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 회장, “파이낸셜 스토리에 시장 신뢰·사회 공감 확보하자”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20/10/23 [17:34]

 

▲ 최태원 SK그룹 회장     © SK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각 관계사가 만든 파이낸셜 스토리(Financial Story)에 시장의 신뢰와 사회의 공감이 더해질 때에만 기대수준을 뛰어넘는 기업가치를 만들어 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23일 제주 디아넥스에서 열린 ‘2020 CEO세미나’ 클로징에서 “매출과 영업이익 등 종전 재무성과를 중심으로 한 기업가치 평가 방식은 더 이상 유효하지 않다”며 “이제는 매력적인 목표와 구체적 실행계획이 담긴 파이낸셜 스토리가 시장으로부터 신뢰를 얻어야 기업가치가 높아지는 시대로 변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기업가치 공식이 바뀌고 있는 만큼 CEO들은 고객, 투자자, 시장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에 적합한 각 사의 성장 스토리를 구체적으로 제시하고 신뢰와 공감을 이끌어 내야 한다”며 “한 발 더 나아가 CEO들은 파이낸셜 스토리를 실행하면 더 큰 성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이제 스스로 입증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코로나19와 미∙중 무역갈등 등 글로벌 경영환경이 악화되는 상황에서도 시장의 신뢰가 담긴 파이낸셜 스토리를 제시한 일부 글로벌 기업들은 과거 재무성과 기준으로는 설명할 수 없는 높은 기업가치를 달성했을 뿐만 아니라,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에 SK CEO들은 2021년을 각 사가 제시한 파이낸셜 스토리에 대한 이해관계자의 신뢰를 높이는 원년으로 삼고, 재무제표 중심의 성장 전략을 신뢰와 공감 중심의 성장 전략으로 바꿔나가기로 했다.

 

최 회장이 강조하고 있는 파이낸셜 스토리는 고객, 투자자, 시장 등 파이낸셜 소사이어티(Financial Society)를 대상으로 SK 각 회사의 성장 전략과 미래 비전을 제시해 총체적 가치(Total Value)를 높여 나가자는 경영전략이다.

 

조대식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역시 지난 21일 CEO세미나 오프닝에서 “기업가치가 빠르게 상승한 기업들은 세상을 바꿀 수 있는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고, 다른 회사와의 경쟁력 차이를 벌리며 1등 기업으로 자리잡았다는 공통점이 있다”며 “SK 관계사들도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를 미래 성장사업 중심으로 변화시키고 있다는 점을 파이낸셜 소사이어티에 적극적으로 알려 높은 기업가치를 인정받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SK CEO들은 지난 21일부터 2박 3일간 ‘딥 체인지(DeepChange∙근본적 혁신)의 실행, 파이낸셜 스토리’를 주제로 열린 이번 CEO세미나에서 각 관계사별 성장 스토리를 발표한 뒤 실행력을 높이는 방안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특히, CEO들은 이번 세미나에서 SK그룹의 혁신과 변화를 바라보는 외부의 냉정한 평가를 듣기도 했으며, 온라인으로 시청한 임직원들로부터 실시간으로 다양한 질문을 받기도 했다. 시장으로부터 신뢰를 이끌어 낼 수 있는 현실적이고 실현가능한 방법론을 찾기 위한 노력이다.

 

또한,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최 회장이 강조하고 있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가 일시적으로 유행하는 경영 트렌드가 아닌보편적인 가치로 이미 자리를 잡았다고 보고 ESG 경영의 깊이와 속도를 더욱 높여 나가기로 했다. ICT, 반도체와 함께 에너지∙화학이 SK그룹의 핵심 성장동력인 만큼 더 높은 수준의 ESG 경영이 시급하다는 데 공감대를 이뤘다고 SK느 설명했다.

 

아울러 CEO들은 파이낸셜 스토리의 실행력을 높이기 위해 임원의 전문성 강화 및 관계사간 시너지 제고 방안, ESG와 같은 그룹 공통의 중장기 과제의 구체화 방안 등도 병행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이번 세미나에는 최 회장을 비롯해 최재원 SK 수석부회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조대식 의장 및 7개 위원회 위원장, 주요 관계사 CEO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SK그룹으로부터 계열분리 됐지만 브랜드와 기업문화(SKMS)를 공유하고 SK 경영활동에 협력키로 합의한 SK해운과 SK증권 CEO도 지난해에 이어 참석했다.

 

SK그룹 관계자는 “이번 CEO세미나는 코로나19로 인해 최고경영진은 제주에서 오프라인으로, 관련 임직원은 온라인으로 참여하는 외형적인 변화가 있었다”면서 “그러나 더욱 중요한 변화는 신뢰받는 파이낸셜 스토리가 전제돼야 기업가치를 키울 수 있다고 인식이 바뀐 것이다”고 설명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

 

SK Group Chairman Choi Tae-won emphasized that only when market trust and social sympathy are added to the financial story created by each affiliate, the company can create a corporate value that exceeds expectations.

 

Chairman Choi said at the closing of the '2020 CEO Seminar' held at The Danex in Jeju on the 23rd, “The previous method of evaluating corporate valuation centering on financial performance such as sales and operating profit is no longer valid.” “Now, attractive goals and specific action plans It is changing into an era in which the corporate value is increased only when the financial story contained therein gains trust from the market.”

 

“As the corporate value formula is changing, CEOs must specifically present the growth story of each company suitable for various stakeholders such as customers, investors, and markets, and draw out trust and empathy.” We must now prove ourselves that implementation can lead to greater performance.”

 

Despite the deteriorating global business environment such as Corona 19 and the U.S.-China trade conflict, some global companies that presented financial stories containing market trust have not only achieved high corporate values ​​that cannot be explained by past financial performance standards It is pointed out that it is constantly growing.

 

Accordingly, SK CEOs decided to change the growth strategy centered on financial statements to a growth strategy centered on trust and empathy, with 2021 as the first year to increase stakeholder confidence in the financial story presented by each company.

 

The financial story that Chairman Choi is emphasizing is a management strategy that aims to increase the total value by presenting the growth strategies and future visions of each SK company to the financial society such as customers, investors, and markets.

 

At the opening of the CEO seminar on the 21st, Cho Dae-sik, chairman of the Supex Pursuit Council, said, “Companies with rapidly rising corporate values ​​present a new vision to change the world, and have established themselves as No. 1 companies by widening their competitiveness with other companies. He said, “SK affiliates should also actively inform the Financial Society that they are changing their business portfolios to focus on future growth businesses, and strive to receive high corporate value.”

 

At this CEO seminar held on the theme of'Execution of Deep Change, Financial Story' for 2 nights and 3 days from the 21st, SK CEOs focused on ways to increase execution power after presenting the growth stories of each affiliate. Discussed as.

 

In particular, CEOs at this seminar listened to external sober evaluations of SK Group's innovation and changes, and received various questions in real time from employees who watched online. It is an effort to find a realistic and feasible methodology that can draw trust from the market.

 

In addition, for sustainable growth, the ESG (environmental, social, and governance) that Chairman Choi emphasizes has already established itself as a universal value rather than a temporary management trend, and decided to further increase the depth and speed of ESG management did. As energy and chemistry, along with ICT and semiconductors, are SK Group's key growth engines, SK explained that a higher level of ESG management is urgently needed.

 

In addition, in order to enhance the execution of the financial story, the CEOs decided to strengthen the expertise of executives, improve synergy among affiliates, and implement plans for medium and long-term tasks common to the group such as ESG.

 

Meanwhile, more than 30 people attended this seminar, including Chairman Choi, SK Senior Vice Chairman Choi Jae-won, SK Discovery Vice Chairman Choi Chang-won, Chairman Cho Dae-sik, chairman of seven committees, and CEOs of major affiliates. SK Shipping and SK Securities CEOs, who were separated from SK Group, shared the brand and corporate culture (SKMS) and agreed to cooperate in SK management activities, also attended last year.

 

An official of SK Group said, “There was a change in the appearance of this CEO seminar, in which the top executives participated offline in Jeju and the related executives and employees participated online due to COVID-19. The perception has changed that it can be raise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