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웅 광복회장 “우리 땅 오가는데 가로막는 유엔사, 분단 지키나”

경기도 평화부지사 집무실 설치지지 이재강 부지사 방문 격려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0/11/25 [09:45]

김원웅 광복회장이 24일 파주 통일대교에서 도라산 전망대 내 경기도 평화부시장 집무실 설치를 주장하며 유엔사 반대에 맞서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는 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를 방문, 격려했다.

 

▲ 김원웅 회장은  “우리 국민들은 ‘유엔사’가 유엔의 이름을 도용하여 국제기구행세를 해온 미국의 군사기구라는 사실과 함께, 유엔을 참칭하고 있는 유엔사는 어떠한 이유로도 남북 교류협력 사업을 방해할 권한이 없다”고 거듭 비판했다. (사진, 왼쪽부터 이재강 부지사, 김원웅 회장)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이 날 김원웅 회장은“우리가 우리 땅 오가는데 가로막는 유엔사, 평화 지키나? 분단 지키나?”되물으며‘점령군 행세하는 가짜 유엔모자 쓴 유엔사’문구가 적힌 손 피켓을 들고 1인 시위도 벌였다.

 

김 회장은 입장문을 통해 “유엔사가 주둔지 국민 위에 군림하며, 존재하지도 않는 권한을 행사한 것에 대해 스스로 해방군이 아닌 점령군임을 밝혔던 ‘맥아더 포고령’이 연상되어 수치와 굴욕감을 느낀다”며, “유엔사의 주권침해 행위는 우리 땅을 오가는데 가로막는 유엔사가 진정 평화를 지키는 군대인지, 분단을 지키는 군대인지 의심스럽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우리 국민들은 ‘유엔사’가 유엔의 이름을 도용하여 국제기구행세를 해온 미국의 군사기구라는 사실과 함께, 유엔을 참칭하고 있는 유엔사는 어떠한 이유로도 남북 교류협력 사업을 방해할 권한이 없다”고 거듭 비판했다. 

 

아울러 “지난 70년간 ‘유엔사’란 가짜 이름으로 우리 국민과 세계를 우롱하고 한반도 분단고착화를 위해 이 기구를 악용, 온갖 불법과 월권행사를 일삼아온 유엔사는 지금이라도 해체수순에 들어가야 한다”며, “우리 정부당국 또한  가짜 ‘유엔사’에 대한 과거의 관행을 청산하고 자주적으로 남북의 평화교류와 발전을 위한 조치를 과감하게 집행해 나갈 것”을 촉구했다.

 

김 회장은 “분단극복을 위한 우리 국민과 정부의 노력을 방해하는 나라는 우리의 우방의 명단에서 지워야 한다”며, “광복회는 ‘통일의 길목’, 이곳 파주 통일대교에서 분단극복과 자주역량의 완전한 조국광복을 염원했던 독립운동 선열들의 유지를 받들어,‘통일조국촉성’을 위해 애써나갈 것”을 다짐했다. hpf21@naver.com

 

김 회장은  “유엔사가 주둔지 국민 위에 군림하며, 존재하지도 않는 권한을 행사한 것에 대해 스스로 해방군이 아닌 점령군임을 밝혔던 ‘맥아더 포고령’이 연상되어 수치와 굴욕감을 느낀다”며, “유엔사의 주권침해 행위는 우리 땅을 오가는데 가로막는 유엔사가 진정 평화를 지키는 군대인지, 분단을 지키는 군대인지 의심스럽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Liberation Chairman Kim Won-woong, “Will you keep peace, the UNC that blocks our land? Do you keep the division?”
Supporting the establishment of the office of the Governor of Peace, Gyeonggi-do


On the 24th, Liberation Chairman Kim Won-woong visited and encouraged Gyeonggi-do peace vice governor Lee Jae-gang, who is holding a one-man protest against the opposition of the UNC by insisting on the establishment of the office of the Gyeonggi-do vice mayor at the Dorasan Observatory at the Unification Bridge in Paju.


On this day, Chairman Won-woong Kim said, “Will you keep peace, the UNC that blocks us from coming and going to our land? Do you keep the division?” and held a single-person protest with a hand picket with the phrase “A UNC in a fake UN hat pretending to be an occupation force”.


President Kim said, “I feel shame and humiliation because of the reminiscent of the'MacArthur Decree', who declared that the United Nations Corporation reigned over the people of the garrison and was an occupation force rather than a liberation force for exercising authority that does not exist. The act of infringement on sovereignty is unquestionable whether the UNC interfering with our land is truly a peace-keeping force or division-keeping force.”


“The Korean people acknowledged that'UNSA' is a military organization of the United States that has acted as an international organization by stealing the UN's name, and that the UNC, which is referring to the UN, has no authority to interfere with inter-Korean exchange and cooperation projects for any reason. I know well,” he repeatedly criticized.


In addition, he said, “The UNC, which has mocked the Korean people and the world under the fake name of'United Nations' for the past 70 years, and abused this organization for securing the division of the Korean peninsula, and carried out all kinds of illegal and overpowering events, must now proceed to dismantle. “The Korean government also urged the government to abolish the past practices of the fake'United Nations' and boldly implement measures for peaceful exchange and development between the two Koreas independently.”


Chairman Kim said, “A country that interferes with the efforts of our people and the government to overcome the division should be removed from the list of our allies.” “The Liberation Society is a'path to unification', here at the Paju Unification Bridge, With the support of the ancestors of the independence movement who longed for the complete national liberation, he pledged to make an effort to'promote a unified motherland.'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