and a solution business that integrates various products and technologies to provide customers with an integrated solution.


In the case of new businesses, it plans to introduce innovative processes such as in-house ventures and CIC (Company in Company), and actively review mergers and acquisitions (M&A) to secure capabilities, and strategic cooperatio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