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올해 투자 10% 이상 증가?..삼성전자 빼면 되레 4.5% 감소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20/11/18 [09:41]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국내 대기업들이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의 영향으로 3분기 누적 영업이익이 감소했음에도 투자는 10% 이상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삼성전자가 전체 대기업 투자의 3분의 1을 차지하고 있어, 이를 빼면 국내 대기업 투자는 오히려 4.5%나 줄어들었다.

 

국내 대기업은 올 들어 3분기까지 63조2153억 원을 투자해 영업이익 53조4941억 원보다 9조7212억 원 더 많았다. 삼성전자가 작년보다 약 7조8967억 원(60.9%) 늘린 20조8612억 원을 집행하며 전체 투자를 견인했다.

 

18일 CEO스코어에 따르면 공정거래위원회 지정 64개 대기업집단 내 분기보고서를 제출하는 362개 사의 3분기 누적(1~9월) 개별기준 실적 및 투자(유형자산 및 무형자산 취득액)를 조사한 결과,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969조7182억 원, 53조4941억 원, 투자액은 63조2153억 원으로 집계됐다.

 

3분기까지 대기업집단의 매출과 영업이익이 지난해 동기에 비해 각각 4.5%, 3.9% 감소했다. 순이익은 49조6795억 원에서 45조1396억 원으로 9.1%(4조5399억 원) 줄었다.

 

실적 악화가 지속됐음에도 투자는 작년(57조3174억 원)보다 10.3%(5조8978억 원) 증가했다.

 

삼성그룹은 3분기 누적 22조3310억 원을 투자했는데 작년 14조6450억 원보다 52.5%(7조6860억 원) 확대했다. SK그룹은 10조1548억 원으로 투자액이 두 번째로 많았지만 작년 12조523억 원에 비하면 15.7%(1조8975억 원) 감소했다.

 

삼성과 SK 다음으로 투자 규모가 큰 그룹은 LG(6조7461억 원), 현대자동차(5조9111억 원), KT(2조7001억 원), 포스코(2조4897억 원), GS(1조8342억 원), 롯데(1조4317억 원), 한화(1조1968억 원) 등이었다.

 

작년과 비교해 1조 원 이상 투자를 늘린 그룹은 삼성이 유일했다. 이어 현대자동차(9269억 원), 포스코(8001억 원), GS(3841억 원), 롯데(2216억 원), 현대백화점(1979억 원), 영풍(1687억 원), 네이버(1498억 원) 등이 1000억 원 이상 투자를 늘렸다.

 

개별기업으로는 반도체 투자에 적극 나서고 있는 삼성전자가 20조8612억 원으로 가장 많았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반도체 비전 2030’을 선포하며 2030년 시스템반도체 세계 1위를 목표로 세운 바 있다.

 

삼성전자 투자액만 전체 대기업집단 투자의 33.0%를 차지했다. 삼성전자 투자액을 제외하면 대기업집단 전체 투자액은 42조3541억 원으로 작년에 비해 4.5%(1조9989억 원) 감소하게 된다.

 

계속해서 SK하이닉스(5조7877억 원), 현대자동차(2조6919억 원), KT(2조5380억 원), LG유플러스(2조867억 원), SK텔레콤(2조435억 원), 포스코(1조9363억 원), LG화학(1조7597억 원), GS칼텍스(1조2163억 원), 기아자동차(1조2136억 원), LG디스플레이(1조2067억 원) 등이 1조 원 이상 투자했다.

 

반도체와 5G, 자율주행, 전기차 배터리 등 미래 산업 핵심 기술을 선도하는 기업들이 대체로 투자 규모 상위에 포진했다.

 

작년 대비 증가액이 많은 기업은 삼성전자(7조8967억 원), 포스코(6873억 원), GS칼텍스(4639억 원), SK텔레콤(4557억 원), LG유플러스(3960억 원), 현대자동차(3942억 원), 현대모비스(3696억 원) 순이었다.

 

한편, 대기업집단 고용 인원은 9월 말 기준 108만47명으로 작년 9월 말(108만8838명)에 비해 0.8%(8791명) 감소했다.

 

특히, ‘기간의 정함이 없는’ 정규직 근로자는 101만9881명에서 100만7744명으로 1.2%(8791명) 줄어든 반면, ‘기간의 정함이 있는’ 비정규직 근로자는 6만8957명에서 7만2303명으로 4.9%(3346명) 늘어났다.
 
그룹별로는 효성이 작년 9월 말 1만5901명에서 올해 2만2453명으로 6552명(41.2%) 늘어 증가인원이 가장 많았다. 단, 효성의 경우 효성ITX가 9월 말부터 오는 12월까지 정부의 공공데이터 DB 구축을 위한 청년 인턴십 사업 수주로 인해 6000명 내외의 인턴 고용 인원이 반영된 영향이 컸다.

 

다음으로 삼성과 SK가 각각 3370명(1.7%), 1861명(2.8%) 등 1000명 이상 늘었다. 이외 세 자릿수 증가를 기록한 곳은 현대자동차(960명, 0.6%), 영풍(471명, 13.6%), KG(452명, 31.8%), 셀트리온(342명, 11.7%), 현대백화점(327명, 2.7%), 하림(281명, 6.3%), 네이버(277명, 7,7%), 태광(194명, 6.1%), 다우키움(169명, 8.4%), 한국투자금융(167명, 6.1%), KT&G(114명, 2.3%) 등 11곳이었다.

 

1년 새 고용이 1000명 이상 늘어난 곳은 효성ITX(6801명, 96.5%), 삼성전자(3231명, 3.1%), 한화솔루션(3118명, 121.9%), 롯데케미칼(1357명, 41.9%) 등 4곳이었다.

 

하지만, 효성ITX는 정부 사업 수주에 따른 인턴 고용, 한화솔루션과 롯데케미칼은 올해 초 각각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와 롯데첨단소재를 흡수합병 한 영향이다. 순수 고용 증가를 통해 1000명 이상 늘어난 곳은 삼성전자가 유일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It was found that investment in large domestic companies increased by more than 10% even though cumulative operating profit in the third quarter decreased due to the influence of the novel coronavirus infection (Corona 19) this year.

However, Samsung Electronics accounts for one-third of the total investment in large corporations, and if this is excluded, investment in large domestic corporations has decreased by 4.5%.

 

Large domestic companies invested 63 trillion 2153 billion won by the third quarter of this year, which is 9,721.2 billion won more than 53,494.1 billion won in operating profit. Samsung Electronics led the total investment by executing 20,861.2 billion won, an increase of 7 trillion won (60.9%) from last year.

 

According to the CEO score on the 18th, a result of a survey on the cumulative third-quarter (January-September) performance and investment (acquisition of tangible assets and intangible assets) of 362 companies submitting quarterly reports within 64 large corporate groups designated by the Fair Trade Commission. Sales and operating profit were totaled at 969,7182 billion won and 53,494.1 billion won, respectively, and the amount of investment was 63,2153 billion won.

 

Until the third quarter, sales and operating profit of large corporate groups decreased by 4.5% and 3.9%, respectively, compared to the same period last year. Net profit decreased by 9.1% (4,539.9 billion won) from 49,679.5 billion won to 45,139.6 billion won.

 

Despite the continued deterioration in performance, investment increased by 10.3% (5,897.8 billion won) from last year (57,3174 billion won).

 

The Samsung Group invested 22 trillion won in the third quarter, an increase of 52.5% (7,686 trillion won) from 14.64 trillion won last year. SK Group had the second largest investment with 10,155.4 billion won, but it decreased by 15.7% (1,8975 billion won) from 12.523 billion won last year.

 

Groups with the largest investments after Samsung and SK are LG (KRW 6.74 trillion), Hyundai Motors (KRW 5,911.1 billion), KT (KRW 2.70 trillion), POSCO (KRW 2.489.7 billion), and GS ( 1,834 trillion won), Lotte (1,431.7 billion won), and Hanwha (1,1968 trillion won).

 

Samsung was the only group that increased investment by more than 1 trillion won compared to last year. Next, Hyundai Motor Company (926.9 billion won), POSCO (801 billion won), GS (384.1 billion won), Lotte (221.6 billion won), Hyundai Department Store (1979 billion won), Youngpoong (1687 billion won), Naver (149.8 billion won) ), etc. increased investment by more than 100 billion won.

 

As an individual company, Samsung Electronics, which is actively investing in semiconductors, was the largest at 20.861.2 billion won. Samsung Electronics announced the “Semiconductor Vision 2030” last year and set it as the world's No. 1 system semiconductor by 2030.

 

Only Samsung Electronics' investment accounted for 33.0% of the total investment in large corporate groups. Excluding the investment of Samsung Electronics, the total investment of the large corporate group is 42,354 trillion won, which is 4.5% (1,9989 trillion won) decrease from last year.

 

SK Hynix (KRW 5.787.7 billion), Hyundai Motor Company (KRW 2.691.9 trillion), KT (KRW 2,538 trillion), LG U+ (KRW 2.86 trillion), and SK Telecom (KRW 2.43 trillion) ), POSCO (KRW 1.936.3 trillion), LG Chem (KRW 1.759.7 trillion), GS Caltex (KRW 1.2163 trillion), Kia Motors (KRW 1.2136 trillion), LG Display (KRW 1.2 trillion) Etc. invested more than 1 trillion won. Companies leading core technologies in the future industry, such as semiconductors, 5G, autonomous driving, and electric vehicle batteries, are generally at the top of the investment scale.

 

Companies with a large increase compared to last year include Samsung Electronics (7,896.7 billion won), POSCO (687.3 billion won), GS Caltex (463.9 billion won), SK Telecom (455.7 billion won), LG U+ (3996 billion won), and Hyundai. Automotive (394.2 billion won) followed by Hyundai Mobis (369.6 billion won).

Meanwhile, the number of employees employed by conglomerates was 1.87,847 as of the end of September, down 0.8% (8791) from the end of September last year (108,8838).

 

In particular, the number of regular workers'without a fixed period' decreased by 1.2% (8791) from 101,9881 to 1,077,44, while the number of non-regular workers with'determined time period' decreased from 68957 to 72,303, 4.9 % (3346 people) increased.
 
By group, Hyosung had the largest increase in the number of people, increasing 6552 (41.2%) from 11,901 at the end of September last year to 24,533 this year. However, in the case of Hyosung, Hyosung ITX received orders for youth internship projects for the government's public data database construction from late September to December, and the number of interns hired by around 6,000 was reflected.

 

Next, Samsung and SK increased by more than 1,000, including 3370 (1.7%) and 1861 (2.8%), respectively. Other three-digit increases were Hyundai Motor Company (960, 0.6%), Youngpoong (471, 13.6%), KG (452, 31.8%), Celltrion (342, 11.7%), and Hyundai Department Store (327). , 2.7%), Harim (281, 6.3%), Naver (277, 7,7%), Taekwang (194, 6.1%), Doukium (169, 8.4%), Korea Investment Finance (167) , 6.1%) and KT&G (114 persons, 2.3%).

 

Hyosung ITX (6801 people, 96.5%), Samsung Electronics (3231 people, 3.1%), Hanwha Solutions (3118 people, 121.9%), Lotte Chemical (1357 people, 41.9%) There were 4 places.

 

However, Hyosung ITX hired interns following government project orders, and Hanwha Solutions and Lotte Chemical acquired Hanwha Q CELLS & Advanced Materials and Lotte Advanced Materials respectively earlier this year. Samsung Electronics was the only one that increased more than 1,000 people through the increase in pure employmen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