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전체 투자비 2조원 세계 최대 생산기지 ‘제4공장’ 착공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20/11/18 [16:05]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가 18일 인천 송도 글로벌캠퍼스에서 세계 최대 규모의 제 4공장 착공을 알리는 기공식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COVID-19의 상황을 감안해 집합없이 간소화된 형태의 버츄얼(virtual) 발파식으로 진행됐다. 사측은 실질적인 건설 공사에 집중해 목표 일정을 소화하겠다는 계획이다. 제 4공장 건설은 2022년 부분 생산, 2023년 전체 가동을 목표로 진행된다.

 

제 4공장은 생산량 25만6000리터로 현재 단일 공장 기준 세계 최대 생산 시설인 제 3공장(18만 리터)의 기록을 넘어선다. 총 연면적은 약 23만8000㎡(7만2000평)로 제 1, 2, 3공장의 전체 연면적 24만㎡(7먼3000평)에 이른다.

 

특히, 제 4공장은 세포주 개발부터 완제 생산까지 한 공장 안에서 ‘원 스톱 서비스’가 가능한 ‘슈퍼 플랜트’로 설계됐다. 이를 통해 글로벌 바이오 의약품 공급 속도를 획기적으로 높이고 고객 만족을 극대화해 초격차 경쟁력 시대를 열 것으로 전망된다.

 

공장 건설에만 총 1조7400억원이 투입되며 향후 제 2바이오캠퍼스 부지 확보를 진행하면 전체 투자비는 2조원 이상이 된다.

 

제 4공장 건설로 임직원 1850여명이 신규 채용되며 별도로 건설인력 6400여명이 고용된다. 생산유발 효과는 약 5조 7000억원, 고용창출효과는 약 2만7000명에 이른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제 4공장 온라인 홍보관을 다음 달 중 오픈할 예정이다. 온라인 홍보관에는 제 4공장의 혁신적인 설계와 특장점, 건설과정을 비롯한 다양한 정보들을 실시간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제 4공장에 들어가는 핵심부품을 국산화해 정부가 추진 중인 소재·부품·장비 산업 육성 정책에도 힘을 보탠다.

 

이날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국내 배양기 제조 전문기업인 정현프랜트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제 4공장에 들어가는 다양한 종류의 배양기를 모두 정현프랜트로부터 공급받기로 했다.

 

배양기는 살아있는 세포를 대규모로 증식하는 핵심 설비이지만 국내 기술력의 한계로 국산화에 어려움이 있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수입에 의존하던 기술과 설비에 대한 국산화를 통해 원가를 절감하고 생산력을 제고하기 위해 정현프랜트와 손잡고 국산화에 착수한다.

 

앞서 2016년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국내 업체 바이옥스와 생산설비 내부 세척용 세정제와 소독제 공급 계약을 체결하며 바이오 원부자재 산업 국산화의 물꼬를 텄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전방위 지원으로 바이오 원부자재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한 바이옥스는 타 국내 업체로 제품 공급처를 확대했고 이어 싱가포르 등지에 기술 수출을 하며 글로벌 시장에 진출하는 성과를 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국내 기업이 당사와의 협력을 발판 삼아 해외 진출을 확대하고 궁극적으로는 국가 경제 활성화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됨에 따라 지속적으로 국산화 프로젝트를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앞으로도 지속적인 투자와 바이오 의약품 개발·기술 혁신, 시장 개척을 통한 K-바이오의 글로벌 위상 증진, 수출 확대를 통한 경제 활성화, 청년 일자리 창출의 동반자가 될 것”이라며 “우리 인류의 건강과 삶의 질 향상에 앞장 서겠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Samsung Biologics held a groundbreaking ceremony on the 18th at Incheon Songdo Global Campus to announce the start of construction of the world's largest factory.

 

Considering the situation of COVID-19, this event was held as a simplified virtual blasting ceremony without aggregation. The management plans to meet the target schedule by focusing on actual construction work. Construction of the 4th plant is planned to be partially produced in 2022 and full operation in 2023.

 

The fourth plant has an output of 256,000 liters, exceeding the record of the third plant (180,000 liters), the world's largest production facility based on a single plant. The total floor area is about 238,000m2 (72,000 pyeong), and the total floor area of ​​the first, second, and third factories is 240,000m2 (7,3,000 pyeong).

 

In particular, the 4th plant was designed as a'super plant' that enables'one-stop service' within one plant from cell line development to finished product production. Through this, it is expected that the global biopharmaceutical supply speed will be dramatically increased and customer satisfaction will be maximized, opening the era of super-differential competitiveness.

 

A total of 1.74 trillion won is invested in the construction of the factory, and if the second biocampus site is secured, the total investment will be over 2 trillion won.

 

1850 new employees are newly hired through the construction of the 4th factory, and 6,400 construction workers are separately hired. The production inducement effect is about 5.7 trillion won, and the job creation effect is about 27,000 people.

 

Samsung Biologics plans to open its 4th factory online promotion hall next month. The online PR hall plans to provide real-time information including the innovative design, features and construction process of the 4th factory.
 
Samsung Biologics localizes the core parts that go into the 4th plant, contributing to the government's policy to foster the materials, parts and equipment industries.

 

On this day, Samsung Biologics signed a MOU with Jeonghyun Plant, a domestic incubator manufacturing company, and decided to supply all the various types of incubators that enter the 4th factory from Jeonghyun Plant.

 

The incubator is a key facility that proliferates living cells on a large scale, but localization was difficult due to the limitation of domestic technology. Samsung Biologics is working with Jeonghyun Plant to start localization in order to reduce costs and improve productivity through localization of technologies and facilities that depended on imports.

 

Previously, in 2016, Samsung Biologics signed a contract to supply cleaners and disinfectants for cleaning the interior of production facilities with a domestic company Viox, opening the foot of the localization of the bio raw materials industry.

 

Viox, which has successfully entered the bio raw and subsidiary materials market with the all-round support of Samsung Biologics, has expanded its product supplier to other domestic companies, and then exported technology to Singapore and advanced into the global market.

 

Samsung Biologics plans to continuously promote localization projects as domestic companies are expected to expand overseas expansion using cooperation with our company and ultimately lead to vitalization of the national economy.

 

Taehan Kim, President of Samsung Biologics, said, “We will continue to be a partner in creating jobs for young people, enhancing the global status of K-Bio through continuous investment, biopharmaceutical development and technological innovation, market development, and expansion of exports. I will take the lead in improving health and quality of lif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