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정·이서진·정유미·박서준·최우식 ‘윤스테이’, 2회 최고 시청률 14.3%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1/16 [12:11]

▲ 윤여정·이서진·정유미·박서준·최우식 ‘윤스테이’ 2회 <사진출처=tvN>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tvN ‘윤스테이’가 임직원들의 빛나는 팀워크로 영업 첫날을 무사히 마쳤다.

 

지난 15일 방송된 ‘윤스테이’(연출 나영석, 김세희) 2회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11.7%, 최고 14.3%, 전국 가구 기준 평균 10.2%, 최고 12.3%를 돌파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 또한 수도권 평균 6.3%, 최고 8.3%, 전국 평균 6.4%, 최고 8.2%로 자체 최고치를 기록하며 가구와 타깃 시청률 모두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 / 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방송에서는 오픈 1일 차부터 윤스테이가 만석이 된 가운데, 손님들의 저녁 식사를 위해 주방과 다이닝 룸을 쉴 틈 없이 오가는 임직원들의 고군분투가 담겼다. 

 

정유미, 박서준은 저녁 식사 시간을 앞두고 만반의 준비를 마쳤지만, 막상 첫 주문이 들어오자 주방을 두리번거리며 긴장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두 사람은 이내 전채요리 부각을 시작으로 닭강정, 떡갈비, 떡볶이 등 메인 요리들을 차근차근 만들어내며 완벽한 호흡을 선보였다.

 

이서진, 최우식이 손님들을 개별로 분리된 식사 공간으로 안내하면, 윤여정은 메뉴 설명과 함께 주문을 받으며 업무 효율성을 높였다. 메뉴를 설명하는 짧은 시간에도 돋보이는 윤여정의 유머러스함은 꼬마 손님까지 만족시켰다. 

 

늘 어린이 손님을 챙기는 이서진은 메뉴에 없는 콜라와 초콜릿을 준비하며 세심함을 드러냈고, 얼린 홍시로 성공적인 디저트 데뷔전을 마쳤다. 최우식은 모든 손님이 바빠 보인다고 이야기할 정도로 넓디넓은 윤스테이 전체를 돌아다니며 끊임없이 활약했다.

 

정성이 듬뿍 담긴 요리에 손님들 역시 만족감을 아낌없이 드러냈다. 미국에서 온 어린이 손님은 최고의 저녁 식사 중 하나였다고 호평하기도. 

 

주방장 정유미가 6시 30분 예약 손님들에게 모든 메뉴가 서빙됐다고 착각해 잠시 멘붕에 빠지기도 했지만, 윤여정, 이서진이 주방의 일을 거들고 최우식이 빠르게 음식을 나르며 상황을 진정시켰다. 홀 팀 인원이 손님을 응대하는 중이면, 부주방장 박서준이 메뉴를 서빙하며 유연한 팀워크를 선보였다.

 

뒤늦게 최우식이 영화 ‘기생충’에 나온 배우임을 알고 반가워하는 손님들과 생일을 맞이한 네팔 꼬마 손님을 위해 정답게 단체 사진을 남기는 모습은 소소한 웃음과 따스함을 더했다. 잠시 고요한 자연 그대로를 느껴보고, 제대로 된 한국 음식과 전통주를 맛보는 손님들의 이야기는 앞으로도 계속 이어질 ‘손님 뫼비우스 띠’에 기대를 높인 대목이기도.

 

한편, tvN ‘윤스테이’는 한옥에서 한국의 정취를 즐기는 한옥 체험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밤 9시 10분에 방송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vN'Yoon Stay' finished the first day of business with the brilliant teamwork of employees.

 

The second episode of ‘Yoon Stay’ (directors Young-seok Na and Se-hee Kim) broadcasted on the 15th exceeded the average of 11.7% for households in the metropolitan area, the highest for 14.3%, the average for households nationwide, 10.2%, and the highest for 12.3%.

 

The TVN target male and female 2049 viewership also recorded its own highest with an average of 6.3%, a maximum of 8.3%, a national average of 6.4%, and a maximum of 8.2% in the metropolitan area, and both households and target audience ratings ranked first in all channels, including terrestrial, at the same time. (Based on a paid platform that integrates cable, IPTV, and satellite / provided by Nielsen Korea)

 

On this day's broadcast, while Yoonstay was full from the first day of its opening, the struggles of executives and employees going back and forth between the kitchen and the dining room for dinner for guests were included.

 

Jung Yoo-mi and Park Seo-joon finished preparations before dinner time, but when the first order came in, they looked around the kitchen to reveal their tension. However, the two showed perfect breath by gradually making main dishes such as chicken gangjeong, tteokgalbi, and tteokbokki, starting with appetizer dishes.

 

When Seojin Lee and Woosik Choi guided the guests to separate dining spaces, Yeojeong Yoon received orders along with menu explanations to increase work efficiency. Yun Yeo-jung's humor, who stands out even in a short time explaining her menu, satisfied even her little customers.

 

Lee Seo-jin, who always takes care of children's customers, showed his meticulousness by preparing cola and chocolate that are not on the menu, and ended a successful dessert debut with frozen hongsi. Choi Woo-sik was constantly working around the entire Yunstay, which was wide enough to say that all the customers seemed busy.

 

The customers also expressed their satisfaction with the food filled with sincerity. Children from the United States say it was one of the best dinners.

 

Chef Jung Yoo-mi misunderstood that all the menus were served to customers who booked at 6:30 and fell for a while, but Yoon Yeo-jeong and Lee Seo-jin helped in the kitchen and Choi Woo-sik quickly delivered food to calm the situation. While the Hall team members were serving customers, Vice Chef Park Seo-joon served the menu and showed flexible teamwork.

 

Lately, the appearance of leaving a group photo for the guests who were glad to know that Woo-sik Choi was an actor from the movie "Parasite" and a little Nepali guest on their birthday added a little laughter and warmth. The stories of customers who experience the tranquil nature for a while and taste authentic Korean food and traditional liquor are also a part of raising expectations for the ‘Guest Mobius Strip’ that will continue in the future.

 

On the other hand, tvN'Yoon Stay' is a reality program where you can enjoy the atmosphere of Korea in a hanok, and airs every Friday at 9:10 pm.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