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자유총연맹 정재영 군포시지회장 인터뷰

“코로나19로 멈췄던 1년간 내실에 만전, 키운 역량 확인하는 한해 될 것”

이동한 기자 | 기사입력 2021/02/05 [17:54]

▲ 한국자유총연맹 정재영 군포시지회장 사진-신재욱 사진기자 (C)

 

“지난해는 코로나19로 인해 활동의 제약이 심했던 한해였습니다. 한국자유총연맹 군포시지회 역시 대외적 활동에 소극적일 수밖에 없었습니다만, 지난 한 해 동안 조직의 내실화 및 기관들과의 유기적 협력 관계를 맺으면서 대내적으로는 오히려 한층 발전하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특히 최근 해외에서 백신 및 치료제 투여에 희망적인 결과가 나오는 것을 보니 코로나 시대의 긴 터널의 끝이 보이는 듯합니다. 아직 조심해야 할 시기지만, 그동안 다진 내실을 통해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선 역할을 다할 생각입니다.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립니다.”

 

한국자유총연맹(총재 박종환, 이하 ‘자총’) 정재영 군포시지회장은 지난해가 단지 코로나19 위기로 무기력했던 한해였을 뿐은 아니라며, 그 위기의 시간은 차근차근 군포시지회의 내실을 다지는 기회가 된 한해였다고 자신 있게 말했다.

 

보수 정치색 털어내고, 국민에 다가가는 운동에 역점

 

자총은 행정안전부 소관의 안보운동단체로,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 가치를 수호 발전시키고 자유민주적 기본 질서에 입각한 평화통일을 추구를 목표로 하는 국민운동단체다.

 

조직은 본부를 비롯해 전국 16개 지부, 229개 지회, 3501개 분회, 350만 회원을 두고 있다.

 

“자총은 국민행복과 국가발전에 헌신한다는 비전을 가진 국민운동단체지만, 그간 국민들의 시선은 ‘정치색을 띤 대표적인 보수단체’란 평가가 주도적이었습니다. 실제로 그런 활동을 했었던 것 역시 사실입니다. 하지만 현재는 그런 정치색의 틀에서 벗어나 국민 곁으로 다가가는 운동에 역점을 두려고 노력하는 조직이라는 점을 알아주셨으면 좋겠습니다. ‘특정 정치권 안보’가 아니라 ‘순수한 국가안보’ 수호가 자총의 본래의도였던 만큼 거기에 집중해 나가는 모습을 보여드릴 것입니다.”

 

정재영 지회장은 자총의 최근 행보는 스스로에 새로운 정체성을 부여하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고 설명한다. ‘태극기 부대’와 같은 낡고 부정적 이미지를 벗고 참다운 안보단체로서 시민들에게 친근하게 다가가기 위한 노력이 조직 내부에서부터 일고 있다는 것.

 

“자유총연맹은 순수 안보단체지 특정 계파의 이익을 대변하는 보수단체가 아닙니다. 보수 이념에 치우친 정치적 행보를 요구하는 회원들이 없는 것은 아닙니다만, 조직의 지향점은 정치적 목적을 벗어난 순수한 국가안보 수호에 있다는 것이 현재 자총의 의지입니다. 여기에 하위 지부 및 지회는 지역사회의 발전을 위해 자원봉사로 힘을 보태는 것에 더욱 큰 역량을 쏟으려고 노력 중입니다.”

 

안보와 자원봉사로 일구는 군포시

 

자총은 대외적으로는 UN ECOSOC(유엔 경제사회이사회) 및 WLFD/APLFD(세계자유민주연맹/아·태자유민주연맹) 회원 단체로서 NGO활동 및 대학생 글로벌 봉사단을 전 세계에 파견 봉사, 한국문화 알리기 운동을 하고 있으며, 대내적으로는 통일 준비 민주시민 교육과 청소년리더 통일 캠프 등의 안보활동을 펼치고 있다. 그 외에 소외계층·탈북민 관련 도움 사업, 장학사업 등을 펼치고 있다.

 

군포시지회 역시 국가 안보라는 가치를 1순위에 두면서 지역에 있는 소외계층을 보듬는 데 일조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제가 꾸준히 지역 사회를 위한 활동을 해 온 이유는 이웃과 어울려 봉사 등 다양한 활동을 하는 것 자체가 즐겁기 때문입니다. 특히 저의 노력이 조금이나마 이 사회를 발전시키는 데 필요한 마중물이 되고 있다면 그것보다 더욱 기쁜 일은 없을 것이라는 생각입니다. 군포시지회는 그간 주로 장학 사업과 학생 반공 사업 그리고 소외계층 및 탈북민 관련 도움 사업 등을 해왔습니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전통시장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이 크기 때문에 지회 비용을 사용해서 군포머니를 통한 도움 방법을 고민하고 있습니다. 또한 코로나19의 끝이 보인다면 숙원 사업이던 청년회 활성화 사업에도 큰 힘을 쏟을 계획에 있습니다.”

 

정재영 지회장은 봉사활동이 시대와 현실에 맞는 방향으로 전개돼야 한다고 강조한다. 또한 여러 봉사 단체와 자원봉사자를 봉사활동의 수혜자와 연결해 주는 새로운 시도가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이런 그의 나라 사랑과 봉사 정신에 대한 진정성은 주변인들의 강한 지지를 받고 있다.

 

넘치는 열정으로 군포시 발전에 이바지

 

정재영 회장에 대한 주변 평가는 이른바 ‘열정 만수르’라는 말로 대변된다. 그만큼 정력적인 활동이 돋보이기 때문이다. 의기 넘치는 사회활동가면서 건실한 사업체를 이끄는 사업가이기도 한 그는 올해부터는 교육가로도 활동할 예정이다.

 

군포상공회의소, 경영인협의회 활동을 비롯해 10년간 일산동부경찰서 집회시위자문위원장을 맡기도 한 사회활동가인 정재영 회장은, 지난 2015년부터 자총 활동을 시작했으며, 2019년 12월에 군포시지회장에 취임해 지회를 이끌고 있다.

 

또한 사업가로서 (주)의현건기서비스와 (주)고려소방을 설립해 운영해오고 있다. 의현건기서비스는 건설기계 관리업무를 하는 회사며, 고려소방은 소방자제 총판 회사다. 이에 그치지 않고 정 회장은 지난 2015년부터 중국에 한흥개발 유한공사를 설립하여 소방 제품을 제조하고 있기도 하다. 다만 현재는 코로나19로 인해 중국 출입이 어려워 한시적으로 중단한 상태.

 

 

한편 올해 경영학 박사 학위를 취득하는 정 회장은 3월부터 경기대학교 일반대학원 겸임교수에 위임돼 교육가로도 활동하게 되는 다재다능한 인물이다.

 

“20대에 상경해서 이후 30여년 간을 군포에서 살고 있습니다. 군포가 제2의 고향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죠. 제가 지역사회의 발전에 높은 관심과 노력을 쏟는 이유기도 합니다. 자총의 이념이기도 하고 제 마음이기도 합니다만, 앞으로도 굳건한 안보를 통해 지역민들이 더욱 행복해질 수 있도록, 자원봉사의 힘으로 지역사회를 발전하고 변화시킬 수 있도록 미력한 역할이나마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Korea Freedom Federation, Jeong Jae-young, Gunpo City Branch President

“It will be a year to confirm the competence that has been fully developed and fully developed in the year that stopped with Corona 19”

 

“Last year was a year when activities were severely restricted due to Corona 19. The Gunpo-si branch of the Korea Freedom Federation also had to be passive in external activities, but it is evaluated that it has improved internally through the internalization of the organization and forming organic cooperative relationships with organizations over the past year. In particular, seeing the promising results of vaccine and treatment administration overseas recently, it seems that the end of the long tunnel of the corona era is visible. It is still time to be careful, but in the meantime, I plan to play my role as far as I can through the inner room. We look forward to your interest and support.”

 

Gunpo City Branch Chairman Jeong Jae-young of the Korea Freedom Federation (Governor Park Jong-hwan, hereinafter referred to as ``self-gun'') said that last year was not just a year of helplessness due to the Corona 19 crisis. Said it.

 

Focus on the movement to shake off conservative politics and approach the people

 

The Self-Counseling is a security movement organization under the jurisdiction of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It is a national movement organization that aims to protect and develop the values of liberal democracy in Korea and pursue peaceful reunification based on a free democratic basic order.

 

Including the headquarters, the organization has 16 branches nationwide, 229 branches, 3501 branches, and 3.5 million members.

 

“Although the self-consolidation is a national movement organization with a vision of dedication to national happiness and national development, the public's attention has been led by the evaluation that it is a representative conservative organization with a political color. It is also true that I actually did such an activity. However, I would like you to know that it is an organization that strives to focus on the movement to move closer to the people, out of such a political frame. As the original intention of our own congregation was to protect “pure national security,” not “security in a specific political sphere,” we will show our focus on it.”

 

Branch chairman Jeong Jae-young explains that the recent actions of Ja-Chong are focused on giving themselves a new identity. It is said that efforts are being made from within the organization to take off old and negative images such as the “Taegeukgi Forces” and to approach citizens friendly as a true security organization.

 

“The Liberal League is a pure security organization, not a conservative organization representing the interests of a particular faction. It is not that there are no members who demand political actions that are biased toward conservative ideology, but it is the current will of self-consul that the organization's aim is to protect pure national security beyond political purposes. Here, sub-branches and sub-branches are trying to put a greater emphasis on volunteering for the development of the community.”

 

Gunpo-si to work with security and volunteerism

 

Externally, as a member organization of the UN ECOSOC (United Nations Economic and Social Council) and WLFD/APLFD (World Freedom Democratic Federation/Asia-Pacific Free Democratic Federation), NGO activities and university student global volunteer groups are dispatched to the world, and campaign to promote Korean culture. Internally, it is carrying out security activities such as education for democratic citizens in preparation for unification and unification camps for youth leaders. In addition, it is carrying out programs to help the underprivileged and North Korean defectors and scholarships.

 

The Gunpo-si branch also aims to help support the underprivileged in the region while placing the value of national security first.

 

“The reason I have been doing activities for the local community steadily is because I enjoy doing various activities such as volunteering with my neighbors. In particular, I think that there will be nothing more joyful than that, if my efforts are becoming the greeting necessary to develop this society. The Gunpo City Branch has been mainly engaged in scholarship projects, anti-communist projects for students, and help projects related to the underprivileged and North Korean defectors. This year, because of Corona 19, the difficulties of small business owners in traditional markets are large, so we are thinking about how to help through gunpo money using the cost of the branch. In addition, if we see the end of Corona 19, we are planning to put great effort into the youth society revitalization project, which was a long-awaited project.”

 

Branch chairman Jeong Jae-young emphasizes that volunteer activities should be developed in a direction that fits the times and reality. She also argues that she needs new initiatives to connect several service organizations and volunteers to beneficiaries of the service. His sincerity for his country's love and spirit of service is receiving strong support from the people around him.

 

Contributing to the development of Gunpo City with overflowing passion

 

The surrounding evaluation of Chairman Jeong Jae-young is represented by the so-called “passionate mansour”. That is because his energetic activities stand out. He is an energetic social activist and a businessman who leads a sound business, and from this year, he will also work as an educator.

 

Chairman Jeong Jae-young, a social activist who has served as the chairman of the assembly and demonstration advisory committee at the Ilsan Eastern Police Station for 10 years, including the activities of the Gunpo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and the Executive Council, began his own activities since 2015. Leading.

 

As a businessman, he has also established and operated Uihyeon Construction Services Co., Ltd. and Korea Fire Department Co., Ltd. Uihyeon Construction Equipment Service is a company that manages construction equipment, and Korea Fire Department is a fire fighting equipment distributor. In addition, Chairman Chung established Hanheung Development Co., Ltd. in China since 2015 to manufacture firefighting products. However, due to Corona 19, it is difficult to enter China and has been temporarily suspended.

 

On the other hand, Chairman Chung, who is obtaining a doctorate in business administration this year, is a versatile person who has been entrusted to an adjunct professor at the Graduate School of Gyeonggi University since March and will be active as an educator.

 

“I lived in Gunpo for 30 years after I was in Tokyo in my 20s. It is no exaggeration to say that Gunpo is my second hometown. It is also the reason why I pay high attention and effort to the development of the community. It is the philosophy and heart of my own congregation, but I will continue to do my best to develop and change the local community with the power of volunteering so that local people can be happier through solid security in the future.”


원본 기사 보기:경기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