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부양의무자 기준’ 폐지...신청 기준만 되면 생계급여 받을 수 있어

생계급여 수급권자 가구에 노인, 한부모가족이 있는 경우 부양의무자 기준 적용 제외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1/16 [15:32]

▲ 경기도청 전경 (사진제공=경기도청) (C)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경기도가 올해부터 보건복지부 기준에 따라 노인, 한부모 수급권자 가구에 대한 기초생활보장 ‘생계급여 부양의무자 기준’을 폐지한다.

 

이 기준이 폐지되면 저소득 취약계층은 부양의무자가 있어도 소득과 재산 기준만 충족하면 생계비 등을 지원받을 수 있다. 이에 따라 노인과 한부모(만 30세 이상) 포함 가구에 한해 본인의 소득과 재산이 신청 기준을 충족하는 경우 부양의무자 유무에 상관없이 생계급여를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기존에는 만 65세 이상 노인, 한부모 가구에 생계급여 지급 시 수급대상자 뿐만 아니라 1촌 직계혈족(부모, 자식) 가구의 소득·재산 기준도 함께 고려해 지급 대상자를 선별해 왔다.

 

단, 고소득.고재산(연소득 1억 원, 월 소득 834만원 초과 또는 부동산 9억 원 초과) 부양의무자가 있는 가구는 부양의무자 기준을 올해까지 계속 적용하며 내년부터는 생계급여 수급권자 전체 가구에 대해 부양의무자 기준이 폐지될 예정이다.

 

도는 이번 기준 폐지로 도내 저소득 3만1천여 가구가 추가로 기초생활보장 생계급여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 밖에 기초생활보장 생계·의료, 주거·교육급여 수급권자의 기준이 되는 자동차 재산 기준도 올해부터 완화됐다.

 

새로운 기준을 보면, 생계·의료급여 기준은 ▲(승용) 1,600cc 미만이며, 연식 10년 이상 또는 차량가액 200만원 미만, (승합·화물) 1,000cc 미만이며, 연식 10년 이상 또는 차량가액 200만원 미만인 자동차다.

 

주거·교육급여 기준은 ▲(승용) 2,000cc 미만이며, 연식 10년 이상 또는 차량가액 500만원 미만 또는 본인 및 가구원의 질병, 부상 등의 사유로 소유가 불가피한 자동차 / 가구원이 6인 이상이거나 3명 이상의 자녀를 둔 가구로서, 2,500cc 미만 7인승 이상으로 연식 10년 이상 또는 차량가액이 500만원 미만 ▲(승합·화물) 연식 10년 이상 또는 차량 가액이 500만원 미만인 자동차다.

 

기준 폐지·개정에 따른 생계급여 신청은 신청자 주민등록상 주소지 읍·면·동행정복지센터에서 할 수 있다. 상담, 문의사항은 129보건복지상담센터나 주소지 시·군·구청 또는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로 연락하면 된다.

 

도는 기준 변경을 몰라서 복지제도 신청을 못 하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시·군과 협력해 언론매체, 현수막·포스터 활용 등 적극 홍보를 추진할 예정이다. 명예사회복지공무원,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등을 활용한 복지대상자 발굴도 병행한다.

 

지주연 경기도 복지사업과장은 “이번 기준 폐지를 통해 경제적 어려움으로 복지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많은 위기가구들이 지원을 받아 희망을 얻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C)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yeonggi-do abolished “the criteria for obligated dependents”. As long as the application criteria are met, you can receive a living wage.
If the household of the recipient of livelihood benefits has an elderly or single-parent family, the criteria for the person obligated to support are excluded

 

-Reporter In-Gyu Ha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 From this year, Gyeonggi Province will abolish the basic living guarantee for the elderly and single-parent recipient households in accordance with the standards of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If this standard is abolished, low-income vulnerable groups can receive support for living expenses, etc., if only the income and property standards are met, even if they have an obligation to support them. Accordingly, only households including the elderly and single parents (aged 30 or older) can receive support for living benefits regardless of the presence or absence of a dependent if their income and assets meet the application criteria.

 

Previously, when paying livelihood benefits to senior citizens aged 65 or older and single-parent households, the income and property standards of first-degree immediate blood relatives (parents, children) as well as the income and property standards of the first-degree relatives (parents, children) have been selected to select the recipients.

 

However, for households with high income and high property (annual income exceeding KRW 100 million, monthly income exceeding KRW 83,000, or real estate exceeding KRW 900 million), the criteria for those who are obligated to support will continue to apply until this year, and from next year, the obligated to support all households. The standard will be repealed.

 

The province expects that the abolition of this standard will allow 31,000 low-income households in the province to additionally receive basic living security benefits.

 

In addition, the automobile property standard, which is the standard for beneficiaries of basic living security livelihoods, medical care, and housing and education benefits, has also eased from this year.

 

Looking at the new standards, the standard for living and medical benefits is ▲ (passenger) less than 1,600cc, vehicles with more than 10 years a year or less than 2 million won in vehicle price, less than 1,000 cc (cargo/cargo), and more than 10 years in a year or less than 2 million won in vehicle price All.

 

The standard for housing and education benefits is ▲(passenger) less than 2,000cc, for more than 10 years a year or less than 5 million won, or a car that is inevitable for reasons such as illness or injury to the person and household members. A household with children, less than 2,500cc and 7 passengers or more, with a vehicle price of 10 years or more or a vehicle price of less than 5 million won ▲ (cargo/cargo) 10 years or more or a vehicle price of less than 5 million won.

 

The application for livelihood benefits in accordance with the abolition or amendment of the standards may be made at the Eup/Myeon/Dong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in the resident registration of the applicant. For counseling and inquiries, contact the 129 Health and Welfare Consultation Center, the city/gun/gu office or the Eup/Myeon/Dong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In order to prevent cases where applicants cannot apply for the welfare system because they do not know the change of standards, they plan to actively promote publicity through the use of media, banners and posters in cooperation with cities and counties. We will also discover welfare targets using honorary social welfare officials and community security councils.

 

Gyeonggi Province Welfare Business Manager Joo Ji-yeon said, "I look forward to the abolition of this standard so that many households in crisis due to economic difficulties will receive support and gain hope."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