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부회장+정세균 총리 현대차 남양연구소서 만났다

현대차·정부 전기차 보급·배터리 재사용 확대 공동 협력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2/18 [15:26]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현대자동차가 정부 및 물류·배터리·모빌리티 업계와 손잡고 전기차(EV) 배터리 대여(리스) 사업 실증에 나선다.

 

이를 통해 전기차 구매 초기 비용부담을 낮추고 배터리를 재사용·재활용해 친환경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전기차 이용 주기 전반에 걸친 선순환 생태계를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차는 18일 경기도 화성시 소재 현대차·기아 기술연구소에서 산업통상자원부, 현대글로비스, LG에너지솔루션, KST모빌리티와 전기 택시 배터리 대여 및 사용후 배터리 활용 실증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MOU 체결식에는 정세균 국무총리, 산업부 성윤모 장관,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현대차 공영운 사장, 현대글로비스 김정훈 사장, LG에너지솔루션 김종현 사장, KST모빌리티 이행렬 대표 등 정부 및 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MOU에 따르면 택시 플랫폼 사업자는 전기차를 구매한 뒤 바로 배터리 소유권을 리스 운영사에 매각한다. 이후 사업자는 전기차 보유 기간 동안 월 단위로 배터리 리스비를 지급하게 된다. 사업자는 사실상 배터리값이 빠진 가격으로 전기차를 구매하는 셈이다.

 

또한, 배터리 순환 모델도 실증한다. 전기 택시에 탑재된 배터리를 새로운 배터리로 교체할 때 확보되는 사용후 배터리를 에너지저장장치(ESS)로 만들어 전기차 급속 충전에 활용하는 방식이다. 전기료가 저렴한 심야 시간대에 ESS를 충전하고, 전기료가 비싼 낮 시간대에 ESS를 활용해 전기차를 충전하며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현대차는 실증 사업을 총괄하면서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을 택시 플랫폼 사업자인 KST모빌리티에 판매한다. 배터리 보증은 물론 교체용 배터리 판매도 담당한다.

 

현대글로비스는 배터리 대여 서비스 운영과 사용후 배터리 회수물류를 수행한다. 최근 현대글로비스는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를 효율적으로 대량 운송할 수 있는 전용 용기의 특허를 취득하는 등 관련 사업 역량을 키우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사용후 배터리를 매입해 안전성 및 잔존 가치를 분석한다. 사용후 배터리로 ESS를 제작해 전기차 급속 충전기에 탑재하고, 해당 충전기를 차량 운용사인 KST모빌리티에 판매한다.

 

KST모빌리티는 전기차 기반의 택시 가맹 서비스를 운영하고 택시 충전에 ESS 급속 충전기를 활용하게 된다. 전기 택시 운행을 통해 수집되는 주행 및 배터리 데이터는 MOU 참여 기업에 제공한다.

 


산업부는 관련 부처와 협의해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실무추진단을 운영해 분기별 진행 상황 및 현안을 점검할 예정이다.

 

이번 실증은 정부의 규제 샌드박스 승인으로 진행되는 사업이다. 산업부는 지난해 10월 19일 제4차 산업융합 규제특례 심의위원회를 열고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 활용사업’ 등의 안건을 심의·의결한 바 있다.

 

배터리 대여 서비스가 상용화되면 고객들은 기존보다 저렴한 비용으로 전기차를 구매할 수 있게 된다. 배터리 비용이 제외된 가격으로 차량을 구매한 뒤 배터리 대여 비용만 내면 되기 때문에 초기 구매비용을 낮추는 장점이 있다. 이는 전기차 보급 확대로 이어질 전망이다.

 

또한, 이번 사업으로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의 안전성을 실증하고 잔존 가치 평가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어서 전기차 배터리의 재사용 활성화 효과도 기대된다. 전기차 배터리 데이터 공유를 통해서는 연관 신사업도 모색할 수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정부와 산업계가 전기차 보급과 사용후 배터리의 재사용 확대를 위해 힘을 모은 사례”라며 “새로운 혁신 모델 실증을 통해 전기차 생태계가 조기 구축되기를 기대한다. 향후 전기차 보조금이 없는 국가에도 내연기관 자동차와 가격 차이를 줄일 수 있는 비즈니스모델로 확산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싱가포르 국영 최대 전기 및 가스 배급 회사이며 독보적인 전기차 충전사업자인 SP그룹과 ‘싱가포르 전동화 생태계 구축 및 배터리 활용 신사업 발굴을 위한 사업협약(Business Cooperation Agreement)’을 체결한 바 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Vice Chairman Eui-sun Eui-sun,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met at Hyundai Motor's Namyang Research Center

-Reporter Park Soo-young

 

Hyundai Motor Company will cooperate with the government and logistics, battery and mobility industries to demonstrate the electric vehicle (EV) battery rental (lease) business.


Through this, it is expected that it will be possible to build a virtuous cycle ecosystem throughout the entire electric vehicle use cycle by lowering the initial cost burden of purchasing electric vehicles and providing innovative services that can be used environmentally by reusing and recycling batteries.


On the 18th, Hyundai Motor Company announced that it has signed a business agreement (MOU) with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Hyundai Glovis, LG Energy Solutions, and KST Mobility for electric taxi battery rental and use of used batteries at the Hyundai Motor and Kia Research Institute in Hwaseong-si, Gyeonggi-do.


The MOU signing ceremony was attended by government and industry officials, including Prime Minister Sye-gyun Jeong, Minister of Industry, Yun-mo Seong, Chairman of Hyundai Motor Group Eui-sun Eui-sun, President of Hyundai Motor Group, Young-Woon Gong, President of Hyundai Glovis, President Jeong-Hoon Kim of Hyundai Glovis, Jong-Hyun Kim of LG Energy Solutions, and CEO Haeng-ryul Lee of KST Mobility.


According to the MOU, a taxi platform operator sells the ownership of the battery to a leasing operator immediately after purchasing an electric vehicle. After that, the operator will pay the battery lease on a monthly basis during the period of the electric vehicle holding. In fact, the operator is purchasing an electric vehicle at a price without the battery price.


In addition, the battery circulation model is also demonstrated. This is a method of using the used battery, which is secured when replacing the battery mounted in an electric taxi with a new battery, into an energy storage device (ESS) and used for rapid charging of electric vehicles. You can save money by charging ESS in late-night hours when electricity is cheap, and charging electric vehicles by using ESS in daytime when electricity is expensive.


While overseeing the demonstration business, Hyundai Motors sells the electric car “Kona Electric” to the taxi platform operator KST Mobility. It is responsible for battery warranty as well as sales of replacement batteries.


Hyundai Glovis operates a battery rental service and performs battery recovery and logistics after use. Recently, Hyundai Glovis is increasing its business capabilities by acquiring a patent for a container that can efficiently transport large quantities of batteries after using electric vehicles.


LG Energy Solution purchases batteries after use and analyzes the safety and residual value. After using the battery, an ESS is manufactured and mounted on an electric vehicle rapid charger, and the charger is sold to the vehicle operator, KST Mobility.


KST Mobility will operate an electric vehicle-based taxi franchise service and utilize ESS rapid chargers for taxi charging. Driving and battery data collected through electric taxi operation is provided to companies participating in the MOU.


The Ministry of Industry is planning to actively support the project so that the project can be promoted smoothly in consultation with relevant ministries, and operate a working group to check the progress and pending issues on a quarterly basis.


This demonstration is a project undertaken by the government's regulatory sandbox approval. The Ministry of Industry held the 4th Industrial Convergence Regulation Special Case Deliberation Committee on October 19 last year and deliberated and decided on agenda items such as the “battery utilization business after using electric vehicles”.


When the battery rental service is commercialized, customers can purchase electric vehicles at lower cost than before. There is an advantage of lowering the initial purchase cost because you only need to pay the battery rental fee after purchasing the vehicle at a price excluding the battery cost. This is expected to lead to an increase in the supply of electric vehicles.


In addition, this project will prove the safety of the battery after using the electric vehicle and prepare a plan for evaluating the residual value, so it is expected that the re-use of electric vehicle batteries will be activated. It is also possible to explore related new businesses through sharing EV battery data.


An official from Hyundai Motor said, “This is a case where the government and industry have joined forces to expand the supply of electric vehicles and reuse of batteries after use,” and “I look forward to the early construction of the electric vehicle ecosystem through the demonstration of new innovative models. In the future, even in countries that do not have subsidies for electric vehicles, it is expected to spread as a business model that can reduce the price gap with internal combustion vehicles.”


Meanwhile, Hyundai Motor Group signed a'Business Cooperation Agreement' with SP Group, Singapore's largest state-run electricity and gas distribution company and an unrivaled electric vehicle charging company, last year to establish a Singapore electrification ecosystem and discover new businesses using batterie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