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부정입사자 채용취소 법률검토 “다시는 재발하지 않을 것”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20/10/15 [14:07]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우리은행은 지난 13일 국정감사에서 쟁점으로 떠오른 채용비리 부정입사자들의 채용 취소와 관련해서 법률적 검토 절차에 착수했다고 15일 밝혔다.

 

국회에서 열린 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서는 은행권 채용비리 부정입사자에 대한 채용취소와 관련된 질의가 이어졌다. 이날 국정감사에서 배진교 정의당 의원과 민병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최종적으로 유죄 판결이 났음에도 불구하고 부정입사자들이 아직 그대로 근무 중인 점을 지적, 이들에 대한 채용취소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증인으로 출석한 강성모 우리은행 상무는 “채용 비리로 현재 재직 중인 직원에 대해 법률적 판단 아래 종합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현재 부정입사자에 대해 채용 취소가 가능한지 법률 검토에 착수했으며, 법률검토 결과 등을 고려해 채용 취소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며 “앞으로 다시는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공정한 채용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

 

On the 15th, Woori Bank announced on the 15th that it has initiated a legal review process in relation to the cancellation of the employment of irregular recruiters, which have emerged as an issue during the government audit.

 

Inquiries related to the cancellation of employment of illegal employees for irregularities in employment in the banking sector continued at the National Assembly audit held by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In the audit on the day, Justice Party lawmaker Bae Jin-gyo and Democratic Party lawmaker Min Byeong-deok pointed out that despite the final convictions, the illegal workers were still working, and emphasized that they should be canceled.

 

Kang Seong-mo, executive director of Woori Bank, who attended as a witness said, "We will comprehensively review the employees currently in office due to hiring corruption, under legal judgment."

 

An official at Woori Bank said, “We have undertaken a legal review to see if it is possible to cancel employment for illegal employees, and we plan to decide whether to cancel employment in consideration of the results of the legal review.” I will do everyth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