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혜란X김시은X박지후 ‘빛과 철’, 런칭 예고편 공개..감정의 스펙터클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1/22 [17:11]

▲ 염혜란X김시은X박지후 ‘빛과 철’, 런칭 예고편 공개 <사진출처=원테이크필름, 찬란>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TV와 스크린을 모두 장악한 대세 배우 염혜란의 생애 첫 영화 배우상 수상작 <빛과 철>이 주연배우 3인의 압도적 액팅이 폭발하는 런칭 예고편을 전격 공개했다.[각본/감독: 배종대 | 출연: 염혜란, 김시은, 박지후 | 제작: 원테이크필름, 영화사 새삶 | 제공: 타임와이즈인베스트먼트 | 공동제공/배급: 찬란 | 러닝타임: 107분 | 개봉: 2021년 2월]

 

오는 2월 개봉을 앞둔 영화 <빛과 철>이 런칭 예고편을 공개하며 예비 관객들의 이목을 끈다. 영화 <빛과 철>은 남편들의 교통사고로 얽히게 된 두 여자와 그들을 둘러싼 비밀스러운 이야기를 담은 작품. 

 

공개된 런칭 예고편은 마치 교통사고가 난 도로를 관객이 직접 운전하는 듯한 시야가 펼쳐지며 마치 현장에 있는듯한 긴장감을 선사한다. 

 

이어 남편의 갑작스러운 죽음 이후 불행 속에 사는 ‘희주’ 역의 김시은과 사고 후 의식불명이 된 남편과 딸을 돌보는 ‘영남’ 역의 염혜란의 일상을 차례로 비춘다. ‘은영’ 역의 박지후가 모두가 침묵하고 있는 아버지의 교통사고에 대한 비밀을 세상 밖에 꺼냄과 동시에 분위기는 반전되고, “빛과 빛, 철과 철이 부딪히던 밤”이라는 카피와 함께 세 배우가 펼치는 숨 막히는 감정의 스펙터클이 시작된다. 

 

시시각각 변하는 감정의 명암과 소음, 흐름이 폭발적인 연기 앙상블 속에 포착되는 가운데, “하나의 사건, 조각난 진실, 부서진 비밀”이라는 카피, 진실과 비밀을 둘러싸고 서로 다른 태도를 보이는 세 사람과 예고편의 대미를 장식하는 ‘영남’의 “아무것도 모르면서 함부로 단정 짓지 말아요”라는 대사는 교통사고를 둘러싼 진실에 대한 호기심을 한껏 자극한다. 

 

전 세계 유수의 영화제 공식 초청을 받은 <빛과 철>은 지난해 전주국제영화제에서 연기 인생 최초 영화제 배우상 수상의 영예를 안은 염혜란을 필두로, 독립영화계 원석으로 섬세한 감정 연기가 빛나는 김시은과 <벌새>의 ‘은희’ 이후 또 한 번의 신드롬을 예고한 신예 박지후가 펼치는 압도적 액팅의 드라마로 평단과 관객들의 극찬이 쏟아지며 2021년 독보적인 데뷔작의 자리를 굳건히 하고 있다.

 

이에 <빛과 철>은 큐레이터 형태의 서포터즈 ‘라이터’를 모집, 개봉에 박차를 가한다. ‘라이터’는 글을 쓰는 사람(Writer), 불을 밝히는 사람(Lighter), 바로잡는 사람(Righter) 세 가지 의미를 내포한 이름처럼, 오직 ‘라이터’ 만을 위한 사전 시사회를 통해 영화의 숨은 디테일을 읽어나가는 선두 리딩그룹의 역할을 맡는다. 

 

<빛과 철>의 숨은 메시지에 불을 밝히고, 진실을 바로 보아 관객들의 길잡이가 되는 미션을 완수한 ‘라이터’에게는 스페셜 굿즈를 비롯한 다채로운 혜택이 제공된다. 서포터즈 ‘라이터’ 신청 및 관련 사항은 배급사 찬란의 공식 SNS에서 확인 가능하다. 

 

지난 2019년 <벌새>의 ‘벌새단’을 시작으로 2020년 <찬실이는 복도 많지> ‘복댕이’, <남매의 여름밤> ‘의남매’ 등 관객 서포터즈와 영화의 시너지가 더해져 극장가에 활기를 불어넣은 가운데, <빛과 철> 그리고 서포터즈 ‘라이터’가 이름처럼 어두워진 극장가를 환히 밝힐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숨 막히는 감정의 스펙터클을 담은 런칭 예고편을 공개하며 기대를 높이는 <빛과 철>은 오는 2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he popular actor Yeom Hye-ran, who dominated both the TV and the screen, has unveiled a launching trailer where the overwhelming acting of the three main actors explodes. Jongdae Bae | Cast: Hye-ran Yeom, Si-eun Kim, Ji-hoo Park | Production: One Take Film, New Life in Movie History | Provided by: Timewise Investment | Joint offer/distribution: Brilliant | Running time: 107 minutes | Released: February 2021]

 

The movie <Light and Iron>, which is about to be released in February, will release a launching trailer and draw the attention of prospective audiences. The movie <Light and Iron> is a film about two women who were entangled in a car accident by their husbands and the secret story surrounding them.

 

The unveiled launch trailer opens up the view as if the audience is driving the road in which a traffic accident occurred, giving a feeling of tension as if they were at the scene.

 

Following her husband's sudden death, Kim Si-eun, who plays “Hee-joo,” who lives in misery, and Yeom Hye-ran, who plays “Yeongnam”, takes care of her husband and daughter who became unconscious after the accident. As Ji-hoo Park of the role of'Eun-young' brings out the secret of his father's car accident, where everyone is silent, the atmosphere is reversed, and the three actors unfold with a copy of "The night when light and light, iron and iron collide." The spectacle of breathtaking emotions begins.

 

Amidst the ever-changing contrast, noise, and flow of emotions are captured in an explosive smoke ensemble, a copy of “One Incident, Fragmented Truth, and Broken Secret”, decorating the finale of the trailer with three people showing different attitudes around the truth and secret. The ambassador of'Yeongnam' that says, "Don't make a decision without knowing anything," stimulates curiosity about the truth surrounding the traffic accident.

 

<Light and Iron>, which was officially invited to one of the world's leading film festivals, led by Yeom Hye-ran, who was honored with the first film festival actor award at the Jeonju International Film Festival last year. The drama of the overwhelming acting unfolded by Park Ji-hoo, who foretold another syndrome after'Eun-hee' in >'s, is solidifying its position as an unrivaled debut in 2021 with praise from critics and audiences.

 

Accordingly, <Light and Iron> recruits curated supporters, “writers,” and accelerates the release. 'Lighter' is a name that implies three meanings: Writer, Lighter, and Righter. Takes on the role of leading reading group.

 

A'Writer' who has completed the mission to guide the audience by lighting up the hidden message of <Light and Iron> and seeing the truth right away will be provided with special goods and other various benefits. Supporters' ‘Writer’ application and related matters can be checked on the official SNS of the distributor Chanran.

 

Beginning with the'Hummingbirds' in <Hummingbirds> in 2019, the synergy between the movie and audience supporters, such as <There are many corridors in the cold room>,'Sisters', and'Summer Nights of Siblings' in 2020, intensifies the theater district. In the middle of it, attention is paid to whether <Light and Iron> and the supporters'Lighter' can brighten up the darkened theater district as the name suggests.

 

<Light and Iron>, which raises expectations by releasing a launch trailer containing the spectacle of breathtaking emotions, is about to be released in February.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