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올 3분기 영업익 1952억원..전년比 33%↓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20/10/26 [17:04]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기아자동차는 26일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컨퍼런스콜로 기업설명회(IR)를 열고, 2020년 3분기 △매출액 16조3218억원(전년동기比 8.2%↑) △영업이익 1952억원(33.0%↓) △경상이익 2319억원(48.0%↓) △당기순이익 1337억원(59.0%↓) 등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기아차 관계자는 3분기 실적과 관련해 “주요 국가들의 봉쇄 조치 완화에도 여전히 코로나19 영향이 이어져 전체 판매는 감소했으나, 선진 시장을 중심으로 판매가 증가하며 주요 지역에서 점유율 확대를 기록했다”며 “대규모 품질비용이 발생했지만 상품성을 인정받은 고수익 신 차종 및 RV 판매 비중 확대와 고정비 축소를 위한 전사적 노력으로 영업이익 감소를 최소화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엔진 관련 충당금은 선제적인 고객 보호와 함께 미래에 발생 가능한 품질비용 상승분을 고려해 보수적으로 반영했던 만큼, 해당 비용을 제외하면 3분기 영업이익은 구조적인 체질 개선을 통해 시장의 기대치를 상회하는 수준을 달성했다”고 덧붙였다.

 

먼저, 기아차의 올 3분기(7~9월) 판매는 국내에서 전년 대비 3.2% 증가한 13만6724대, 해외에서 전년 대비 1.3% 감소한 56만2678대 등 글로벌 시장에서 전년 대비 0.4% 감소한 69만9402대를 기록했다.(도매 기준)

 

국내 시장은 K5·쏘렌토의 안정적인 판매에 더해 카니발 신차효과가 본격화되며 전년 대비 판매가 증가했다.

 

해외 시장은 미국과 유럽 등 선진 시장을 중심으로 코로나19에 따른 봉쇄조치가 완화되며 판매가 회복했으나, 신흥시장에서는 더딘 회복세를 보이며 전반적으로는 소폭 감소했다.

 

해외 주요 권역별로는 △북미에서 전년 3분기 대비 5.5% 감소한 19만6891대 △유럽에서 4.2% 증가한 12만8175대 △인도에서 175.7% 증가한 3만8023대 △중국에서 15.1% 증가한 6만3350대 △러시아·중남미·아프리카/중동·아시아 등 기타 시장에서 19.7% 감소한 13만6239대를 판매했다.

 

3분기 매출액은 판매 감소와 원-달러 환율 소폭 하락에도 불구, K5·쏘렌토·카니발 등 신차와 RV 중심 판매 믹스 개선에 따른 대당 단가 상승으로 전년 대비 8.2% 증가한 16조3218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신형 쏘렌토·신형 카니발의 국내 판매 호조 △북미 시장에서의 텔루라이드와 셀토스 판매 확대 △인도에서의 셀토스 판매 호조와 신차 쏘넷의 성공적인 시장 진입 등으로 RV 판매 비중이 전년 대비 9.1%p 증가, 역대 최고 수준인 57.8%를 기록하며 매출 증대에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

 

매출원가율은 고수익 차종들의 판매 확대로 전년 대비 2.1%p 개선된 82.0%를 기록했다.

 

영업부문 비용은 불확실한 경영환경 극복을 위한 전사적인 비용절감 노력이 있었지만 엔진 관련 추가 품질 충당금이 판매보증비에 크게 반영됨에 따라, 전년 대비 30.5% 증가한 약 2조7470억으로 집계됐고, 판매관리비율은 전년보다 2.9%p 높은 16.8%를 기록했다.

 

그 결과, 영업이익은 지난해보다 33.0% 감소한 1952억원을 기록했고, 영업이익률은 전년 대비 0.7%p 하락한 1.2%로 집계됐다.

 

올해 3분기까지 기아차의 글로벌 누적 판매는 국내에서 전년 대비 10.6% 증가한 41만5011대, 해외에서 14.9% 감소한 144만9126대 등 글로벌 시장에서 전년 대비 10.3% 감소한 186만4137대를 기록했다.

 

1~3분기 누적 매출액은 42조2575억원(전년동기比 0.5%↑), 영업이익은 7848억원(44.7%↓), 경상이익 7252억원(64.6%↓), 당기순이익 5260억원(64.5%↓)으로 집계됐다.

 

기아차는 향후 경영환경 전망과 관련해 글로벌 자동차 수요가 코로나19의 부정적 영향에서 점차 벗어나 판매 회복세가 나타나고 있으나, 여전히 코로나19 재확산 및 글로벌 보호무역주의 기조 강화 등으로 경영여건의 불확실성이 해소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기아차는 이처럼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안정적인 재고를 바탕으로 경쟁력 있는 신차 판매에 집중하고 지역별 맞춤 전략을 통한 질적 판매 역량을 강화해 수익성을 지속 개선시켜 나갈 계획이다.

 

특히, 최근 주요 신차들의 출시가 집중되는 ‘골든 사이클’ 진입, RV 등 고수익 차종 비중을 크게 높인 제품 믹스 개선, 판매 단가 인상 및 인센티브 하향 등을 통해 향후에는 일부 차종이나 특정 지역에 국한되지 않고 중장기적 수익성 개선이 가능한 구조적 개선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주요 지역별로는 국내와 미국에서 카니발·쏘렌토·K5 등 신차를 중심으로 안정적인 판매를 추진하고, 인도에서는 출시 직후부터 차급 1위에 오른 쏘넷 등 신차를 앞세워 판매 증가세를 이어갈 계획이다.

 

또한, 연초 발표한 ‘Plan S’ 계획에 따라 단순 자동차 제조업체를 넘어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 빠른 변모를 본격적으로 추진, 경쟁력 있는 전기차를 통한 친환경차 시장 지배력 확대와 더불어 PBV(Purpose Built Vehicle: 목적 기반 모빌리티), MaaS(Mobility as a Service: 서비스형 모빌리티) 분야에서의 역량 제고로 미래 모빌리티 시장 내 ‘게임 체인저’로서 도약을 준비한다.

 

뿐만 아니라, 전사적인 비용 절감과 언택트 문화 확산에 따른 온라인 마케팅 활동 추진 등으로 코로나19 상황에도 철저히 대응할 예정이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

 

Kia Motors held a corporate briefing session (IR) with a conference call at its headquarters in Yangjae-dong, Seoul on the 26th, and in the 3rd quarter of 2020 △ KRW 16,321.8 billion in sales (8.2% ↑) △ Operating profit KRW 1953 billion (33.0% ↓) △ Ordinary profit It was announced that it was totaled at 2319 billion won (48.0%↓) and 133.7 billion won (59.0%↓) for the current period.

 

A Kia Motors official said, “Even with the easing of blockade measures by major countries, the overall sales declined due to the impact of Corona 19, but sales increased mainly in advanced markets, and the market share in major regions increased.” Although this occurred, the company-wide efforts to increase the proportion of high-margin new models and RVs that were recognized for their marketability, and to reduce fixed costs, minimized the decrease in operating profit.”

 

“This engine-related provision was conservatively reflected in consideration of possible future increases in quality costs along with preemptive customer protection. Excluding these costs, operating profit in the third quarter exceeded market expectations through structural improvement. We have achieved the level,” he added.

 

First of all, Kia Motors' sales in the third quarter of this year (July-September) decreased by 0.4% year-on-year in the global market, including 136,7224 units, up 3.2% year-on-year in Korea, and 562,678 units overseas, down 1.3% year-on-year. Recorded units (based on wholesale)

 

In the domestic market, in addition to the stable sales of K5 and Sorento, the new carnival effect began in earnest, and sales increased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Overseas markets, mainly in advanced markets such as the United States and Europe, recovered as the containment measures due to Corona 19 eased and sales recovered, but overall declined slightly, showing a slow recovery in emerging markets.

 

By major overseas regions, △19,6891 units in North America, a decrease of 5.5% from the third quarter of the previous year, △12,8175 units, an increase of 4.2% in Europe, △38,023 units, an increase of 175.7% in India, △63,350 units, an increase of 15.1% in China △Russia · In other markets such as Latin America, Africa/Middle East, Asia, etc., it sold 13,6239 units, down 19.7%.

 

Sales in the third quarter increased 8.2% year-on-year to KRW 16,321.8 billion, despite a decline in sales and a slight decline in the won-dollar exchange rate, thanks to an increase in the unit price of new cars such as K5, Sorento, Carnival, and RV-oriented sales mix.

 

In particular, △Selling sales of new Sorento and new Carnivals in Korea △Expanded sales of Telluride and Seltos in the North American market △Selltos sales in India and the successful market entry of the new Sonet made RV sales of 9.1%p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The increase, recording a record high of 57.8%, had a positive effect on sales growth.

 

The COGS-to-sales ratio recorded 82.0%, up 2.1%p year-on-year due to the increased sales of high-margin vehicles.

 

Although there were efforts to reduce costs in the company-wide to overcome the uncertain business environment, the cost of the operating division increased by 30.5% from the previous year to about 2.77 trillion won, as the additional quality provision for engines was largely reflected in the sales guarantee cost. It recorded 16.8%, which is 2.9%p higher than that.

 

As a result, operating profit fell by 33.0% from last year to record KRW 195.3 billion, and the operating profit margin was aggregated to 1.2%, down 0.7%p from the previous year.

 

Until the third quarter of this year, Kia's global cumulative sales increased 10.6% year-on-year to 410,501 units in Korea, and 1.44 million units overseas, which decreased by 14.9% to 1,86,4137 units in the global market, down 10.3% year-on-year.

 

Cumulative sales for the first to third quarters were 42,257.5 billion won (0.5% ↑ from the same period of the previous year), operating profit of 784.9 billion won (44.7% ↓), ordinary profit 7252 billion won (64.6% ↓), net income 526 billion won (64.5% ↓) It was counted as.

 

Regarding the future business environment outlook, Kia Motors reported that global automobile demand is gradually recovering from the negative effects of Corona 19, and sales recovery is appearing.However, it is still reported that the uncertainty in the business environment will not be resolved due to the re-proliferation of Corona 19 and the strengthening of global protectionism. have.

 

Kia Motors plans to continuously improve profitability by concentrating on competitive new car sales based on stable inventory, and reinforcing qualitative sales capabilities through customized strategies for each region even in such a difficult business environment.

 

In particular, through the'Golden Cycle', where major new cars are recently launched, the product mix that has significantly increased the proportion of high-margin cars such as RVs, and lower sales prices and incentives have led to the mid- to long-term, not limited to some models or specific regions. Structural improvement is expected to improve profitability.

 

By major region, the company plans to promote stable sales of new cars such as Carnival, Sorento, and K5 in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nd in India, it plans to continue its sales growth with new cars such as Sonet, which ranked first in the car class right after launch.

 

In addition, in accordance with the'Plan S'plan announced at the beginning of this year, the company promoted a rapid transformation from a simple car manufacturer to a'mobility solution company', expanding its dominance in the eco-friendly vehicle market through competitive electric vehicles, and PBV (Purpose Built Vehicle: Purpose-based). Mobility) and MaaS (Mobility as a Service) are preparing for a leap forward as a'game changer' in the future mobility market.

 

In addition, it plans to thoroughly respond to the Corona 19 situation by promoting online marketing activities according to the company-wide cost reduction and spread of the untact cultur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