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도현 측, “확진자 방문 유감..관객 500명 코로나19 검사 통보? 사실무근”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0/11/22 [18:30]

▲ 가수 윤도현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가수 윤도현의 대구 콘서트장을 찾은 관객 1명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소속사 측이 공연과 관련해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는 허위사실에 대해 강경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윤도현 소속사 디컴퍼니 측은 22일 공식입장을 내고 “윤도현의 공연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방문한 것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 그러나 현재 허위 사실을 담은 일부 기사와 악플이 무분별하게 퍼져나가고 있어 이에 대해 공식 대응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앞서 일부 보도를 통해 지난 21일 대구 엑스코에서 진행된 윤도현의 콘서트에서 약 500명의 관람객이 코로나19 검사 통보를 받았다고 보도됐지만, 이는 사실과 다른 내용인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윤도현의 대구 공연이 진행된 지난 13일부터 15일까지는 정부 지침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시행 중이었으며, 좌석 띄어앉기가 의무화되지 않는 시기였음에도 불구하고 철저하게 관객간 거리두기를 진행했다.

 

현장 역학 조사팀에 따르면 로비, 공연장 내부 등 CCTV 확인 결과 방역 수칙이 잘 이뤄졌으며, 추가 감염 위험도가 낮다는 판단하에, 확진자 근처 몇몇 좌석에 앉은 관객 대상으로 자가격리 및 검사통보 연락이 이뤄졌다.

 

디컴퍼니 측은 “전체 관객 580명 가운데 확진자는 1명이었고, 당시 무증상 잠복기였으며 공연 5일 후인 20일 확진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며 “경호, 진행 요원 확인 결과 공연 도중 자리에서 일어나는 관객은 화장실 이용 관객 외에는 없었으며, 설령 일어났다하더라도 제재를 했다고 확인했습니다”라고 반박했다.

 

앞으로 디컴퍼니 측은 담당 법무법인과 상의한 후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강력한 법적 책임을 묻는 강경한 대응을 준비할 계획이다.

 

-다음은 윤도현 소속사 디컴퍼니 측 공식입장 전문.

 

1. CCTV 상 공연도중 일어나 노래하는 관객 관련 내용

 

- 역학조사팀 확인 결과 : CCTV 와 같이 민감한 개인정보는 절대 역학조사를 제외한 어떤 경로로도 유포 될 수 없습니다. 또한 역학조사팀에서는 CCTV 확인 동안 관객이 일어나 노래하는 모습은 발견하지 못했다고 합니다.

 

- 현장 당일 경호/진행 요원 확인 결과 : 공연 도중 자리에서 일어나는 관객은 화장실 이용 관객 외에는 없었으며, 설령 일어났다하더라도 제재를 했다고 확인했습니다.

 

2. 전 관객 대상 검사통보 관련 내용

 

- 전체 관객 580명 가운데 확진자는 1명이었고, 당시 무증상 잠복기였으며 공연 5일 후인 20일 확진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 역학조사팀 최종확인 내용 : 로비, 공연장 내부 등 CCTV 확인결과 방역수칙이 잘 이뤄졌으며, 추가 감염 위험도가 낮다는 판단하에, 확진자 근처 몇몇 좌석에 앉은 관객 대상으로 자가격리 및 검사통보 연락이 이루어졌습니다.

 

- 대구시 재난 문자에 의하면 "11.15(일) 오디토리움 방문 하신분 중 유증상자는 보건소에서 검사받으시길 바란다"는 내용으로 전 관객이 아닌, "유증상자"에 한해 검사를 받으라는 내용으로 전관객 대상으로 검사를 받으라는 통보는 아님을 대구 시청 역학조사팀에 확인받았습니다.

 

3. 향후 대응 계획

 

지금까지 허위사실에 기반한 무분별한 기사 보도되고 있어 있어, 대중의 혼란 확산을 막기위해 안내드립니다. 현재 디컴퍼니에서는 무분별한 기사와 악플 등을 확인했으며, 정정해야할 것들과 악플에 대한 강력한 법적 조치 등 공식 대응을 준비중입니다. 더 이상 잘못된 내용으로 인한 오해와 억측이 퍼져나가지 않도록 잘못된 기사가 정정되기를 바랍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One audience who visited the Daegu concert hall of singer Yoon Do-hyun was confirmed to have a new coronavirus (Corona 19).

 

On the 22nd, Yoon Do-hyun's agency, D Company, made an official position and said, “I am sorry that the confirmed person visited Yoon Do-hyun's performance (Corona 19). However, as some articles and bad comments containing false facts are spreading indiscriminately, we plan to respond to them.”

 

Previously, through some reports, it was reported that about 500 spectators were notified of the Corona 19 test at Yoon Do-hyun's concert held in Daegu EXCO on the 21st, but this was confirmed to be different from the facts.

 

In particular, from the 13th to the 15th, when Yoon Do-hyun's performance in Daegu was held, the first stage of social distancing was being implemented in accordance with the government guidelines, and despite the period when it was not mandatory to sit down, the Company said Told.

 

In addition, according to the on-site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team, as a result of CCTV checks such as the lobby and the performance hall, the quarantine measures were well implemented and the risk of further infection was low.

 

The Company said, “Out of the 580 people in the audience, one was confirmed, and it was confirmed that it was asymptomatic at the time, and was confirmed to have been confirmed on the 20th, 5 days after the performance.” There was no other than the audience, and even if it happened, I confirmed that they were sanctioned.”

 

In the future, the company plans to prepare a tough response to demand strong legal responsibility for the spread of false information after consulting with the law firm in charge.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