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박세완, 드라마 스테이지 2021 ‘럭키’ 출연 확정..8년 차 공시생 변신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2/04 [16:06]

▲ 배우 박세완 <사진출처=스튜디오 산타클로스>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배우 박세완이 드라마 스테이지 ‘럭키’ 출연을 확정지었다.

 

tvN 드라마 스테이지 2021 ‘럭키’는 현실과 이상 사이에서 힘들어하는 두 청춘 남녀 앞에 나타난 엠씨스터디 요정 지니가 그들의 소원을 들어주며 벌어지는 판타지 로맨틱 코미디다. 

 

더불어 ‘럭키’는 ‘우리에게 곧 일어날 수 있는 이야기’를 주제로 신인 작가들이 참신한 상상력을 발휘한 tvN ‘드라마 스테이지 2021’의 6번째 작품이다. 

 

이러한 가운데 박세완은 8년 차 공시생 ‘영희’ 역을 맡아 고군분투하는 청춘의 고단함을 유쾌하게 담아낼 전망이다. 극 중 영희는 오직 공무원 시험 합격을 목표로 오랜 시간 공부에 몰두하며 인생의 단맛과 쓴맛을 고루 겪는 인물로 청춘들의 마음을 대변하는 것은 물론 공감을 불러일으킬 예정이다.

 

그동안 박세완은 드라마 ‘학교 2017’, ‘로봇이 아니야’, ‘땐뽀걸즈’, ‘두 번은 없다’, 영화 ‘오목소녀’, ‘언니’, ‘도굴’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선보였다. 여기에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에 주연으로 발탁되며 2021년 열일 행보를 이어가는 중이다. 

 

뿐만 아니라, 박세완은 세밀한 표현력으로 매 작품 탁월한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줘 대중들의 신뢰를 받아왔다. 마치 맞춤옷을 입은 듯 캐릭터 그 자체가 되는 박세완의 연기는 작품의 몰입은 물론 완성도까지 높여 호평을 이끌었다.

 

더욱이 박세완은 애절한 감정선부터 적재적소에 튀어나오는 능청스러운 코믹 포인트까지 연기의 폭을 유연하게 조절하며 다채로운 모습을 보여줬다. 

 

이처럼 박세완은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다양한 캐릭터로 자신만의 색을 발산 중이다. 이에 ‘럭키’를 통해 선사할 박세완의 호연과 청춘들의 마음을 대변할 ‘영희’는 어떨지 귀추가 주목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Actor Park Se-wan confirmed to appear on the drama stage “Lucky”.

 

tvN drama stage 2021'Lucky' is a fantasy romantic comedy that takes place when the MC Study fairy Genie, who appears in front of two young men and women struggling between reality and ideals, grants their wishes.

 

In addition,'Lucky' is the 6th work of tvN'Drama Stage 2021,' in which new writers showed their fresh imagination under the theme of'A story that could happen to us soon'.

 

In the midst of this, Park Se-wan is expected to happily capture the hardship of a youth struggling to play the role of “Young-hee,” a public student in the eighth year. In the play, Young-hee is a character who is immersed in her studies for a long time with the goal of passing her only civil service exam, and is expected to arouse her sympathy as well as represent the hearts of youth as a person who experiences the sweetness and bitterness of her life.

 

In the meantime, Park Se-wan has shown a wide spectrum of acting through various works such as drama'School 2017','I'm not a robot','Two Girls','There's No Twice', movies'Omok Girl','Sister', and'Root'. . In addition, he was selected as the lead role in the Netflix original series “I hope the Earth is destroyed tomorrow,” and is continuing its tenacity in 2021.

 

In addition, Park Se-wan has been trusted by the public for showing excellent character digestibility in each work with detailed expression. Park Se-wan's acting, which becomes the character itself as if wearing a tailored suit, led to a favorable reception by raising the immersion of the work as well as the completeness.

 

Moreover, Park Se-wan showed a variety of appearances by flexibly adjusting the width of his acting, from the sad feeling line to the clumsy comic point that pops out in the right place.

 

Like this, Park Se-wan is releasing his own colors with various characters, going back and forth between the screen and the CRT. In this regard, attention is paid to the details of Park Se-wan's good-will to present through'Lucky' and'Young-hee' who will represent the hearts of youth.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