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박보영·한효주 등 소속 BH엔터, 대규모 신인 배우 오디션 성료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1/15 [17:04]

▲ BH엔터테인먼트, 대규모 신인 배우 오디션 성료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BH엔터테인먼트가 진행한 대규모 신인 배우 오디션이 성료됐다.

 

BH엔터테인먼트는 고수, 김고은, 김용지, 김주현, 박보영, 박성훈, 박지후, 박해수, 션리차드, 안소희, 우효광, 유지태, 이병헌, 이지아, 이진욱, 이희준, 정우, 조복래, 추자현, 한가인, 한지민, 한효주가 소속된 배우 전문 글로벌 매니지먼트사로, 이번 BH엔터테인먼트의 신인 배우 오디션은 예비 배우들의 등용문이 됐다.

 

지난해 9월 15일부터 10월 16일까지 진행된 BH엔터테인먼트의 1차 본 오디션은 총 1600여 명이 지원해, 3차에 걸쳐 최종 합격자 3명이 결정됐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며 최종 관문인 3차 오디션이 연기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누구보다 열정적인 지원자들의 참여가 있었기에 성황리에 마무리될 수 있었다.

 

최종 합격자들은 BH엔터테인먼트와 연습생 계약을 맺고 맞춤형 트레이닝과 체계적 관리 기회를 제공받는다. BH엔터테인먼트는 앞으로도 정기적 오디션을 통해 배우를 꿈꾸는 신인 배우들을 발굴, 육성해나갈 예정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he audition for a large-scale new actor hosted by BH Entertainment was completed.

 

BH Entertainment belongs to Gosu, Kim Goeun, Kim Yongji, Kim Joohyun, Park Boyoung, Park Sunghoon, Park Jihoo, Park Haesoo, Sean Richard, Ahn Sohee, Woo Hyo-Kwang, Yu Ji-tae, Lee Byeong-hun, Lee Ji-ah, Lee Jin-wook, Lee Hee-jun, Jung Woo, Cho Bok-rae, Choo Ja-hyun, Han Ga-in, Han Ji-min, and Han Hyo-joo. As a global management company specializing in actors, this audition for new actors of BH Entertainment became the entrance gate for prospective actors.

 

BH Entertainment's first round of audition, held from September 15 to October 16 last year, was applied by a total of 1600 people, and three finalists were decided in three rounds.

 

Even though the third audition, the final gateway, was postponed due to the prolonged Corona 19, it was possible to finish successfully due to the participation of more enthusiastic applicants than anyone else.

 

Final successful candidates sign a trainee contract with BH Entertainment and receive customized training and systematic management opportunities. BH Entertainment plans to discover and nurture new actors who dream of becoming actors through regular auditions in the future.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