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난’ 대책 내놓은 정부, 2년간 전국 11만4000호 임대주택 공급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20/11/19 [09:31]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기획재정부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정부가 갈수록 지속되는 전세난을 해결하기 위해 2년간 전국에 11만4000호의 임대주택을 공급하겠다는 방안을 마련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9일 7시 30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0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를 개최하며, 서민·중산층 주거안정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정부는 전세수요의 매매 전환, 유동성 공급 등의 수요 관리형 전세대책은 가급적 배제하고, 주택 재고 총량을 증가시키는 방식으로 임대주택 공급 확충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홍 부총리는 “향후 2년간 전국 11만4000호, 수도권 7만호, 서울 3만5000호 규모의 임대주택을 매입약정 방식의 신축 매입임대, 공공 전세형 주택 등 순증 방식으로 공급하겠다”며 “택지 추가 발굴, 민간건설 규제 개선 등 중장기 주택공급 기반도 선제적으로 확충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특히, 당면한 전세시장의 어려움 해소를 위해 2021년 상반기까지 초단기 공급물량 확보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계획이다.

 

홍 부총리는 “신규 임대용 주택 전국 4만9000허, 수도권 2만4000호를 가급적 순증방식으로 조속히 건설·확보하겠다”며 “내년 이미 발표한 계획 물량 중 전국 1만9000호, 수도권 1만1000호에 대해서는 하반기를 상반기로, 2분기를 1분기로 입주 시기를 단축하는 한편, 정비 사업으로 인한 이주수요도 분산키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등록임대사업자의 임대 보증금 보증 가입의무 이행 지원을 위해 보증료율을 인하하는 등 임차인에 대한 주거 안정 지원도 강화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임차가구 주거 안정을 위해 주택 수급 관리와 함께 공공임대를 ‘질 좋은 평생주택’으로 업그레이드하는 방안도 병행 추진된다.

 

홍 부총리는 “공공임대 임차인이 오랫동안 안심하고 거주할 수 있도록 거주기간을 최대 30년까지 확대하고, 중위소득 기준 확대(130→150%)를 통해 공공임대 입주계층을 일부 중산층까지 확장할 계획”이라며 “3~4인 가구를 위한 고품질 중형주택(전용 60~85㎡)도 신규 도입, 향후 5년간 6만3000호를 공급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계속해서 “공공임대의 자재품질·하자관리를 혁신하는 등 공공임대를 질 좋고 편리한 주택으로 개선하고, 공공임대가 지역사회의 소통과 교류의 장으로 기능할 수 있도록 소셜믹스, 생활SOC 등도 지원할 예정”이라며 “정부는 재정과 세제를 통해 주택 공급 능력 확충과 질 좋은 평생주택의 정착에 필요한 사항이 충분히 뒷받침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government has devised a plan to supply 114,000 rental houses nationwide for two years to solve the ever-increasing jeonse crisis.

 

Deputy Prime Minister Hong Nam-ki and Minister of Strategy and Finance held the “10th Real Estate Market Inspection Ministers' Meeting” at 7:30 pm on the 19th at the Government Complex Seoul, and announced plans to support housing stability for the low and middle class.

 

The government plans to focus on expanding rental housing supply by excluding demand-managed jeonse measures such as conversion of jeonse demand and liquidity supply as much as possible and increasing the total housing inventory.

 

Deputy Prime Minister Hong said, “Over the next two years, we will supply 114,000 units nationwide, 70,000 units in the metropolitan area, and 35,000 units in Seoul in a net increase method such as new purchase leases and public chartered houses based on purchase agreements.” We plan to preemptively expand the base for mid- to long-term housing supply, such as excavation and improvement of private construction regulations.”

 

In particular, it is planning to devote all efforts to securing the supply of ultra-short-term supplies until the first half of 2021 to alleviate the difficulties in the jeonse market.

 

Deputy Prime Minister Hong said, “We will build and secure 49,000 new rental houses nationwide and 24,000 units in the metropolitan area as soon as possible in a net increase method.” Out of the planned quantities already announced next year, 19,000 units nationwide and 11,000 units in the metropolitan area. Regarding, we decided to shorten the occupancy period from the second half to the first half and the second quarter to the first quarter, and to diversify the relocation demand due to the maintenance business.”

 

He added, “We decided to strengthen support for the stability of housing for tenants, such as lowering the guarantee rate to support the fulfillment of the rental deposit guarantee subscription obligations of registered rental companies.”

 

In order to stabilize the housing of leased households, a plan to upgrade public leases to “good quality life-long housing” will also be promoted along with the supply and demand management of housing.

 

Deputy Prime Minister Hong said, “We plan to extend the period of residence up to 30 years so that public lease tenants can live with peace of mind for a long time, and expand the public lease tenants to some middle class through the expansion of the median income standard (130→150%).” “We also decided to introduce a high-quality medium-sized house (60~85㎡) for 3-4 people, and supply 63,000 units over the next 5 years."

 

“We plan to improve public leases into quality and convenient housing by innovating material quality and defect management of public leases, and we plan to support social mix and life SOC so that public leases can function as a place for communication and exchange of local communities. He added, “The government will provide sufficient support for the matters necessary for the expansion of housing supply capacity and the settlement of quality life-long housing through finance and taxatio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