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시대 서울시민 식습관, 혼밥·배달·포장 늘었다

일주일 평균 혼밥 횟수 3.44회..배달 및 포장 49.2%↑ 손수 조리 43.4%↑

노보림 기자 | 기사입력 2021/04/01 [13:50]

 

▲ 서울 중구 무교로 일대에서 한 배달원이 포장한 음식을 오토바이에 싣고 있다.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노보림 기자= 코로나19 이후 서울 시민 절반이 배달 및 포장 음식 소비가 늘어났다고 답했다. 또한, 시민 69.2%는 일주일에 한 번은 혼밥을 한다고 답했다.

 

서울시는 2020년 9월 25일부터 10월 30일까지 서울시 거주 2000가구(만 18세 이상, 3833명)를 대상으로 서울시민의 먹거리 현황, 코로나 이후 식생활변화 등에 대해 조사를 실시했다.

 

조사결과, 일상의 식생활을 살펴보면 시민의 69.2%가 일주일에 적어도 한번은 혼밥을 하고 있으며, 일주일 평균 혼밥 횟수는 3.44회로 조사됐다. 특히, 혼밥빈도가 높은 집단은 집밖보다 집에서의 혼밥 빈도가 높게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70대 이상(5.13회)이 가장 높고, 만 18~29세(3.84회)순이었다. 1인가구는 7.70회로 월등히 높았다.

 

혼밥의 이유로는 ‘같이 먹을 사람이 없어서’ 72.3%, ‘시간이 없어서’ 37.7%, ‘다른 사람과 같이 먹기 싫어서’ 11.6%와 같은 부정적 이유와 함께, ‘내가 좋아하는 음식을 먹고 싶어서’ 32.4%, ‘나만의 독특한 식습관 때문에’ 10.3% 등 적극적인 혼밥 이유가 있었다.

 

코로나 19 이후 증가한 식품소비는 ‘배달 및 포장음식’ 49.2%, ‘온라인 식품구매’ 39.1%인 반면, ‘손수음식 조리’도 43.4% 증가해 가정에서의 음식섭취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손수음식을 조리하는 빈도가 ‘늘었다’는 연령층은 40대(50.7%), 30대(48.1%) 순이었다. 만 18~29세, 30대․50대에서는 여성대비 남성의 증가율이 상대적으로 높게 집계됐다.

 

가정용 간편식을 적어도 한달에 한 번 이상 이용한 시민은 62.9%로, 지난해 보다 이용이 증가했다는 비율(27.7%)이 감소했다(12.3%) 보다 약 2배에 이르고 있어 가정용 간편식의 증가추세를 확인할 수 있다.

 

코로나19 이후 건강상태는 대부분(76.7%) 변화가 없지만, ‘나빠졌다’ (14.2%)는 응답은 70대 이상(25.2%), 월평균 가구소득 200%미만(20.5%)이 높게 나타났다.

 

월평균 가구소득 700만원 이상에서 ‘좋아졌다’는 응답이 27.7%로 코로나 이후 소득에 따른 건강변화 양극화 양상이 보였다.

 

먹거리가 보장된(다양한 식품을 충분하게 섭취) 시민은 76.6%, 양적으로 충족되나 질적으로 미보장 상태는 17.8%, 양적·질적 모두 미보장 상태는 5.7%로 조사됐다.

 

질적 미보장 이유로 65.6%가 ‘식품구매나 조리시간이 충분하지 못해서’의 시간적 부족을 가장 큰 이유로 응답했으며, 46.3%가 ‘주변에 원하는 다양한 식품이 없어서’, 36.4%가 ‘구매할 돈이 충분하지 않아서’ 순이었다.

 

연령별 질적 미보장 이유의 1순위로 만 18~29세는 ‘식품구매나 조리시간이 충분하지 못해서’(81.9%), 70대 이상은 ‘구매할 돈이 충분하지 않아서’(42.2%)로 차이가 발생했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이번 조사에서 먹거리를 둘러싼 환경뿐 아니라 먹거리 관련 행동이 먹거리·식생활의 만족도와 연계돼 있고, 나아가 삶의 행복도에 유의미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결과를 토대로 취약계층의 식생활·먹거리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질적인 먹거리 지원을 확대하고, 지역사회 먹거리 공동체 참여 프로그램 개발로 모든 시민이 먹거리보장과 함께 행복도를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Eating habits of Seoul citizens in the Corona era, rice, delivery, and packaging increased

-Reporter Borim Noh


After Corona 19, half of the citizens of Seoul said that consumption of delivered and packaged food increased. In addition, 69.2% of citizens answered that they eat alone once a week.


From September 25, 2020 to October 30, 2020,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conducted a survey of 2000 households (18 years of age or older, 3833 people) living in Seoul on the food status of Seoul citizens and changes in dietary habits after the coronavirus.


As a result of the survey, when looking at daily eating habits, 69.2% of citizens eat alone at least once a week, and the average number of meals per week was 3.44 times. Particularly, the group with a high frequency of mixed meals showed higher frequency of mixed meals at home than outside the house.


By age, those in their 70s or older (5.13 times) were the highest, followed by those aged 18 to 29 (3.84 times). The number of single-person households was significantly higher at 7.70.


The reason for honbap is'because I don't have anyone to eat with me' 72.3%,'because I don't have time' 37.7%,'because I don't want to eat with others' 11.6%, along with negative reasons such as'because I want to eat my favorite food' 32.4% And 10.3% of'because of my own unique eating habits'.


Food consumption increased after Corona 19 was 49.2% for “delivery and packaged food” and 39.1% for “online food purchase”, while “hand-made food cooking” also increased 43.4%, indicating an increase in food intake at home.


In particular, the age group who said that the frequency of cooking homemade food was ‘increased’ was in their 40s (50.7%) and in their 30s (48.1%). In the ages of 18 to 29, in their 30s and 50s, the increase rate of men was relatively high compared to women.


62.9% of citizens used convenience food for home at least once a month, and the rate of increase in use (27.7%) from last year is about twice that of a decrease (12.3%), confirming the increasing trend of convenience food for home use. .


Since Corona 19, most of the health status (76.7%) has not changed, but the response of ‘being bad’ (14.2%) was high in those in their 70s or older (25.2%), and less than 200% (20.5%) of monthly average household income.


27.7% of the respondents said that they "have improved" at an average monthly household income of 7 million won or more, showing a polarization of health changes according to income after the coronavirus.


76.6% of the citizens with guaranteed food (consuming a variety of foods) were found to be satisfied quantitatively, but 17.8% were not qualitatively guaranteed, and 5.7% were both quantitatively and qualitatively non-guaranteed.


65.6% of the respondents answered'because of insufficient time to purchase food or cooking' as the biggest reason for lack of quality, while 46.3% answered'because there are not various foods they want around', and 36.4% answered'because there is not enough money to purchase.' I didn't do it in order.


As the number one reason for qualitative non-guaranteed by age, there is a difference between 18 and 29 years old because'not enough time to purchase food or cooking' (81.9%), and those over 70'because there is not enough money to purchase' (42.2%). did.


"In this survey, not only the environment surrounding the food, but also food-related behaviors are linked to the satisfaction of food and diet, and furthermore, it was found to have a significant effect on the happiness of life." In order to increase the level of satisfaction with food and food, we will expand qualitative food support and develop a food community participation program in the local community so that all citizens can improve their happiness as well as guarantee foo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