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즈원(IZ*ONE) 장원영, 러블리 미모+독보적 비율..현실판 바비인형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0/10/16 [16:37]

▲ 아이즈원(IZ*ONE) 장원영 <사진출처=아이즈원 공식 인스타그램>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글로벌 그룹 아이즈원(IZ*ONE) 멤버 장원영이 러블리 미모와 독보적 비율을 자랑했다. 

 

장원영은 최근 아이즈원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pink”라는 짧은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해 눈길을 끌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장원영은 아이즈원 뮤직비디오 촬영장으로 보이는 장소에서 핑크 컬러 의상을 입은 채, 러블리 미모를 뽐내며 다채로운 표정과 포즈를 선보이고 있는 모습이다.

 

특히 프로필상 키가 171cm로 알려진 장원영은 작은 얼굴과 긴 팔, 긴 다리로 우월한 신체 비유을 과시하며 진정한 ‘현실판 바비인형’ 자태를 드러내 누리꾼들의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한편, 아이즈원(장원영, 미야와키 사쿠라, 조유리, 최예나, 안유진, 야부키 나코, 권은비, 강혜원, 혼다 히토미, 김채원, 김민주, 이채연)은 지난 2018년 Mnet ‘프로듀스48’을 통해 결성된 프로젝트 그룹이다. 

 

아이즈원은 오는 21일 일본 정규 1집 ‘Twelve(트웰브)’를 발매할 예정이다. 또한 16일부터 25일까지 총 10일간 개최하는 CJ ENM 온라인 K컬쳐 페스티벌 ‘KCON:TACT season 2(이하 ‘케이콘택트 시즌 2’)’에 출연한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

 

Won-young Jang, a member of the global group IZ*ONE, showed off her doll beauty and unrivaled proportions.

 

Jang Won-young is attracting attention by posting several photos along with the article “pink” through IZONE's official Instagram.

 

In the released photo, Jang Won-young is showing off a variety of facial expressions and poses while showing off her lovely beauty while wearing a pink color costume at a place that seems to be an IZone music video shooting site.

 

In particular, Jang Won-young, who is known as 171 cm tall in profile, showed off her superior body metaphor with her small face, long arms, and long legs, revealing her true “realistic Barbie doll”, captivating netizens' attention at once.

 

On the other hand, IZONE (Wonyoung Jang, Sakura Miyawaki, Yuri Jo, Yena Choi, Yujin Ahn, Nako Yabuki, Eunbi Kwon, Hyewon Kang, Hitomi Honda, Chaewon Kim, Minjoo Kim, Chaeyeon Lee) is a project group formed through Mnet'Produce 48' in 2018. .

 

IZone is planning to release the first Japanese regular album'Twelve' on the 21st. Also, he will appear in the CJ ENM Online K Culture Festival'KCON:TACT season 2'(hereinafter'K Contact Season 2'), which is held for 10 days from the 16th to the 25th.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